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테이션’ 정지소·이준영·박지연·윤호, 종영 소감..“잊지 못할 작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7:52]

‘이미테이션’ 정지소·이준영·박지연·윤호, 종영 소감..“잊지 못할 작품”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7/23 [17:52]

▲ ‘이미테이션’ 정지소·이준영·박지연·윤호, 종영 소감 <사진출처=카카오엔터테인먼트, KB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KBS2 ‘이미테이션’ 정지소, 이준영, 박지연, 윤호가 시청자들에게 애정 어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감독 한현희/작가 김민정, 최선영/제작 히든시퀀스/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KBS)이 2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에 정지소, 이준영, 박지연, 윤호가 ‘이미테이션’을 향해 큰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과 종영에 대한 아쉬움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해 이목이 집중된다.

 

아이돌계 최고 해피 바이러스 ‘마하’에 걸 맞는 러블리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던 정지소는 “약 6개월 동안 ‘마하’라는 이름으로 촬영을 하며 처음으로 아이돌 캐릭터를 경험해볼 수 있어서 굉장히 뿌듯하고 행복했다. 정말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힘든 점도 많았지만, 함께 촬영하는 동료들 덕분에 지금의 마하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아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남다른 감회와 동료들을 향한 고마움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저희 드라마 ‘이미테이션’을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면서, “지금까지 앞으로 해도 티파티, 거꾸로 해도 티파티의 마하였습니다”라며 마지막까지 밝은 인사를 전했다.

 

또한 톱아이돌 ‘권력’ 역을 맡아 매사에 완벽한 모습과 반전의 허당미를 오가며 여심을 사로잡은 이준영은 “첫 준비부터 이렇게 종영 소감을 전하는 지금 이 순간까지 ‘이미테이션’ 덕분에 매우 행복했다. 너무 좋은 동료들, 스태프, 감독님 덕분에 정말 감사하고 즐겁게 작업했다”며 행복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저희 작품을 사랑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 여러 감정을 선보였던 이 작품에서 따뜻함과 인간적인 마음을 느끼셨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조심하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라며 애정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무대에선 관객을 휘어잡는 카리스마를, 무대 밑에선 속 깊은 면모를 보여준 ‘라리마’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끈 박지연은 “작년 말부터 촬영을 시작했는데 끝이라고 생각하니 많이 아쉽다”라고 운을 뗀 뒤 “톱 솔로 여가수 역할이라 무대에 서는 장면들이 굉장히 많았었는데, 예전 생각도 많이 나고 추억에 젖어 들게 했던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더해 그는 “그동안 ‘이미테이션’ 많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습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이미테이션’을 통해 첫 연기에 도전, 부드러운 멍뭉미와 악착 같은 끈기를 지닌 ‘유진’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윤호는 “가장 먼저 ‘이미테이션’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처음이라 부족한 점도 많았을 텐데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현장에 계신 모든 분들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잘 끝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다양한 경험 쌓으며 많은 공부가 되었고, 소중한 추억도 생겨서 정말 잊지 못할 시간들이었다”며 모두를 향한 감사를 전했다. 

 

이어 “‘스파클링’과 유진이를 응원해주신 톡톡이들도 너무 고맙습니다. 저는 다시 에이티즈 윤호로 돌아가 유진이처럼 열심히 달리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습니다”라며 훈훈한 인사를 덧붙였다.

 

한편, 카카오페이지 원작 웹툰 ‘이미테이션’은 2014년 첫 연재 이후 웹툰 누적 조회수 4.8억뷰 돌파, 카카오페이지 구독자 404만 명 돌파, 카카오페이지 최대 팬덤 IP 누적 댓글 60만개를 기록한 글로벌 K-웹툰으로 북미는 물론 일본, 중국, 프랑스,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서도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톱스타’ 라리마, ‘완성형 아이돌’ 샥스, ‘성장형 아이돌’ 티파티, ‘열정형 아이돌’ 스파클링 등 ‘이미테이션’의 새로운 세계관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또한 ‘신입사관 구해령’, ‘솔로몬의 위증’을 연출한 한현희 감독과 김민정, 최선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아이돌 세계를 더욱 흥미롭고 탄탄하게 그려내며 ‘원픽 뮤직 드라마’로 손꼽히고 있다.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은 아이돌 100만 연예고시 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모든 별들을 응원하는 아이돌 헌정서. 23일 밤 11시 20분에 최종화가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KBS2 'The Imitation' Jung Ji-so, Lee Jun-young, Park Ji-yeon, and Yun-ho gave their final affectionate greetings to the viewers.

