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속 확산. 경기도, 증상 발현시 빠른 검사 당부

4월 4명, 5월 8명에서 6월 30명으로 급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03 [11:3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속 확산. 경기도, 증상 발현시 빠른 검사 당부

4월 4명, 5월 8명에서 6월 30명으로 급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7/03 [11:39]

▲ (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를 당부했다.

 

경기도가 지난해 12월부터 변이바이러스 추이를 분석한 결과, 도에서는 올해 4월 7일 첫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후 6월 30일 기준 42명이 확진됐다.

 

이들 42명의 확진일을 월별로 분석해 보면 4월 4명, 5월 8명, 6월 30명으로 급속도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42명의 감염경로는 집단발생 관련 18명, 해외입국 13명, 확진자 접촉 8명 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3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경기도는 이들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 42명과 역학적으로 연관성이 있다고 추정되는 확진자가 258명에 달한다고 보고 있다. 이들 확진자 258명은 별도로 델타 변이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검사를 하지 않아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와의 접촉 등으로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추정되는 집단이다.

 

따라서 도는 42명 외에도 실제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진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는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한 역학조사 ▲접촉자 대상 격리 해제 전 검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 추세에 따라 시·군 보건소장 대책 회의를 열고 선제적 PCR(유전자 증폭) 검사 및 포괄적 접촉자 관리 강화를 통해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을 막기로 의견을 모았다.

 

경기도 관계자는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감염경로나 높은 전파력을 고려하면 지역사회 빠른 전파가 우려된다”며 “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와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델타 변이바이러스는 변이바이러스 중 확진자가 가장 많은 알파 변이바이러스보다도 전파력이 1.6배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무의<전문>이다.

 

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The rapid spread of the delta mutant virus. Gyeonggi-do urges rapid testing when symptoms develop

Increased from 4 in April and 8 in May to 30 in June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do has asked for a quick test when symptoms develop, saying that special attention is needed for the delta mutant virus, which is more contagious than the existing Corona 19 virus.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trend of the mutant virus since December last year, Gyeonggi Province has confirmed 42 people as of June 30 after the first confirmed case of the delta mutant virus was confirmed on April 7 this year.

 

A monthly analysis of the 42 confirmed cases shows a rapidly increasing trend to 4 in April, 8 in May, and 30 in June. The routes of infection of 42 people were confirmed as 18 people related to group outbreaks, 13 people who entered overseas, and 8 people who came in contact with confirmed cases. The other three are investigating the route of infection.

 

Gyeonggi Province estimates that there are 258 confirmed cases epidemiologically related to 42 confirmed cases of the delta mutant virus. These 258 confirmed cases were not confirmed because they did not separately test for the delta mutant virus, but they are a group that is presumed to be infected with the delta mutant virus due to contact with a confirmed delta mutant virus.

 

Therefore, in addition to the 42, the province estimates that there are actually more confirmed cases of the delta mutant virus.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delta mutant virus, the province is conducting a rapi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testing of contacts before the release of quarantine.

 

On the 1st, according to the spread of the delta mutant virus, a meeting of city and county health centers was held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delta mutant virus through preemptive PCR (gene amplification) testing and comprehensive contact management.

 

An official from Gyeonggi-do said, “Considering the infection route and high transmission power of the delta mutant virus, there are concerns about its rapid spread in the community.

 

On the other hand, the delta mutant virus is known to be 1.6 times stronger than the alpha mutant virus, which has the most confirmed cases among mutated virus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