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지역사회와의 협력 통한 교육·문화 발전 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시민의 교육문화 도시 창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16 [08:53]

안승남 구리시장, 지역사회와의 협력 통한 교육·문화 발전 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시민의 교육문화 도시 창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16 [08:53]

▲ 안승남 구리시장 분야별 정책토론회 4일차, 교육·문화 분야 정책토론회 참석 영상 캡처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12일 「구리, 시민행복 특별시」실현을 위한 온라인 정책토론회 4일차 ‘교육·문화분야’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이봉학 장학사 ▲마을교육활동가 황연희 ▲구리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국향기 운영기획팀장과 ▲구리문화재단 백미현 이사 ▲구리문화재단 간윤영 문화사업팀장 등 교육·문화 분야의 전문가들이토론자로 참여하여 그동안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발전 대책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토론회 좌장으로 나선 안승남 구리시장은 “우리의 미래인 청소년이 건강하고 성숙한 민주시민이 되어 지역사회를 지탱하고 우리나라를 이끌고 나갈 수 있도록 교육에 대한 투자가 중요하다.”는 말로 토론을 시작했다.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이봉학 장학사는 “구리혁신교육지구 사업은 혁신교육에 대한 철학을 바탕으로 10년간 운영되고 있고, 교육청과의 협력체제 구축 부분에서도 인정 받고 있다.”라고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혁신교육의 실현을 위한 구리시만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소년 성장지원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는 청소년상담센터 국향기 운영기획팀장은 “청소년상담센터는 고위기 사례 전담 청소년 동반자 인력확보를 통해 학교 파견 상담사업과 지원을 수행하고 있으며, 최근 공공기관 장소협조를 통해 찾아가는 상담도 운영하고 있다.”며, 코로나 블루를 경험하고 있는 사례가 증가됨에 따라 화상상담을 운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 분야에 이어 문화 분야의 토론이 이어졌다. 구리문화재단 백미현 이사는 ‘구리행복 365축제’의 내년 추진계획을 제안했고, 구리문화재단 간윤영 문화사업팀장은 「그린뉴딜 구리」의 실천과제에 발맞추어 기후 위기에 대응한 교육용 공연, 전시를 발전시켰으면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마을교육활동가 황연희는 지역사회 청소년들의 진로직업체험의 기회가 더욱 요구되는 요즘, 지역사회 직업체험처를 발굴하고 이를 교육매뉴얼로 만드는 인프라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향후 구리시 교육문화정책 추진에 반영될 예정이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는 교육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매년 학교 현장의 목소리와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새로운 배움의 기회와 지역의 교육인프라를 확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욱 탄탄한 운영으로 배움과 성장이 일어나는 행복한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예술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특별공연을 계획하는 등 시민들이 다양한 장르의 양질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구리, 시민행복특별시」 실현을 위한 분야별 정책토론회는 유튜브 해피GTV를 통해 실시간 생방송 되고 있으며 18일 14시에는 안전 ․ 교통 분야에 대하여 토론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uri Mayor Ahn Seung-nam discusses educational and cultural development through cooperation with local communities

Creation of a city of education and culture of citizens by, for, and for citizens

 

-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city of Guri (Mayor Seung-nam Ahn) held a discussion on the topic of ‘education and culture’ on the 4th day of the online policy discussion for the realization of “Guri, Special City for Citizens’ Happiness” on the 12th.

 

On this day, ▲ Bong-hak Lee, Scholar of Guri Namyangju Education Support Office ▲ Yeon-hee Hwang, a village education activist ▲ Hyang-gi Guk, head of operation and planning team at Guri City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Center ▲ Mi-hyeon Baek, director of Guri Cultural Foundation ▲ Yoon-young Gan, head of cultural project team at Guri Cultural Foundation Experts in the field of education and culture Participated as a panelist, sharing progress made so far, and having a heated discussion on future development measures.

 

Guri Mayor Ahn Seung-nam, who chaired the debate, started the debate by saying, “Investing in education is important so that our future youth can become healthy and mature democratic citizens, sustaining the local community and leading our country.”

 

Guri Namyangju Office of Education Scholar Lee Bong-hak said, “The Guri Innovation Education District project has been operating for 10 years based on the philosophy of innovative education, and it has also been recognized for establishing a cooperative system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told He added that he needed a policy unique to Guri for the realization of innovative education.

 

Hyanggi Guk, head of the operation planning team of the Youth Counseling Center, who is taking the lead in establishing the infrastructure to support youth growth, said, “The Youth Counseling Center is carrying out counseling and support for school dispatch by securing youth companions dedicated to high-level cases. We are also operating on-site counseling.” He emphasized that as the number of cases experiencing Corona Blue increases, video counseling is being operated.

 

Following the education field, discussions were held in the field of culture. Director Baek Mi-hyeon of the Guri Cultural Foundation proposed a plan for next year's 'Guri Happiness 365 Festival', and Guri Cultural Foundation's Cultural Project Team Leader Yun-young Gan held educational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in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in line with the implementation task of the "Green New Deal Guri". It was suggested that it should be developed.

 

Lastly, village education activist Hwang Yeon-hee emphasized the need for infrastructure work to discover a local community job experience center and turn it into an educational manual these days, when the opportunities for career and job experience for youth in the local community are more demanded.

 

The opinions presented at the discussion will be reflected in the future education and culture policy of Guri.

 

Mayor Ahn Seung-nam said, “The city of Guri does not spare any investment in education and collects voices from school sites and parents every year to expand new learning opportunities and local educational infrastructure. We will do our best to be reborn as a space.” He added, “To be of even a little more help to the artists, we will regularly plan special performances so that citizens can enjoy high-quality performances of various genres.”

 

Policy debates by sector for the realization of 「Guri, Special City for Citizens Happiness」 are being broadcast live on YouTube Happy GTV, and on the 18th, at 14:00, safety and A discussion will be held on the transport secto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