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대상 7개 새로운 보금자리 찾았다

공정성 확보를 위해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각 기관별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5/27 [16:17]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대상 7개 새로운 보금자리 찾았다

공정성 확보를 위해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각 기관별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5/27 [16:17]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3차 이전 주사무소 선정 시․군 공모를 마치고 27일 7개 기관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최종 확정 발표했다.

 

이전 기관은 총 7곳으로 ▲경기연구원은 의정부시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은이천시▲경기복지재단은 안성시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은 광주시 ▲경기신용보증재단은 남양주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파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는 구리시로 주사무소의 최종 입지가 결정됐다.

 

선정 시․군은 중첩규제로 행정인프라가 부족한 경기북부지역 3개 시(의정부․남양주․구리), 한강수계의 수질과 녹지 등 자연환경을 보전할 필요가 있는 자연보전권역 3개 시(이천․안성․광주),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에 따른 민간인통제선 이남의 접경지역 1개 시(파주)로 분포돼 있다.

 

이번 공모는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등에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 위한 조치다.

 

도는 3월부터 기관별 3주간 공모 접수 후, 4월에 1차 서면심사 및 현장실사를 추진했다. 이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2차 프레젠테이션(PT)심사를 완료했다.

 

도는 중첩규제로 인한 규제등급 상위지역, 현재 도 공공기관 입지현황, 이전예정 기관과의 업무연관성, 교통 인프라 및 접근성 등을 포함한 입지환경, 도정협력도 등 객관적인 선정기준을 마련했으며,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기관별 선정심사위원회를 별도 구성해 공정성 확보에도 노력했다.

 

확정된 7개 시․군은 입지 대상기관과 연계한 종합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기관이 사용할 건물 및 부지 등의 정보제공과 행정적 지원 등 경기도와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해 이전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공모에 탈락한 시․군에 대해서도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취지에 부합하도록 기반시설 조성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선정 시․군 및 공공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이전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이전 정책이 균형발전과 더불어 지역의 활력을 높이는 바탕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2019년 12월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의 공공기관을 경기북부에 위치한 ‘고양관광문화단지’ 이전을 결정했다. 이어 지난해 9월에는 시‧군 공모를 통해 경기교통공사와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주사무소를 각각 양주시와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로 이전하기로 확정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균형 발전은 ‘하면 좋은’ 미덕이 아니라 ‘안 하면 큰일 나는’ 중대 문제”라며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 동·북부 지역은 군사 규제, 수도권 규제, 자연보존권역 및 상수원 보호구역 등으로 대가 없는 희생을 강요받아 왔다”면서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 따라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민선 7기 경기도정의 핵심 과제인 동서, 남북 간 균형발전을 흔들림 없이 신속하게 실행해 가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public institutions found 7 new homes for the 3rd relocation

Final selection by each institutional review committee composed of external experts to ensure fairness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announced the final confirmation of new homes for 7 institutions on the 27th after the city and county competition for the selection of the main office for the 3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 total of 7 relocation institutions were ▲ Gyeonggi Research Institute in Uijeongbu ▲ Gyeonggi Provincial Women and Families Foundation in Icheon ▲ Gyeonggi Welfare Foundation in Anseong ▲ Gyeonggi Provincial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in Gwangju ▲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in Namyangju ▲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in Paju ▲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The final location of the main office was decided in Guri City.

 

Selected cities and counties are three cities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Uijeongbu, Namyangju, Guri), where administrative infrastructure is insufficient due to overlapping regulations, and three nature conservation zones that need to preserve the natural environment such as water quality and green space in the Han River water system (Icheon, Anseong·Gwangju), and one city (Paju) bordering the Civilian Control Line under the Military Bases and Military Facilities Protection Act.

 

This competition is a measure for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by distributing public institutions concentrated in southern Gyeonggi Province and establishing administrative infrastructure that is insufficient in the northern regions.

 

The Do-do conducted the first written review and on-site due diligence in April after receiving the competition for three weeks by each institution. Subsequently, the 2nd presentation (PT) review was completed from the 24th to the 26th.

 

Provincial governments have established objective selection criteria such as regions with higher regulatory ratings due to overlapping regulations, current provincial public institutions' location status, location environment, including business relations with previously scheduled institutions,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and accessibility, and provincial cooperation. A separate selection review committee was formed for each institution, and efforts were made to ensure fairness.

 

The 7 confirmed cities and counties will establish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s in connection with the target organization, and continue to establish cooperative relations with Gyeonggi Province, such as providing information on buildings and sites to be used by the institution, and administrative support to promote the relocation.

 

In addition, special measure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infrastructure will be prepared for cities and counties that have failed the public offering to meet the purpose of th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olicy.

 

Won-Yong Choi,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said, “We will support the smooth implementation of the relocation through close cooperation with selected cities, counties, and public institutions. I expect this relocation policy will serve as the basis for enhancing the vitality of the region along with balanced development.” said.

 

Previously, in December 2019, the province decided to move three public institutions, including th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and Gyeonggi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to the “Goyang Tourism Cultural Complex” located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Subsequently, in September last year, the main offices of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Gyeonggi Job Foundation, Gyeonggi Mayor and Commercial Area Promotion Agency, Gyeonggi Environmental Energy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 Social Service Center were moved to Yangju City, Dongducheon City, Yangpyeong County, Gimpo City, and Yeoju City, respectively. It was decided to follow.

 

On the other hand,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recently revealed his strong will to relocate public institutions, saying, “Balanced development is not a'good to do' virtue, but a'big problem if you don't' through his social network service (SNS).

 

Governor Lee Jae-myeong said, “In the eastern and northern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military regulations, metropolitan areas, nature conservation areas, and water supply protection areas have been forced to make sacrifices without cost.” “We will carry out the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the East, West, and North and South Korea, which is the core task of justice, without shaking,”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