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본뇌염’ 주의 당부…최근 3년간 8월 말 이후 환자 발생 집중

필수예방접종 완료 및 야외활동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적극적인 모기회피 노력 등 당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19 [10:46]

경기도, ‘일본뇌염’ 주의 당부…최근 3년간 8월 말 이후 환자 발생 집중

필수예방접종 완료 및 야외활동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적극적인 모기회피 노력 등 당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19 [10:46]

▲ 모기퇴치 국민행동수칙7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최근 3년간 도내 일본뇌염 환자가 8월 말 이후 집중적으로 발생했다며 도민들의 주의와 관심을 당부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2018~2020년 도내 일본뇌염 환자는 17명(전국 58명)으로, 특히 지난해 전국 환자 7명 중 6명이 경기도에 집중됐다. 경기도 환자 17명의 발생 시기는 1월 1명을 제외하고 16명이 8~12월 발생했다. 각각 최초 환자는 2018년 8월 28일, 2019년 9월 1일, 2020년 9월 7일 등 8월 말에서 9월 초였다.

 

‘일본뇌염’은 법정감염병 제3급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자는 대부분은 무증상이나 5~15일의 잠복기를 거쳐 경하게는 고열, 두통, 현기증,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중증으로 진행된 경우 뇌염이 발생한다. 이처럼 중증의 병과를 보이는 환자들 중 뇌염의 경우 30%는 사망하고, 생존자의 30~50%에서 신경계 합병증을 남긴다.

 

최근 3년 동안 발생한 경기도 환자 17명 중에서도 7명이 사망했다. 생존자 10명 중 8명(47%)은 집중 치료가 요구되는 중증의 합병증을 앓고 있으며, 감염자 중 2명만이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올해는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에서 일본뇌염 환자가 아직 발생하지 않았지만 부산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 채집모기의 85.7%로 집계됨에 따라 질병관리청이 8월 5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어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논 또는 돼지 축사 인근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사람, 여름철 야외활동이 잦은 성인 중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사람 등이 주로 예방접종 권장 대상이다.

 

박건희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일본뇌염은 확진자의 절대 수치가 적더라도 사망과 중증 합병증이 높은 감염병으로 모기회피 및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최근 유행하는 ‘차박’이나 캠핑하는 분들, 모기 출현 위험지역 거주 및 업무하는 분들은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Japanese encephalitis' warning... In the past 3 years, the number of patients has been concentrated since the end of August

Requests such as completion of mandatory vaccinations and active mosquito-avoidance efforts to avoid mosquito bites during outdoor activities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do) = Gyeonggi-do has requested attention and interest from the residents, saying that Japanese encephalitis patients in the province have occurred intensively since the end of August for the past three years.

 

According to Gyeonggi Province on the 19th, there were 17 Japanese encephalitis patients (58 nationwide) between 2018 and 2020, and in particular, 6 out of 7 patients nationwide last year were concentrated in Gyeonggi-do. Among the 17 cases in Gyeonggi-do, 16 cases occurred from August to December except for one in January. The first patients, respectively, were from late August to early September, such as August 28, 2018, September 1, 2019, and September 7, 2020.

 

“Japanese encephalitis” is a class 3 zoonotic disease. Most people who have been bitten by the Japanese encephalitis-carrying mosquito are asymptomatic. . Among patients with such severe disease, 30% of encephalitis die, and 30-50% of survivors leave neurological complications.

 

Of the 17 cases in Gyeonggi-do that occurred in the past three years, 7 died. Eight out of ten survivors (47%) had severe complications requiring intensive care, and only two of those infected returned to their normal activities.

 

This year, no cases of Japanese encephalitis have occurred in any country, including Gyeonggi-do, this year, but as the Japanese encephalitis-carrying mosquitoes, which are the carriers of Japanese encephalitis, were counted as 85.7% of the total mosquitoes in Busan,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announced on August 5, “Japanese encephalitis” nationwide. warning' has been issued.

 

There is an effective vaccine for Japanese encephalitis, so it is recommended to complete the vaccination according to the standard vaccination schedule. Vaccination is recommended mainly for people who live in areas with high risk of Japanese encephalitis-borne mosquitoes, such as rice fields or near pig barns, and adults who have frequent outdoor activities in summer and who have never been vaccinated against Japanese encephalitis in the past.

 

Park Geon-hee, head of the Gyeonggi Infectious Disease Control and Support Center, said, “Even if the absolute number of confirmed cases is small, Japanese encephalitis is an infectious disease with high mortality and serious complications. Those who live or work in areas where there is an outbreak risk should be careful.”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