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교외선, 경기북부 균형발전 초석” 2024년 운행 재개 본격화 돌입


경기도,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 국가철도공사, 한국철도공사 참여
올해 9월부터 내년 말까지 실시설계·시솔공사 완료 후 2024년 재개 예정
이재명 “교외선, 경기북부 교통 기반시설 확충, 도시 개발 진척 계기되길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23 [17:39]

이재명 경기도지사 “교외선, 경기북부 균형발전 초석” 2024년 운행 재개 본격화 돌입


경기도,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 국가철도공사, 한국철도공사 참여
올해 9월부터 내년 말까지 실시설계·시솔공사 완료 후 2024년 재개 예정
이재명 “교외선, 경기북부 교통 기반시설 확충, 도시 개발 진척 계기되길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23 [17:39]

▲ 이재명(좌측 3번째) 경기도지사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 협약식 체결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경기북부 철도 교통편의 증진과 수도권 균형발전의 초석이 될 ‘교외선’의 2024년 개통을 위해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손을 잡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한다.

 

이재명 지사는 23일 경기도청에서 이재준(우측 3번째) 고양시장, 안병용(우측 2번째) 의정부시장, 김종석(우측 첫번째) 양주부시장, 김한영(좌측 2번재) 국가철도공단이사장, 정왕국(좌측 첫번째) 한국철도공사 사장직무대행과 이 같은 내용의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협약에 따라 각 기관들은 고양 능곡에서 양주 장흥을 거쳐 의정부까지 총 32.1㎞ 구간을 동서로 잇는 ‘교외선’의 운행을 적기에 재개할 수 있도록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로 약속했다.

 

이를 위해 도는 시군 간 의견 조정 및 행정적 지원을, 고양·의정부·양주시는 역사 및 열차 운영손실금과 철도 차량 안전진단비 부담을, 국가철도공단은 시설개량을, 한국철도공사는 운영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사업은 국가철도공단이 국비 497억 원을 바탕으로 올해 9월부터 오는 2022년 8월까지 노후 철도시설개량을 위한 실시설계를 시행한 후, 내년 9월부터 착공해 2023년 말 완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연간 운영손실비 45억 원, 정밀안전진단비 103억 원, 청원건널목 개량비 13억 원은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3개 시가 부담하고, 도는 기초지자체의 재정부담 경감을 위해 정밀안전진단비의 30%인 31억 원을 지원한다.

 

정차역은 의정부·송추·장흥·일영·월릉·대곡 6곳이다. 차량은 디젤동차(RDC) 3량 1편성으로, 평일(월~금) 24회, 주말·휴일 16회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교외선은 그간 부족했던 북부의 교통기반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장기적으로는 경기도 순환 철도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며 “철도 수요가 점점 늘어날 텐데, 교외선 재운행이 경기북부의 기반시설 확충과 도시 개발의 진척을 이루는 계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운행 재개를 위해 관계기관들이 양보와 타협으로 원만한 협의를 통해 합의를 이룬 데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가급적 신속하게 업무추진을 해서 좀 더 빠른 시간 내에 열차 운행이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7080세대에게 추억의 열차로 불리는 교외선은 1963년 8월 최초 설치된 후 그간 관광·여객·화물운송 등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왔으나, 2004년 4월경 이용 수요 저조를 이유로 운행이 중단됐다.

 

이에 도는 지난 2019년 9월 3개시와 교외선 전철화 구축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공동건의문 발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 교외선 적기개통 협약 등 교외선 재개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어 2020년 3~12월 실시한 교외선 운행재개 타당성 용역의 결과를 바탕으로 국회, 국토교통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3개시와 협의를 진행해 디젤동차를 통한 운행재개의 기본방향이 설정됐다.

 

이러한 맥락에서 시설 개량비 40억 원이 2021년도 국비로 반영됐으며, 도는 이에 맞춰 지난해 12월 3개시와 적기개통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올해 1~7월 국토부 등 관계기관들과 설계추진 및 지자체 비용부담을 수차례 협의하며 사업추진 방안 합의를 도출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Suburban line, the cornerstone for balanced development in northern Gyeonggi” to resume operation in 2024

 

Participated in Gyeonggi-do, Goyang-si, Uijeongbu-si, Yangju-si,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Korea Railroad Corporation

 From September of this year to the end of next year, after completion of detailed design and system construction, it is scheduled to resume in 2024.

Jae-myung Lee “Expected to serve as an opportunity to expand suburban lines and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n northern Gyeonggi-do and advance urban development”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has joined hands with Goyang City, Uijeongbu City, Yangju City,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and Korea Railroad Corporation for the opening of the 'Suburban Line' in 2024, which will be a cornerstone for the improvement of railroad transportation in northern Gyeonggi and balanced development of the metropolitan area. Start business promotion

 

On the 23rd, Governor Lee Jae-myung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resume operation of suburban lines” with Goyang Mayor Lee Jae-jun, Uijeongbu Mayor Ahn Byeong-yong, Yangju Deputy Mayor Kim Jong-seok,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Chairman Kim Han-young, and Korea Railroad Acting President Jeong Wang-guk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n the 23rd.

 

According to the agreement, each organization promised to faithfully perform its role so that the operation of the ‘suburban line’, linking east-west, from Goyang Neunggok to Yangju Jangheung to Uijeongbu, can be resumed in a timely manner.

 

To this end, the city and county governments will coordinate opinions and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Goyang, Uijeongbu, and Yangju will be responsible for the loss of station and train operation and the burden of railway vehicle safety diagnosis costs,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will be in charge of facility improvement, and the Korea Railroad Corporation will be in charge of operation.

 

The project is carried out in such a way that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will implement the detailed design for the improvement of old railroad facilities from September this year to August 2022 based on the national budget of KRW 49.7 billion, then start construction from September next year and complete it by the end of 2023. will be

 

The annual operating loss cost 4.5 billion won, precision safety diagnosis cost 10.3 billion won, and Cheongwon crossing improvement cost 1.3 billion won will be borne by the three cities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causality. support circle.

 

There are six stops: Uijeongbu, Songchu, Jangheung, Ilyeong, Wolleung, and Daegok. The vehicle is a three-car diesel vehicle (RDC), which will be operated 24 times on weekdays (Monday-Friday) and 16 times on weekends and holidays.

 

Governor Lee Jae-myung said on the same day, “The suburban line will faithfully play the role of the northern transportation base, which has been lacking so far, and in the long term, it will play a key role in the Gyeonggi-do circular railway. We hope tha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achieve the progress of facility expansion and urban development,” he said.

 

He added, “I am grateful that the relevant agencies reached an agreement through amicable consultations through concessions and compromises for the resumption of operation.

 

The suburban line, called the train of memory for the 7080 generations, was first installed in August 1963 and has contributed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northern Gyeonggi economy through tourism, passenger and freight transportation.

 

In September 2019, the province signed an agreement to establish electrification of suburban lines with three cities, and has made various efforts to resume suburban lines, such as announcing a joint proposal, suggesting reflection of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and agreement on timely opening of suburban lines.

 

The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feasibility service for suburban line operation from March to December 2020, the basic direction for resumption of operation through diesel vehicles was set after consultation with the National Assemb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Korea Railroad Corporation, and three cities.

 

In this context, 4 billion won of facility improvement cost was reflected in the national budget for 2021, and the provincial government signed an agreement for timely opening with three cities in December last year. After discussing the cost burden several times, an agreement was reached on how to proceed with the projec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