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박하선, 리얼 일상 공개..매니저 “하루를 알차고 알뜰하게 써”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20 [17:29]

‘전지적 참견 시점’ 박하선, 리얼 일상 공개..매니저 “하루를 알차고 알뜰하게 써”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8/20 [17:29]

▲ ‘전지적 참견 시점’ 박하선, 리얼 일상 공개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배우 박하선이 뜬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66회에서는 박하선의 리얼 일상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매 작품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펼쳐온 배우 박하선. 오는 9월 17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에서 국정원 요원 서수연 역을 맡아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전참시'에 전격 출연, 그 어디에서도 보여준 적 없는 진짜 일상을 공개한다.

 

박하선은 '전참시'에서 역대급 혼자 놀기의 진수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혼자 버스를 타고 돌아다니며 서울 구경 삼만리에 나선 것. 매니저에 따르면, 박하선은 개인 일정이 있을 때는 주로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고.

 

특히 박하선은 이날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라며 한 지하 시장을 찾는다. 박하선은 그곳에서 열무국수를 폭풍 흡입하며 "진짜 맛있다. 가격이 너무 싼 것 아니냐"라며 감탄했다고 한다. 과연 그가 찾은 곳은 어디일지. 넘사벽 가성비 맛집은 어디였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그룹 방탄소년단(BTS) 찐팬이라고 밝힌 박하선은 BTS 덕질부터 대본 열공, 장보기까지 한 곳에서 해결했다고 하는데. 시간을 깨알 같이 활용하는 박하선의 모습에 호기심이 집중된다. 이에 매니저는 "누나는 하루를 정말 알차고 알뜰하게 쓴다"라고 제보해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놀라움과 꿀잼으로 가득한 박하선의 하루는 오는 21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66회에서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Park Ha-sun appears in 'Point of Omniscient Interfere'.

 

In the 166th episode of MBC's 'Point of Omniscient Interfere' (planned by Park Jeong-gyu / directed by Noh Si-yong, Chae Hyun-seok / hereinafter referred to as 'all-time'), which will be aired on the 21st, Ha-sun Park's real daily life visits viewers.

 

Actor Park Ha-sun, who has shown a wide spectrum of performances in each work. In the new Friday-Saturday drama 'Black Sun' (directed by Kim Seong-yong / scripted by Park Seok-ho), a special project for the 6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MBC, which is scheduled to be broadcasted on September 17, she will take on the role of Seo Soo-yeon, an agent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d go into acting once again. She makes a sudden appearance in 'Cheer Up' and reveals her real life that has never been shown anywhere else.

 

Park Ha-sun surprises viewers by showing the essence of playing alone in 'Cheer Up'. He rode the bus alone and went around 30,000 miles to see Seoul. According to the manager, Park Ha-sun mostly travels by bus when he has his personal schedule.

 

In particular, Park Ha-sun visits an underground market, saying, "It's a place I've always wanted to visit." Park Ha-sun said, "It's really delicious. Isn't the price too cheap?" said Park Ha-sun, inhaling yeolmu noodles in a storm. Where did he actually find it? Curious as to where the cost-effective restaurant was.

 

In addition, Park Ha-sun, who said that he is a big fan of the group BTS, is said to have solved everything from BTS virtuosity to scripting and shopping in one place. Curiosity is focused on Park Ha-sun, who makes good use of time. The manager then reported, "My sister spends her day really well and frugally," making the main broadcast more awaited.

 

Park Ha-sun's day full of surprises and fun will be revealed on the 166th episode of MBC's 'Point of Omniscient Interfere', which will be broadcast at 10:50 pm on Saturday, the 21st.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