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방정환교육지원센터가 4차산업 인재육성 앞장선다

지역 내 초중생 6,159명 대상 4차 산업혁명 체험 1DAY 진로 프로그램 운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06 [06:51]

중랑구, 방정환교육지원센터가 4차산업 인재육성 앞장선다

지역 내 초중생 6,159명 대상 4차 산업혁명 체험 1DAY 진로 프로그램 운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7/06 [06:51]

▲ 방정환교육지원센터에서 혜원여중 학생들 ‘AR/VR’ 체험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방정환교육지원센터에서 혜원여중 학생들 코딩드론 체험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역 내 초중생들을 대상으로 3D프린팅, 드론 조종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1DAY 진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4차산업 시대를 맞아 관련 분야에 대한 관심과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학생들이 학교 가까운 곳에서 쉽게 미래기술을 접하게 하기 위해서다.

 

올해 하반기 동안 23개 초등학교 학생 2,760명 및 14개 중학교 3,399명 등 총 6,159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은 미래 유망직종에 대한 이론수업을 들은 뒤 학생당 1~2가지 체험에 참여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3D펜을 활용해 모델링, 출력 실습을 해보는 ‘3D 프린팅’, 파이썬 코딩을 통해 드론을 운용하고 직접 조종해보는 ‘코딩드론’,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보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다양한 체험이 마련되어 있다.

 

교육은 로봇교육장, 메이커스페이스, 멀티룸 등 4차산업 전용 체험공간이 마련된 방정환교육지원센터에서 진행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핵심역량과 창의적인 문제 해결력을 갖춘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다양한 진로교육을 마련하겠다”며, “방정환교육지원센터는 지역 학생들의 진로설정과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센터는 학부모와 초등학생 자녀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코딩로봇 수업도 운영한다. 오는 8일 11시부터 방정환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총 18가족을 모집하며, 일정은 ▲18일(저학년, 9가족) ▲25일(고학년, 9가족)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Bang Jeong-hwan Education Support Center takes the lead in fostering talents in the 4th industry

4th industrial revolution experience 1DAY career program for 6,159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students in the area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announced that it is operating the ‘1DAY Career Program’ for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students in the area to experience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echnologies such as 3D printing and drone control.

 

As interest and importance in related fields are increasing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y, it is to make it easier for students to access future technologies near schools.

 

During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 total of 6,159 students including 2,760 students from 23 elementary schools and 3,399 from 14 middle schools will be operated. Education is conducted in the order of taking one or two experiences per student after taking theoretical classes on promising future jobs.

 

'3D printing' to practice modeling and printing using a 3D pen, 'coding drone' to operate and directly control a drone through Python coding, and 'virtual reality (VR)/augmented reality (AR) to make imagination into reality There are various experiences such as

 

Education will be held at the Bang Jeong-hwan Education Support Center, which is equipped with an experience space dedicated to the 4th industry, such as a robot training center, makerspace, and multi-room.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We will prepare various career education to nurture talents with core competencies and creative problem-solving skills required by the future society.” “Bang Jeong-hwan Education Support Center helps local students to set their career paths and improve their learning abilities. We are running a variety of programs to give you a lot of interest,” he said.

 

Meanwhile, the center also operates a coding robot class where parents and elementary school children can participate together. A total of 18 families will be recruited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on the Bang Jeong-hwan Education Support Center website from 11 am on the 8t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