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의회, 의원연구단체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08 [20:05]

중랑구의회, 의원연구단체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7/08 [20:05]

 

▲ 중랑구의회 ‘정책개발연구모임’은 지난 7월 8일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중랑구의회‘정책개발연구모임’연구용역 착수보고회 모습(사진제공=중랑구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울시 중랑구의회(의장 은승희) 의원 연구단체 ‘정책개발연구모임’(왕보현·김영숙·김진영·김미숙 의원)이 지난 7월 8일 중랑구의회 소회의실에서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중랑구 정책개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앞서 중랑구 예산·결산 자료를 분석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열공모드(박열완·오화근·이병우 의원)’와 청소년 교육예산의 타당성을 검토해 발전 방안을 찾는‘미래포럼 2050(임익모·최은주·나은하·최경보 의원)’은 지난 달 착수 보고를 마쳤으며, 초·중·고교생 학력 신장을 중심으로 교육 발전에 대해 연구하는‘중랑교육복지 스터디(장신자·서상혁·신하균·조성연 의원)’는 오는 7월 13일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중랑구의회는 중랑구에 필요한 정책의제를 발굴하고 의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4개의 의원 연구단체를 운영 중이다.

 

이 날 착수보고회를 연 중랑구의회‘정책개발연구모임’은 저출산 고령화 현상의 원인 분석과 중랑구 실태 조사, 사례 연구를 통해 중랑구에 적합한 고령 친화적 정책 개발을 목표로 구성되었으며, 연구용역은 올해 11월 말까지 (사)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에서 진행한다.

 

착수보고 발표를 맡은 성기환 책임연구원은 “최근 10년간 중랑구 고령인구 비율의 증가폭은 서울시 평균보다 높을 뿐 아니라 시간이 갈수록 증가폭이 확대되고 있다”며 “대부분의 주민이 노년기에 익숙한 거주환경을 선호한다는 특성을 고려해 고령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저출산 고령화 관련 주요 정책 분석과 고령친화도시 우수사례 조사 등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고령화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는 연구계획을 발표했다.

 

‘정책개발연구모임’의 왕보현 대표의원은 “물리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실효성 높은 고령 친화 정책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Council held a report on the research service of the member research group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Seoul Jungnang-gu Council (Chairman Eun Seung-hee) research group 'Policy Development Research Group' (Rep. Wang Bo-hyeon, Kim Young-sook, Kim Jin-young, Kim Mi-sook) held a report on the Jungnang-gu policy development research service in response to the low birth rate and aging population in the small meeting room of the Jungnang-gu Council on July 8. was held

 

‘Yeolgong Mode (Rep. Park Yeol-wan, Oh Hwa-geun, Lee Byung-woo)’, which analyzes Jungnang-gu’s budget and settlement data, and seeks improvement plans, and ‘Future Forum 2050’ (Ik-mo Lim, Eun-ju Choi, Eun-ha Na, Kyung-bo Choi) to find development plans by reviewing the feasibility of the youth education budget 'Registrar)' completed the report last month, and 'Jungnang Educational Welfare Study (Rep. Jang Shin-ja, Seo Sang-hyeok, Shin Ha-kyun, Cho Seong-yeon)', which studies the development of education focusing on the improvement of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cademic ability, will be held on July 13 A daily research service initiation report is held.

 

The Jungnang-gu Council is operating four member research groups this year to discover policy agendas necessary for Jungnang-gu and to strengthen the capacity of members.

 

The Jungnang-gu Council's policy development research group, which held the opening report on this day, was organized with the goal of developing an age-friendly policy suitable for Jungnang-gu through analysis of the causes of the low birth rate and aging phenomenon, investigation of the situation in Jungnang-gu, and case studies. Until the end of the year, it will be held at the Korea Public Policy Development Institute.

 

Seong Ki-hwan, senior researcher in charge of presenting the commencement report, said, “The rate of increase in the proportion of the elderly population in Jungnang-gu over the past 10 years is higher than the average of Seoul, and the rate of increase is increasing over time. It is urgent to develop a policy that can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elderly residents in consideration of the announced.

 

Representative Wang Bo-hyeon of the ‘Policy Development Research Group’ said, “We will take the lead in developing effective elderly-friendly policies to create a city where the elderly can live in peace physically and emotional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