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2021 순창고추장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감독상 - 조남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감독 / 최우수선수상 - 문한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21 [08:12]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2021 순창고추장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감독상 - 조남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감독 / 최우수선수상 - 문한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21 [08:12]

▲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우승 (사진제공=대한유소년야구연맹)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기아 타이거즈 출신 조남기 감독의 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이 창단 후 첫 우승을 노리는 신흥 강호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이병용 감독)을 5대3으로 꺾고 “2021 순창고추장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8월 12일부터 17일까지 6일간 전라북도 순창군 팔덕야구장 등 총 6개 야구장에서 90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열전을 벌였다.

 

전라북도, 순창군, 순창군체육회가 특별 후원하고 유소년 단백질 음료 “함소아 프로틴워터틴”, 야구 용품회사 주식회사 위팬(WeFAN), 스톰, 핀스포츠가 후원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 아래 성황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번 대회는 예선 조별리그, 결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연령별로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6) 등 총 6개 부문 우승컵을 놓고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쳤다.

 

전국 최강 리그인 유소년리그 청룡에서 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조남기 감독)은 전북 전주시유소년야구단(박동주 감독)을 4대2, 대전서구유소년야구단(연경흠 감독)을 6대3로 누르고 전승으로 조1위로 8강에 진출하여 서울 최강팀인 송파구유소년야구단(윤규진 감독)을 만나 6대0으로 리드하다 마지막 수비에서 6실점을 하며 6대6 동점으로 경기가 끝났지만 추첨승으로 힘겹게 4강에 올랐다.

 

4강전에서 유소년 최강팀이자 만년 우승 후보인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을 만나 6대1로 뒤지던 4회말 한준안(청원중1)이 솔로 홈런으로 한 점 추격한 후 5회말 마지막 공격때 하위 타순인 7번 타자부터 3연속 안타로 1득점 이후 1번 타자 김경태(동두천 신흥중1)의 결정적인 스리런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속타자 연속 안타 후 문한결(상명중1)의 역전 스리런 홈런으로 빅이닝을 만들며 결승행을 확정졌다.

 

결승전에서 임동현(동두천 신흥중1)의 선발 3이닝 무실점 호투와 대량 실점 위기에서 완벽한 세이브로 팀을 구한 문한결(상명중1)의 호투로 창단 후 두 번째 결승에 진출한 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이병용 감독)의 추격을 5대3으로 뿌리치며 올해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유소년야구 최강자임을 재확인했다.

 

4강전 결승 홈런 등 대회 2개 홈런과 결승전 완벽한 세이브로 우승의 큰 역할을 해 준 문한결(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상명중1)이 대회 최우수선수상(MVP), 결승전 선발 3이닝 무실점과 위기에서 메이저리그거급 수비로 팀을 구한 임동현(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동두천 신흥중1)과 투타에서 결정적인 역할로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을 준우승으로 이끈 김도현(양천중1)이 우수선수상을 차지했다.

 

▲ 조남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감독 (사진제공-대한유소년야구연맹)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감독상을 수상한 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의 조남기 감독은 “우승도 기쁘지만 이번 대회가 선수 중학교 1학년 선수가 출전하는 마지막 대회이다. 우리 규정상 여름방학 대회까지만 출전 할 수 있다. 대부분 3년 이상 즐겁게 손발을 맞춰 왔는데 이제는 완전히 중학교에 보내야 하니 가슴이 찡하다. 가서 야구 실력도 중요하지만 인성과 매너를 갖춘 선수로 성장해 주길 기대한다. 성지고 감독 출신의 한길세 단장, 최봉준 수석코치, 유준 투수 코치, 손현우 배터리 코치한테도 고맙다“고 말했다.

 

▲ 최우수선수 문한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상명중1) (사진제공=대한유소년야구연맹)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문한결(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상명중1)군은 “어렸을때부터 야구에 대한 좋은 추억 만들어 주신 연맹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고 이제 중학교 선수로 열심히 해서 유소년야구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그리고 특히 우리 조남기 감독님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전국적으로 코로나로 대회 개최가 힘든 가운데 완벽한 코로나 방역을 위해 국내 최초로 대회 야구장내 코로나 임시선별소까지 설치해 주신 황숙주 순창군수님에게 우리나라 유소년야구 선수와 학부모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감사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유소년야구 저변 확대와 야구 꿈나무 발굴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wins 2021 Sunchang Gochujangbae National Youth Baseball Tournament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headed by former Kia Tigers coach Cho Nam-ki, defeated Ilsan Giants Youth Baseball Team (Director Lee Byung-yong), who is aiming to win the first championship since its establishment, 5-3 to “2021 Sunchang Gochujang Cup National Youth Baseball Tournament” climbed to the top

 

The tournament, hosted by the Korea Youth Baseball Federation (Chairman Sang-geun Lee), was held for six days from August 12 to 17 using the summer vacation, with 90 teams participating in a total of six baseball fields, including Paldeok Baseball Stadium, Sunchang-gun, Jeollabuk-do.

