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자동차 화재에 주민이 “보이는 소화기”로 초기 진압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중랑소방서와 “소방안전특별대책 구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4 [11:12]

중랑구, 자동차 화재에 주민이 “보이는 소화기”로 초기 진압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중랑소방서와 “소방안전특별대책 구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7/24 [11:12]

▲ 서영교 행안위원장 지난 2월 중랑구내 전통시장 소방시설 점검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에 설치되어 있는 “보이는 소화기”가 화재에 휩싸인 차량을 진화하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는 지난 2021. 5. 14. 발생했으며, 화재 발생 즉시 인근 면목시장 상인 김화중씨가 ‘보이는 소화기’로 화재를 진화하는데 성공했다.

 

‘보이는 소화기’는 2020년 중랑구에 224대, 2021년도에 148대가 설치됐다.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의 특별 지도로 설치된 ‘보이는 소화기’는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시설과 소방차 통행곤란지역을 위주로 설치된다.

 

또 중랑소방서(서장 장만석)와 함께 면목동 527번지 일대를 ‘화재에 강한 서울안전마을’로 지정하고 지역주민 8명을 서울안전마을 지킴이로 위촉하는 등 자율안전관리를 강화해왔다. 면목동 527번지 일대가 주택밀집 지역임을 감안해 소화시설은 물론, 단독경보형감지기를 120세대에 설치하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보이는 소화기’도 골목길 14곳에 설치했다.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은 “화재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고, 안전한 마을을 만들어야 한다.”며“지역 곳곳에 보이는 소화기를 더 많이 설치하고 적극 홍보하여 주민들 스스로 안전지킴이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 Jungnang-gu, car fires were initially extinguished by residents with “visible fire extinguishers”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Chairman Seo Young-gyo, “Establishment of Special Fire Safety Measures” with Jungnang Fire Station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It is known that the “visible fire extinguisher” installed in Jungnang-gu played a big role in extinguishing the vehicle caught in the fire.

 

The fire occurred on May 14, 2021, and as soon as the fire occurred, Hwa-jung Kim, a merchant in a nearby Myeonmok market, succeeded in extinguishing the fire with a 'visible fire extinguisher'.

 

‘Visible fire extinguishers’ were installed in 224 in Jungnang-gu in 2020 and 148 in 2021.

 

‘Visible fire extinguishers’ installed under the special guidance of Seo Yeong-kyo, chairman of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are mainly installed in fire-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traditional markets and in areas where fire trucks are difficult to pass.

 

In addition, together with the Jungnang Fire Department (Chief Jang Man-seok), the area around 527 Myeonmok-dong has been designated as a ‘fire-resistant Seoul Safe Village’ and 8 local residents have been appointed as Seoul Safe Village keepers to strengthen autonomous safety management. Considering that the area at 527 Myeonmok-dong is a densely populated residential area, not only fire extinguishing facilities, but also individual alarm-type detectors were installed in 120 households, and ‘visible fire extinguishers’ that anyone can use were installed in 14 alleys.

 

“We need to protect residents from fire and create a safe village,” said Seo Young-kyo, chairman of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We will install more fire extinguishers that are visible throughout the area and actively promote them so that residents can become safety keepers themselves.” he emphasiz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