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대한불교조계종 법장사로부터 자비의 쌀 100포 전달받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25 [09:32]

중랑구, 대한불교조계종 법장사로부터 자비의 쌀 100포 전달받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25 [09:32]

▲ 류경기(우측) 중랑구청장 대한불교조계종 법장사 퇴휴 주시스님으로 부터 백미 전달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24일 오전 대한불교조계종 법장사(주지 퇴휴스님)로부터 자비의 쌀(백미 10Kg) 100포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성품은 수급탈락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등 지역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중랑구사회복지협의회를 거쳐 중랑푸드마켓 면목점에 전달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기부해주신 ‘자비의 쌀’은 지역의 어려운 가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지역 사회를 위해 따뜻한 선행을 베풀어주신 대한불교조계종 법장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receives 100 bags of rice of mercy from Beopjangsa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announced on the morning of the 24th that it had received 100 bags of rice of mercy (10 kg of white rice) from Beopjangsa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character will be delivered to the Jungnang Food Market Myeonmok store through the Jungnang-gu Social Welfare Council to help the vulnerable in the local community, such as those who have lost the supply and demand, the lower class, and single-parent families.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The 'Rice of Mercy' donated by everyone during difficult times due to the ongoing Corona 19 situation will be a great help to local families in need." I am sincerely grateful to the Jogye Order,”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