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의회, "경기복지재단은 양평으로" 건의안 채택

양평군은 경기복지재단 이전의 최적의 장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21:41]

양평군의회, "경기복지재단은 양평으로" 건의안 채택

양평군은 경기복지재단 이전의 최적의 장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4/01 [21:41]

▲ 양평군의회 경기복지재단 양평군 유치 건의안 채택 (사진제공=양평군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양평군의회 경기복지재단 양평군 유치 건의안 채택(사진제공=양평군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의회(의장 전진선)는 4월 1일 제277회 양평군의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경기복지재단 양평군 유치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임시회는 지난 2월 17일 경기도의 동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 발표와 관련하여, 양평군 내 경기복지재단 유치를 기원하는 12만 양평군민의 염원과 강한의지를 전달하기 위한 건의안 채택을 위해 개최됐다.

 

건의안은 이혜원 의원이 대표발의 했으며, 소외지역과 동북부 지역에 대한 특별한 배려로 추진한 1·2차 공공기관 이전에 이은 3차 공공기관 이전 결정에 대한 적극 환영과 경기 동부권의 중심지로서 복지 분야 최고의 지자체로 거듭나기 위한 양평군에 경기복지재단이 이전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경기복지재단 양평군 유치 건의안’에는 그간 자연보전권역·수질보전특별대책지역·수변구역·상수원 보호구역·상수원 보호구역·개발제한구역·군사시설보호구역 등 양평군 전체면적의 약 400%에 이르는 각종 중첩규제로 인하여 지역경제가침체되었고, 양평군민은 그 경제적 고통을 감내해온 바, 양평군이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 차원에서 추진하는 제3차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계획 본래의 취지에 부합되는 지역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양평군은 경기도 동부권의 중심지로 국도6호선, 중부내륙고속도로, 경의중앙선 전철 등 교통의 요충지로 경기도 광역업무 수행이 원활한 지역이며, 전국 지역복지평가 6년 연속 우수 지자체 선정, 지역복지사업 평가 9관왕 선정 등 복지 분야 상위 1%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경기복지재단 이전 최적의 장소임을 내세웠다.

 

전진선 의장과 동료 의원들은 “정동균 군수와 함께 힘을 모아 경기 복지재단 이전을 통하여 살기 좋은 양평을 만들고, 더 나아가 복지행정 인프라 구축을 통한 대한민국 최고의 복지중심 도시로 거듭나길 12만 양평군민과 함께 염원한다.”고 하며 “경기도의 균형발전과 양평군의 지역발전, 더 나은 복지 서비스를 통한 군민의 행복실현을 위해 반드시 공공기관 유치를 이뤄내겠다.”고 했다.

 

특히 이날 제1차 본회의에서는 양평군수어통역센터 수어통역사가 함께하여 수어를 사용하는 농인들에게도 회의내용을 함께 전달하는 진행을 통하여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폐회 후 전진선 의장과 동료 의원들은 정동균 군수와 함께 ‘경기복지재단 양평이전, 경기도 균형발전 OK!’와 ‘경기복지재단은 양평이 좋아서, 양평이 원해서!’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과 핸드롤 퍼포먼스를 펼치며, 군의회와 집행기관이 합심하여 제3차 공공기관 이전 유치에 대한 강한 결의를 다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Council adopted a proposal for “Gyeonggi Welfare Foundation to Yangpyeong”
Yangpyeong-gun is the best place before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Jeon Jin-seon) held the 277th Yangpyeong County Council on April 1st and adopted the “Proposal for attracting Yangpyeong County from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This extraordinary meeting conveys the wishes and strong will of 120,000 Yangpyeong soldiers wishing to attract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in Yangpyeong-gun on February 17, in connection with the announcement of the'third relocation plan for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northeastern region of Gyeonggi-do. It was held for the adoption of a proposal to be made.

 

The proposal was initiated by Rep. Hye-won Lee, and actively welcomed the decision to relocate the third public institution following the relocation of the first and second public institutions, promoted with special consideration for the marginalized and northeastern regions, and the best local government in the welfare field as the center of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It expressed the hope that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will be relocated to Yangpyeong-gun in order to be reborn.

 

In the'Proposal for attracting Yangpyeong-gun from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various types of areas covering approximately 400% of the total area of ​​Yangpyeong-gun, such as nature conservation zones, water quality conservation special measures zones, waterfront zones, water source protection zones, water source protection zones, development restricted zones, military facilities protection zones, etc. Due to the overlapping regulation, the regional economy was depressed, and the people of Yangpyeong had endured the economic pain. As a result, Yangpyeong-gun was promoted as a “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Emphasized that.

 

In addition, Yangpyeong-gun is the center of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do, and is an important point of transportation such as National Route 6, Jungbu Inland Expressway, and Gyeongui Jungang Line. It is an area that is in the top 1% of welfare fields such as selection, and it is the best place before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Chairman Jeon Jin-seon and his fellow lawmakers said, “I hope with 120,000 people of Yangpyeong, who will join forces with Gunman Jeong Dong-gyun to make Yangpyeong a good place to live through the relocation of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and to be reborn as the best welfare-oriented city in Korea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welfare administration infrastructure. "We will certainly attract public institutions for the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do, local development in Yangpyeong-gun, and realizing the happiness of the military through better welfare services."

 

In particular, at the 1st plenary session on this day, a sign language interpreter from the Yangpyeong County Sign Language Interpretation Center is working together to deliver the contents of the meeting to farmers who speak sign language, attracting a lot of attention. In addition, after the closing, Chairman Jin-seon Jeon and his fellow lawmakers worked with Gunner Jeong Dong-gyun with the phrases'Gyeonggi Welfare Foundation relocated to Yangpyeong, Gyeonggi-do balanced development OK!' and'Gyeonggi Welfare Foundation liked Yangpyeong, because Yangpyeong wanted it!' While performing a role performance, the military council and the executive agency joined forces to pledge a strong determination to attract the transfer of the third public institu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