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7회 김현수, 김영대와 이별..석로커플 가슴 아픈 헤어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17 [16:21]

‘펜트하우스3’ 7회 김현수, 김영대와 이별..석로커플 가슴 아픈 헤어짐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7/17 [16:21]

▲ ‘펜트하우스3’ 7회 김현수, 김영대와 이별 <사진출처=SBS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김현수가 김영대와 헤어졌다.

 

지난 16일 방영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7회에서 로나(김현수)는 청아아트센터 상주음악가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서진(김소연)은 은별(최예빈)을 세계적인 지휘자 클라크(신성우)의 눈에 띄게 하기 위해 몰래 작전을 짰다. 

 

기자회견장에서 갑작스럽게 들린 노랫소리를 듣고 클라크는 완벽한 목소리의 주인공을 궁금해 했다. 은별이라 생각하고 흐뭇하게 듣던 서진은 목소리가 다르다는 걸 깨달았다.

 

이어폰을 꽂은 채 노래를 부르는 로나를 발견한 클라크는 "내가 방금 엄청난 보석을 발견한 것 같다"며 흥분했다. 청아아트센터 상주음악가인지 묻는 클라크에게 로나가 서류전형에서 떨어져서 오디션을 볼 기회가 없었다고 말하자 클라크는 뭔가 잘못된 것 같다며 다시 오디션을 볼 기회를 달라고 서진에게 부탁했다. 

 

클라크의 말에 로나는 서진에게 "저한테 오디션 기회를 주신 것 맞나요, 천서진 센터장님? 확실한 대답을 듣고 싶습니다"라며 또박또박 말했고, 클라크와 기자들의 시선을 의식한 서진은 어쩔 수가 없다며 허락했다. 로나는 기회를 주신 천서진 센터장님께 감사한다며 "잘 준비해서 센터장님 은혜에 꼭 보답하겠다"고 쐐기를 박았다.

 

일대 소동이 끝난 후 서진은 돌아가는 로나를 붙잡았다. 일부러 그런 거라는 로나의 말에 서진은 "어떻게 하는 짓이 네 엄마랑 똑같아?"라며 비꼬았다. 엄마를 들먹이는 서진에게 로나는 윤희 덕분에 20주년 공연 무사히 마쳤다는 걸 알고 있다며 "뻔뻔하지 않고서는 아줌마를 이길 수가 없더라구요"라고 반박했다. 

 

때리려는 서진의 손을 막은 로나는 "저 이제 어린애 아니에요. 그러니까 아줌마도 너무 자신만만해 하지 마세요. 진실은 언젠가는 꼭 드러나는 법이니까!"라고 일침했다.

 

한편, 로나는 은별이 항상 복용하는 약을 수상하게 여겨 수련(이지아)에게 성분을 알아봐줄 것을 부탁했다. 수련은 잘 견딜 자신 있냐며 로나를 걱정했지만 로나는 엄마의 명예를 되찾으려면 할 수 있는 건 이것밖에 없다고 대답했다.

 

방에서 나온 석훈(김영대)은 수련에게 휴학계를 냈다고 통보하고 나갔다. 휴학 이유를 묻는 로나에게 수련은 석훈이 단태(엄기준)의 회사에서 일을 배우겠다고 한 사실을 알렸다. 

 

로나는 "정신차려! 너까지 왜 이래? 지금 아줌마 옆엔 네가 있어야지!"라고 설득하려 했으나 석훈은 애써 모질게 대하며 "나도 아빠랑 크게 다르지 않더라고. 남의 인생보단 내 인생이 더 중요해"라고 말했다. 

 

충격 받은 로나에게 석훈은 "어차피 우린 안될 사이잖아"라고 말하며 헤어지자고 통보했다. 서로 몰랐던 사이로 돌아가자는 석훈에게 로나는 "그렇게 하자. 네가 원한다면."이라며 말했다. 로나는 "네 잘못 아니야. 우린 선택할 수 없잖아. 부모가 어떤 사람인지. 그니까 무거운 짐 내려놔도 돼"라고 울먹이며 덧붙였다. 석로커플의 가슴 아픈 이별이었다.

 

세상에 전부였던 엄마를 잃은 로나는 않고 더 단단해지고 있다. 수련을 비롯해 마리(신은경), 제니(진지희)와 함께 윤희를 죽인 범인들의 목을 서서히 조여가고 가고 있는 로나가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Kim Hyun-soo and Kim Young-dae broke up.

 

In the 7th episode of the SBS Friday drama 'Penthouse 3', which aired on the 16th, Rona (Kim Hyun-soo) struggled to become a resident musician at the Cheong-A Art Center. Seo-jin (Kim So-yeon) secretly plans to make Eun-byeol (Choi Ye-bin) stand out from world-class conductor Clark (Shin Seong-woo).

 

Hearing the sudden singing voice at the press conference, Clark wondered about the main character with the perfect voice. Seo-jin, who thought she was Eun-byeol and listened happily, realized that her voice was different.

 

Clark, who found Lorna singing with her earphones plugged in, was excited, saying, "I think I've just found a great jewel." When she asks Clark if she is a resident musician at the Chung-A Art Center, and Rona tells her that she didn't have a chance to audition because she failed the application process, Clark asks Seo Jin to give her a chance to audition again, saying that something is wrong.

 

At Clark's words, Rona said to Seojin, "Are you sure you gave me an audition opportunity, Director Cheon Seojin? I want to hear a clear answer." Lorna thanked the director of the center Seojin Cheon for giving her the opportunity, and she said, "I will prepare well and repay her kindness, the director of her center."

 

After the commotion was over, Seojin caught Rona who was returning. At Rona's words that she was doing this on purpose, Seojin said, "What do you do the same as your mother?" She sarcastically. To Seo-jin, who rebukes her mother, Rona said she knew that her 20th anniversary performance went well thanks to Yun-hee, and she countered, "She couldn't beat her aunt without being brazen."

 

Lorna, who blocked Seojin's hand from beating her, said, "I'm not a child anymore. So, don't be too proud of your aunt. Because the truth will always come out one day!"

 

Meanwhile, Rona was suspicious of the medicine Eunbyul was taking all the time and asked her Soo-Ryun (Lee Ji-Ah) to look into her ingredients. She was worried about Lorna, saying she was confident she could stand the water lily, but she replied that there was only one thing she could do for Lorna to get her mom's honor back.

 

Seok-hoon (Kim Young-dae), who came out of the room, informed Su-ryun that he had taken a leave of absence and left. When Rona asks about the reason for her leave of absence, Soo-Ryun informs Seok-Hoon that she wants to study at Dan-Tae's (Uhm Ki-Joon) company.

 

Rona tried to persuade him, "Calm down! Why are you here? You should be by your side right now!", but Seok-hoon treated him harshly and said, "I'm not much different from my dad. My life is more important than other people's lives."

 

To her shocked Lorna, Seok-hoon said, "We're not going to get along anyway," and she told her to break up. To Seok-hoon, who wants to go back to knowing each other, Rona said, "Let's do that. If you want." "It's not your fault. We don't have a choice. What kind of parents they are. So you can put down the heavy load," she added, crying. It was a heartbreaking breakup for the Seokro couple.

 

Lorna, who lost her mother who was her everything to her world, is getting stronger without her. In addition to her training, Marie (Shin Eun-kyung) and Jenny (Jin Ji-hee) are slowly strangling the necks of the criminals who killed Yoon-hee, and her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Rona can reveal her tru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