 

Jeollabuk-do, Sunchang-gun, and Sunchang-gun Athletic Association specially sponsored it, and the youth protein drink “Hamsoah Protein Watertin”, baseball equipment company WeFAN Co., Ltd., Storm, and Finsports sponsored it.

 

This tournament was held in the form of a preliminary group stage and final tournament, and there are a total of 6 teams by age including the Sprout League (U-9), Dream Tree League (U-11), Youth League (U-13), and Junior League (U-16). It was an exciting match for the division championship cup.

 

In the nation's strongest youth league, Cheongryong, the Gyeonggi-do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Manager Cho Nam-ki) defeated Jeonju Jeonju Youth Baseball Team (Manager Dong-ju Dong) 4-2 and Daejeon Seogu Youth Baseball Team (Manager Yeon Gyeong-heum) 6-3 to win 8th. After advancing to the river, he met Seoul's strongest team, the Songpa-gu Youth Baseball Team (director Gyu-jin Yoon), leading 6-0, then conceded 6 runs in the last defense and the game ended with a score of 6-6, but the match ended with a draw win and struggled to advance to the semifinals.

 

At the end of the 4th inning, after meeting Namyangju Yanol Youth Baseball Team (Director Kwon Oh-hyun), the strongest youth team and candidates for the championship in the quarterfinals, and lagging 6-1 at the end of the 4th inning, Han Jun-an (Cheongwon-jung 1) pursued a single point with a solo home run, and in the final attack at the end of the 5th inning. After hitting one goal with three consecutive hits from the bottom batting order 7th batter, Kim Kyung-tae (Dongducheon Shinheung Middle School 1) made the tie with a decisive three-run home run. And after consecutive hits by a follow-up batter, Moon Han-gyeol (Sang Myung-jung 1) made a big inning with a comeback three-run home run, and the finals were confirmed.

 

Ilsan Giants Youth Baseball Team (Lee Byung-yong, coach) ), defeated the chasing 5-3, and won the second championship this year, reaffirming that he is the strongest player in youth baseball.

 

Moon Han-gyeol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Sangmyung Middle School 1), who played a big role in winning the championship with two home runs including a home run in the semifinals and a perfect save in the finals, won the MVP award and 3 innings in the final selection without a score in the major league. Lim Dong-hyeon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Dongducheon Shinheung Middle School 1), who saved the team with high defense, and Kim Do-hyeon (Yangcheon Middle School 1), who played a decisive role in playing a decisive role and led the Ilsan Giants Youth Baseball Team to the runners-up, won the Outstanding Player Award.

 

Nam-ki Cho, manager of the Gyeonggi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who won the Coach's Award, said, "I'm happy to win, but this is the last tournament for a player in the first year of middle school to participate. According to our regulations, you can only participate in summer vacation competitions. Most of them have been happily working together for more than 3 years, but now I have to send them to middle school, which makes my heart flutter. Baseball skills are important, but I expect him to grow into a player with character and manners. I am also grateful to general manager Han Gil-se, head coach Choi Bong-joon, pitching coach Yu-jun, and battery coach Son Hyeon-woo, who used to be coach Seongjigo.”

 

Moon Han-gyeol (1st Sangmyung Middle School, Uijeongbu City Youth Baseball Team, Gyeonggi-do), who received the honor of MVP, said, “I would like to thank everyone in the federation for making good memories about baseball since I was a child. I want to be a role model for others. And I am especially grateful to our coach, Nam-gi Cho.”

 

After the successful completion of this tournament, Lee Sang-geun, president of the Korea Youth Baseball Federation, said, “I would like to thank Governor Hwang Sook-ju, who installed a temporary corona screening center in the baseball stadium for the first time in Korea, to prevent the corona virus from holding the tournament nationwide due to the corona virus. On behalf of the parents,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thanks.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er to expand the youth baseball base and discover baseball dream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