 

KBS 2TV's Friday drama 'The Imitation' (Director Han Hyun-hee/Writer Kim Min-jung, Choi Sun-young/Producer Hidden Sequence/planned Kakao Entertainment, KBS) ends on the 23rd.

 

Accordingly, attention is focused on Jung Ji-so, Lee Jun-young, Park Ji-yeon, and Yun-ho as they conveyed their feelings of gratitude to the viewers who sent great love toward 'The Imitation' and their feelings about the ending.

 

Jung Ji-so, who made viewers happy with her lovely charm that suits the best happy virus 'Mach' in the idol world, said, "I am very proud and happy to be able to experience an idol character for the first time while filming under the name 'Maha' for about 6 months. did. It will be a truly unforgettable piece of work. There were a lot of difficulties in the preparation process, but thanks to my colleagues who were filming with me, I think the current Mach was born, so I am very grateful.”

 

He continued, "I am very grateful to the viewers who watched our drama 'The Imitation'. I will greet you with a better image in the next work.” He said brightly until the end, saying, “Up until now, it was a tea party even in the future and a tea party in reverse.”

 

In addition, Lee Jun-young, who took on the role of top idol ‘power’ and captured women’s hearts by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perfect appearance and reversal in everything, said, “I was very happy thanks to ‘Imitation’ from the first preparation to this moment when I conveyed my feelings about the end. Thanks to my very good colleagues, staff, and director, I was really grateful and had a lot of fun working on it.”

 

At the same time, he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thanks once again to everyone who has loved our work. I hope you felt the warmth and human heart in this work, which showed a lot of emotions.” He said, “Be careful about COVID-19 and always be happy!”

 

On the other hand, Park Ji-yeon, who attracted the attention of viewers by boasting a perfect synchronicity with 'La Lima', which showed a charisma that grabs the audience on stage and a deep inner side below the stage, said, "I started filming at the end of last year, but I think it's over. It's a pity," he said, "There were a lot of scenes where I stood on stage because I was playing the role of a top solo female singer, but it was a work that made me think a lot about the past and was immersed in memories."

 

In addition, he said, “Thank you so much for loving ‘Imitation’ so far. I will greet you with a better image in the future.”

 

Lastly, Yunho, who took on the challenge of acting for the first time through ‘Imitation’ and perfectly digested ‘Eugene’, who has such tenacity and tenacity, said, “First of all, I want to say thank you to the viewers who loved ‘Imitation’. It was my first time, so there must have been a lot of shortcomings, but I think I was able to finish it well thanks to the help of the director, writer, and everyone on the set. It was a truly unforgettable time because I learned a lot through various experiences and made precious memories.”

 

He continued, “Thank you so much to the Tok Tok guys who supported ‘Sparkling’ and Eugene. I will return to ATEEZ’s Yunho again, run hard like Eugene, and see you with a better image.”

 

On the other hand, KakaoPage's original webtoon 'Imitation' is a global K-webtoon that has recorded more than 480 million cumulative views, 4.04 million Kakao Page subscribers, and 600,000 Kakao Page's largest fandom IP cumulative comments since its first serialization in 2014. , China, France, Indonesia, Thailand and Taiwan are also causing a blast.

 

In particular, the new worldview of ‘Imitation’ is stimulating the interest of viewers, including ‘Top Star’ La Lima, ‘Complete Idol’ Sharks, ‘Growth Idol’ Tea Party, and ‘Passion Idol’ Sparkling. In addition, director Han Hyun-hee, who directed 'Rookie Historian Goo Hae-ryeong' and 'Solomon's Perjury,' and writers Kim Min-jung and Choi Sun-young, worked together to create a more interesting and solid picture of the idol world, and is considered one of the 'one-pick music dramas'.

 

KBS2 Friday drama 'The Imitation' is an idol tribute to all the stars who dream of being real in line with the age of 1 million idols. The final episode will be broadcast at 11:20 pm on the 23rd.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