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 가수 데뷔, 부캐명은 ‘부끄뚱’..라비 프로듀싱+피처링 참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18 [17:36]

문세윤 가수 데뷔, 부캐명은 ‘부끄뚱’..라비 프로듀싱+피처링 참여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8/18 [17:36]

▲ 문세윤 가수 데뷔, 부캐명은 ‘부끄뚱’ <사진출처=그루블린 유튜브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개그맨 문세윤이 부캐명을 '부끄뚱'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가수 데뷔 초읽기에 돌입한다.

 

그루블린은 지난 17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문세윤 가수 데뷔 프로젝트' 2화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문세윤과 라비, 그루블린 스태프들은 문세윤의 가수 데뷔를 위한 첫 번째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 주제는 문세윤이 가수로서 활동할 부캐명을 정하는 것이었다.

 

라비는 "우리가 비주얼적으로 잡았던 건 핑크 가발을 쓰고, 멋진 옷을 입고 춤을 잘 추는 모습이다"며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세윤 형의 잔망스러운 매력과 유쾌한 에너지는 있지만 마냥 웃기기만 한 건 아니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세윤의 부캐 이름으로 '파파뚱', '뚱때디', '쁘띠뚱', '샤이뚱'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왔다. 그루블린 스태프가 "부캐니까 평소의 모습과는 다르게 낯선 모습을 보여주는 거라 '부끄뚱'도 괜찮을 거 같다"고 의견을 제시하자 라비와 문세윤은 고개를 끄덕이며 흡족해했다.

 

라비는 "부끄럽고, 속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것들을 대변해 준다는 뜻이 될 수도 있을 거 같다"며 '부끄뚱'에 의미를 더했다.

 

이어 라비는 일사천리로 문세윤의 데뷔곡 명인 '은근히 낯가려요'를 제시하며 "우리가 표현하지 못했던 것을 대신해 주는 느낌을 담은 곡이었으면 좋겠다"고 해 실력파 프로듀서의 능력과 센스를 자랑했다. 

 

끝으로 녹음은 어떻게 하냐는 문세윤의 질문에 라비가 "10시에 오면 된다. 2시간 안에 끝날 수 있다"고 대답하자 문세윤이 "20분 안에 끝내면 안 되냐"고 되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라비와 문세윤은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의 멤버로 함께 활약 중이다. '1박 2일 시즌4' 멤버에서 프로듀서와 가수로 의기투합한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가 커진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Comedian Moon Se-yoon decided to name her sub-character 'Shame' and started counting down the full-fledged singer debut.

 

Groovlin released the 2nd episode video of 'Singer Moon Se-yoon Debut Project' on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at 6 pm on the 17th.

 

In the released video, Moon Se-yoon, Ravi, and Groovlin staff held the first meeting for Moon Se-yoon's debut as a singer. The theme of the meeting was to decide the name of the sub-character Moon Se-yoon will be active as a singer.

 

Ravi said, "What we captured visually was wearing a pink wig, wearing nice clothes, and dancing well." The core of this project is that Seyun hyung's cruel charm and pleasant energy are there, but it's not just funny. will," he explained.

 

Various ideas such as 'Papa-tung', 'Tattung-di', 'Petit-tung', and 'Shai-tung' came up as Moon Se-yoon's daughter-in-law's name. When the Groovlin staff offered an opinion, "Because I'm wealthy, I'm showing an unfamiliar side to my usual appearance, so I think it'll be okay to be shy", Ravi and Moon Se-yoon nodded their heads in satisfaction.

 

Ravi added, "I'm ashamed and I think it could mean that I represent things that I can't express."

 

Next, Ravi showed off the ability and sense of a talented producer by suggesting Moon Se-yoon's famous debut song, 'Secretly I'm Unfamiliar', and saying, "I hope it's a song with a feeling that replaces what we couldn't express."

 

Lastly, to Seyoon Moon's question of how to record, Ravi answered, "You can come at 10 o'clock. It can be finished in 2 hours." Seyoon Moon asked, "Can't we finish it in 20 minutes?"

 

Meanwhile, Ravi and Moon Se-yoon are active together as members of the KBS2 entertainment program '1 Night 2 Days Season 4'. Expectations are growing as to what kind of collaboration the two of them will show as producers and singers in '1 Night 2 Days Season 4'.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