양평군의회 박현일 의원, 김성주 국회의원 방문 '경기동부권 응급의료시스템 특별지원 건의'

“경기동부권 광역응급의료센터 설치해주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01:45]

양평군의회 박현일 의원, 김성주 국회의원 방문 '경기동부권 응급의료시스템 특별지원 건의'

“경기동부권 광역응급의료센터 설치해주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9 [01:45]

▲ 양평군의회 박현일 의원  김성주 의원 방문 지역현안 건의(사진제공=박현일 의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여주,가평,이천 등 경기동부권 내 취약한 응급의료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양평군 소재 국립교통재활병원과 연계한 응급의료센터 확충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양평군의회 박현일의원은 지난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김성주 국회의원을 방문해 양평군내 국립교통재활병원 인근에 광역 응급의료센터 설치 추진 및 산부인과 확충지원 등 지역현안을 적극 건의했다.

 

박의원은 “경기동부권역 뿐 아니라 홍천, 횡성 등 강원 서부전역을 포함한 경기동부·강원서부 광역응급의료 시스템 구축을 위해 양평에 소재한 국립교통재활병원에 응급의료센터 설치를 국가차원에서 검토할 때” 라며 “최근 양평지역 아파트 신규 입지와 더불어 지역민들의 절실함을 국회와 해당 정부부처에 전달토록 건의했다”고 밝혔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지난 2019년 10월부터 위탁운영하고 있는 서울대병원(교통병원장:방문석)측은 재활병원에 응급의료센터 설치가 불가한 이유에 대해 첫째,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응급의료 업무를 추가하는 등 관련법 개정이 선행 돼야 하며, 총350억원에 이르는 광역 응급의료센터 설치 및 운영비(연150억원)에 대한 국비 지원이 선결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정동균 양평군수 건의시에도 국토교통부 및 보건복지부 또한 “인구 50만명 당 1개소이상 응급의료센터 설치 검토가 가능하나 국립교통병원설립 목적상 근본적인 애로가 많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박의원은 “ 양평을 비롯한 경기동부권 응급의료센터 검토는 팔당수계 주민의 생존권적 차원의 호소이며 특히 물이용부담금 증액 배정을 통한 특별재원 마련 및 의료미충족 지역인 인근의 가평과 여주, 이천 등을 광역으로 묶는 방안과 국토부, 서울대병원측의 재활병원과 응급의료 센터 직영 검토 등 합의점을 도출할 여지가 있는 만큼 국회에서 힘을 실어달라”고 주장했다.

 

양평군내 응급 의료기관인 양평병원 응급실은 전문의 3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은 평일에는 20여명, 주말에는 150~200여명 등 연간 2만여명의 환자가 찾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박의원은 양평군내 분만산부인과가 전무한 실정인 만큼 응급의료센터내 산부인과 개설 건의 및 서울~양평 고속도로와 곤지암~양평 등 3개 노선 국가철도망 정책사업 반영에 대한 현안을 건의해 김의원으로부터 “양평관련 사항에 대해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Assembly Rep. Park Hyun-il and Kim Seong-ju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uggestions for special support for emergency medical systems in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do'
“Install a wide-area emergency medical center in the eastern part of Gyeonggi-do”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In order to establish a vulnerable emergency medical system in the eastern regions of Gyeonggi, such as Yangpyeong, Yeoju, Gapyeong, and Icheon, it was argued that it is urgent to expand the emergency medical center in connection with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in Yangpyeong-gun.


On the 24th, Rep. Park Hyeon-il of the Yangpyeong County Assembly visited National Assemblyman Kim Seong-ju,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and actively suggested local issues such as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large-area emergency medical center near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in Yangpyeong-gun and supporting the expansion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Park said, "It is time to consider the establishment of an emergency medical center at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in Yangpyeong for the establishment of a wide-area emergency medical system in the western part of Gangwon, including Hongcheon and Hoengseong, as well as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 “Recently, it was suggested to convey the desperate need of local residents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relevant government departments along with the new location of apartments in Yangpyeong area.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ich has been operating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on consignment since October 2019 (Director of Transportation Hospital: Visitors), is considering the reason why it is impossible to establish an emergency medical center in a rehabilitation hospital. First, it is adding emergency medical services to the Automobile Damage Compensation Act. It is a position that the amendment of related laws such as such should be preceded, and government support for the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a wide area emergency medical center worth 35 billion won (15 billion won per year) should be pre-selected.

 

In the case of the suggestion of the number of Yangpyeong-gun Jeong Dong-gyu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lso showed a cautious position, saying, "It is possible to review the establishment of one or more emergency medical centers per 500,000 people, but there are many fundamental difficulties for the purpose of establishing the National Transportation Hospital."

 

In response, Park said, “The review of emergency medical centers in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including Yangpyeong is an appeal for the survival rights of Paldang water residents. As there is room for consensus, such as a plan to tie it to a wide area and a review of the rehabilitation hospital and emergency medical center directly manag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please give the National Assembly a boost.

 

The emergency room of Yangpyeong Hospital, an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 in Yangpyeong-gun, has three specialists working. However, it appears that about 20,000 patients visit this place annually, including 20 on weekdays and 150 to 200 on weekends.

 

In particular, since there is no childbirth obstetrics and gynecology department in Yangpyeong-gun, Ep. I heard a reply saying that I will not spare any special interest and suppor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