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대표발의 <공무원구하라법> 첫 적용


소방관 딸 순직하자 31년만에 나타나 권리 주장한 생모에 급제동
인사혁신처 ‘순직유족급여 판결’, 30년간 키운 아버지 85%, 양육하지 않은 생모 15%
서영교 위원장 “<공무원구하라법> 첫 사례로 의미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쉬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30 [09:46]

서영교 행안위원장 대표발의 <공무원구하라법> 첫 적용


소방관 딸 순직하자 31년만에 나타나 권리 주장한 생모에 급제동
인사혁신처 ‘순직유족급여 판결’, 30년간 키운 아버지 85%, 양육하지 않은 생모 15%
서영교 위원장 “<공무원구하라법> 첫 사례로 의미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쉬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30 [09:46]

▲ 서영교 행안위원장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한 살도 되지 않은 딸을 두고 이혼한 후, 30여년 만에 나타나 딸의 순직 재해유족급여를 주장한 생모에 대해 ‘대폭 감액결정’이 내려졌다.

 

이번 결정은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갑)의 <공무원구하라법> 통과에 따른 첫 적용사례다. 이 법은 부모가 양육의무를 다하지 않은 경우, 그 자녀가 사망했을 때 유족연금과 유족급여를 제한받게 하는 개정안이다.

 

인사혁신처는 순직한 故강한얼 소방관 유가족이 낸 ‘'양육책임 불이행 순직유족급여 제한청구’에서, 힘든 상황에서도 아이를 키운 아버지의 권리를 85%로 늘리고, 30여년 간 일절 양육하지 않았던 생모의 권리는 15%로 감경했다.

 

‘전북 구하라’로 알려진 故 강한얼 소방관은 2019년 초, 3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응급구조대원으로 일해온 강 소방관은 외상 후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앓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같은 해 10월 순직으로 인정됐다.

 

하지만 딸과 30여년 간 인연을 끊고, 일절 양육의지가 없던 생모가 강 소방관의 순직 후 유족보상금과 퇴직금 등으로 약 1억원 수준의 돈을 받아가면서 국민적 여론이 들끓었다. 2020년 1월부터는 월 91만원의 유족연금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구하라법> 추진에 앞장서고 있는 서영교 위원장은 소식을 접한 후, 순직 공무원에 대한 이같은 사례를 막기 위해 <공무원구하라법>을 대표발의했다.

 

수차례 기자회견과 함께 작년 국정감사에서는 故강한얼씨 유족께 참고인 질의까지 하면서 법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서영교 위원장은 <공무원 구하라법> 적용 첫 사례인 만큼 의미가 있지만, 국민적인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쉽다고 밝혔다.

 

법이 개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심의회에서는 자녀가 성년이 될 때까지 30여년 간 단독으로 양육한 아버지의 권리가 85%밖에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생모는 1살, 즉 21개월의 딸을 두고 떠나 돌보지 않았음에도 15%나 인정받았다.

 

서영교 위원장은 “태어난지 1개월 된 딸을 두고 떠난 생모에게, 그 후 양육을 전혀 책임지지않은 생모에게 15%의 연금지급을 인정하는 것은, 양육책임을 다하지 않은 부모의 권리를 박탈하자는 <공무원구하라법>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결정이다.

 

생모는 순직한 故강 소방관이 성인이 될때까지 양육은 커녕 양육비 지급도 하지 않았다”라고 밝히면서,

 

“양육의무를 다 하지 않은 부모는 아이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많은 국민들이 이번 판결에 대해 정의로운 법 집행이 아니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결정은 다시 재고되어야한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First application of the <Goo Hara Act of Public Officials> initiated by Chairman Seo Young-kyo

-The firefighter's daughter died, and the birth mother appeared for the first time in 31 years and claimed her rights.

- Ministry of Human Resources and Innovation’s ‘Survivor’s Benefit Judgment’, 85% of fathers who raised them for 30 years, 15% of mothers who did not raise them

-Chairman Seo Young-gyo, “It is meaningful as the first case of the <Goo Hara Act of Public Officials>, but it is a pity that it does not meet the expectations of the people”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After a divorce with a daughter who was less than a year old, a decision was made to reduce the amount significantly for the mother who appeared for the first time in 30 years and claimed her daughter's death benefit.

 

This decision is the first application case following the passage of the <Public Officials Goo Hara Act> by Seo Young-kyo, chairman of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Democratic Party, Jungnang-gu-gap, Seoul). This law is an amendment that limits the survivor's pension and survivor's benefits when the child dies if the parents do not fulfill their parenting obligations.

 

The Ministry of Personnel Management and Innovation has increased the father's right to raise a child to 85% even in difficult circumstances in the ''Request for Limitation of Benefit for Non-Following Childcare Responsibilities'' made by the family of the late firefighter Kang Han-Eul, who died and died. Rights were reduced to 15%.

 

The late firefighter Kang Han-ul, known as “Jeonbuk Goo Hara,” passed away in early 2019 at the age of 32. Firefighter Kang, who worked as a first responder, took his own life after suffering from post-traumatic stress and depression. He was recognized for his service in October of the same year.

 

However, after cutting off ties with his daughter for over 30 years and having no will to raise him, his birth mother received about 100 million won in compensation for the bereaved family and severance pay after the death of a firefighter named Kang, and public opinion swelled. From January 2020, it was revealed that he received a survivor's pension of 910,000 won per month.

 

After hearing the news, Chairman Seo Young-kyo, who is taking the lead in promoting the <Goo Hara Act>,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Public Officials Goo Hara Act> to prevent such cases of retired public officials.

 

In addition to several press conferences, last year's state audit emphasized the need for law revision by asking the family of the late Han-Eul Kang as a reference.

 

Regarding this decision, Chairman Seo Young-kyo said that it is meaningful as it is the first case of applying the <Goo Hara Act of Public Officials>, but it is regrettable that it does not meet the public expectations.

 

This is because, despite the amendment of the law, only 85% of the rights of fathers who raised their children for 30 years until they reached adulthood were recognized by the council. The birth mother left behind her 1-year-old, 21-month-old daughter, and received 15% recognition even though she did not take care of her.

 

Chairman Seo Young-gyo said, “Accepting a 15% pension payment to a birth mother who left behind a one-month-old daughter and to a mother who did not take responsibility for child rearing after that would deprive parents of the rights of parents who did not fulfill their parenting responsibilities. It is a decision that is not in line with the purpose of

 

Her birth mother did not pay child support, let alone raise her until the late firefighter Kang became an adult.”

 

“Parents who do not fulfill their parenting duties are threatening the life of their children. Many people are pointing out that the ruling was not just law enforcement. This decision must be reconsider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