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화보, 다채로운 매력 발산..“선과 악 공존하는 배우 되고 싶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20 [17:21]

남지현 화보, 다채로운 매력 발산..“선과 악 공존하는 배우 되고 싶다”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8/20 [17:21]

▲ 남지현 화보 <사진출처=앳스타일>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남지현이 앳스타일 9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남지현은 이번 화보에서 통해 청순, 상큼, 러블리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얼마 전 종영한 티빙 오리지널 웹드라마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 대체불가한 연기력은 물론, 배우들과의 찰떡 케미스트리를 보여줘 호평을 받은 남지현. 

 

이름 초성이 똑같은 배우들끼리 뭉쳐 유독 호흡이 좋았다는 그는 “나를 포함해 (송)지효, (채)종협, (소)재현 감독님까지. 이름의 초성이 똑같아서 ‘ㅈㅎ’ 패밀리라고 부르곤 했다. 일부러 그렇게 모인 듯이 다들 이름의 초성이 같아서 신기했다”고 밝혔다. 

 

tvN ’백일의 낭군님‘, MBC ’쇼핑왕 루이‘ 등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시청률 대박을 터뜨려 ‘작품 보는 눈 좋은 배우’로 소문난 남지현. 이에 대해 그는 “온전히 내 공이라고 할 수는 없다. 함께 고민해 주는 주변 사람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겸손함을 보였다. 

 

아역으로 데뷔해 연기 경력 18년 차를 자랑하는 남지현은 배우 활동을 하는 와중에도 학업을 놓치지 않았다. 서강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한 그는 “연기도 물론 좋아하는 일이지만, 그 나이 때만 할 수 있는 경험들을 놓치고 싶지 않았다. 대학 때 엠티와 오리엔테이션, 소개팅도 해봤다”고 전했다. 

 

남지현은 이번 인터뷰를 통해 훗날 ‘선과 악이 공존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은 밝고 명랑한 캐릭터 위주로 연기를 해왔다. 연기 내공을 부지런히 쌓아서 좀 더 나이가 들면 악역도 꼭 한번 해보고 싶다”며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남지현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앳스타일 9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Nam Ji-hyun took a photo shoot for the September issue of AtStyle.

 

In this pictorial, Nam Ji-hyun exuded various charms such as innocence, freshness, and lovely, and drew praise from the staff.

 

Nam Ji-hyeon, who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her irreplaceable acting skills as well as her perfect chemistry with the actors in the TV original web drama 'Come to the Witch's Restaurant', which ended a while ago.

 

Actors with the same initial name and surname were united and had a particularly good breathing, he said, “Including me, (Song) Ji-hyo, (Chae) Jong-hyeop, and (So) Jae-hyun director. Because the initials of their names are the same, they used to call them the ‘Jheh’ family. As if they were gathered like that on purpose, it was amazing because everyone had the same initial consonant of their name.”

 

Nam Ji-hyun, who is famous as an ‘actress with good eyes for seeing works’, has hit a jackpot in viewership ratings for every drama she appears in such as tvN’s ‘Hundred Days of My Lady’ and MBC’s ‘Shopping King Louie’. Regarding this, he said, "I can't say it's entirely my ball. I think it is thanks to the people around me who are thinking about it together,” he said, showing his humility.

 

Nam Ji-hyeon, who debuted as his child and boasted 18 years of acting career, did not miss his studies even during his acting career. After graduating from Sogang University's psychology department, he said, "Of course I like acting, but I didn't want to miss out on the experiences that I could only do at that age. He said, "When he was in college, he did orientation and blind dates with MT."

 

In this interview, Nam Ji-hyun revealed that in the future, he would like to become an 'actor where good and evil coexist.' He said, "Until now, I have mainly acted with bright and cheerful characters. He diligently builds up his acting skills, so when he gets a little older, he wants to try acting as a villain.”

 

Meanwhile, more pictorials and interviews of Nam Ji-hyun can be found in the September issue of AtStyle.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