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용접화재 연평균 281건 발생, 31명 사상. ‘용접화재 주의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3:21]

경기지역 용접화재 연평균 281건 발생, 31명 사상. ‘용접화재 주의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5/12 [13:21]

 

▲ 4월 남양주 오피스텔 신축 공사 중 용접 화재 현장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사례1) 지난 4월 24일 남양주 오피스텔 신축 공사현장에서 불이 나 작업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당시 화재원인은 지상 2층에서 진행 중이던 용접 작업 때문이었다.

 

사례2) 지난해 10월 31일 광주시의 한 공장에서는 산소절단기로 작업을 하다 유증기가 폭발해 작업자 1명이 사망했다.

 

최근 5년간 경기도에서는 용접관련 화재가 연평균 281건이 발생했으며 31명이 사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일어난 화재를 원인별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며 끊임없이 발생하는 용접관련 화재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도 소방재난본부 조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경기지역 용접(용단‧절단‧연마) 관련 화재는 총 1,406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156명(사망 12‧부상 144명)의 인명피해와 755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1,406건은 같은 기간 전국 발생건수 5,909건의 23.8%다.

 

경기도에서는 올 1분기(1~3월)에도 80건의 용접 관련 화재가 발생해 7명이 다쳤다.

 

장소별로는 작업이 많은 공장과 창고 등 산업시설이 37%(516건)로 가장 많았고, 야외‧야적장‧공터 등 공사장이 18%(258건), 주거시설 11%(155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원인은 부주의가 95%(1,336건)로 압도적이다. 화원(火源)방치(2.1%), 가연물 근접(1.4%)이 뒤를 이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12시에서 6시까지가 57%를 차지해 작업이 활발한 시간 대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용접 관련 화재 중 가장 많은 최초 착화물은 합성수지(45.8%)였다. 합성수지 대부분은 샌드위치 패널 내장재인 스티로폼인 것으로 나타났다.

 

황원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팀장은 “용접 관련 화재는 현장에 대부분 안전관리자가 배치되지 않는 등 부주의 및 안전조치 미흡으로 발생했다”라며 “용접 불씨(불티)가 주변에 튀는 것을 막기 위해 용접 작업자는 5m 이내 소화기 등 소화용품과 비산방지덮개 등을 비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nual average of 281 welding fires in Gyeonggi area, 31 casualties. ‘Welding fire warning’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Case 1) On April 24, a fire broke out at the Namyangju officetel construction site, killing one worker and injuring two. At that time, the cause of the fire was a welding work in progress on the second floor above the ground.

 

Case 2) On October 31 last year, an oil vapor exploded while working with an oxygen cutter in a factory in Gwangju City, killing one worker.

 

In Gyeonggi Province for the past five years, an average of 281 welding-related fires occurred annually, and 31 people were injured.

 

Gyeonggi-do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said that the result of analyzing fires that occurred from 2016 to 2020 by cause, said this, and advised that attention should be paid to welding-related fires that occur constantly.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Metropolitan Fire & Disaster Headquarters, a total of 1,406 fires related to welding (fusing, cutting, grinding) in the Gyeonggi area have occurred in the last five years, resulting in 156 people (12 deaths and 144 injuries) and property damage of 75.5 billion won. happened. 1,406 cases accounted for 23.8% of 5,909 cases nationwide during the same period.

 

In Gyeonggi-do, 80 welding-related fires occurred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January to March), injuring 7 people.

 

By location, industrial facilities such as factories and warehouses with a lot of work were the most with 37% (516 cases), construction sites such as outdoor, yard, and open areas were 18% (258 cases), and residential facilities 11% (155 cases). .

 

The cause of the fire is overwhelming, with 95% (1,336 cases) being negligent. Neglect of fire sources (2.1%) and proximity to combustibles (1.4%) followed. By time zone, 12 to 6 pm accounted for 57%, with the most fires occurring during the active hours.

 

Synthetic resin (45.8%) was the first complex of most welding-related fires. Most of the synthetic resins were found to be styrofoam, which is a sandwich panel interior material.

 

Hwang Won-cheol, head of the fire investigation team at the Gyeonggi-do Fire & Disaster Headquarters, said, “Weld-related fires were mostly caused by carelessness and insufficient safety measures, such as the absence of safety managers at the site. We hope that you will have fire extinguishing supplies such as fire extinguishers and shatterproof covers within 5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