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수원 진료권 중증응급환자 이송·전원 및 진료협력 체계구축

아주대학교병원, 성빈센트병원, 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 동수원병원, 강남병원, 화홍병원, 국립중앙의료원(중앙응급의료센터), 경기 응급의료지원센터, 수원 소방서, 수원 남부소방서 참석 회의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8/30 [10:51]

경기도의료원, 수원 진료권 중증응급환자 이송·전원 및 진료협력 체계구축

아주대학교병원, 성빈센트병원, 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 동수원병원, 강남병원, 화홍병원, 국립중앙의료원(중앙응급의료센터), 경기 응급의료지원센터, 수원 소방서, 수원 남부소방서 참석 회의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8/30 [10:51]

▲ 경기도의료원 수원진료권 중증응급환자 이송.전원 및 진료 협력체계 구축 회의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경기도의료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수원 진료권 중응 응급환자가 골든타임 내 적절한 응급진료를 받을 수 있는 체계구축을 위하여 수원 진료권 응급의료 관련기관들이 뜻을 모았다.

 

경기도(경기도의료원)는 26일 경기도의료원 본부 대회의실에서 수원 진료권 권역응급의료센터 아주대학교병원과 지역책임의료기관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을 중심으로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화홍병원, 동수원병원, 강남병원 등 수원지역의 응급의학과 관계자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경기 응급의료지원센터, 수원 소방서, 수원 남부소방서 관계자가 참석하여 “수원 진료권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이송 및 진료협력 체계구축”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수원 진료권 응급이송 및 진료협력체계’는 중앙응급의료센터의 ‘응급전원협진망’ 어플리케이션(App)을 사용하여 수원 진료권 내에서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소방(이송)과 의료기관이 실시간 환자정보 공유와 소통을 통한 신속한 응급이송전원과 최적의 상태에서 적정진료가 가능하도록 협력하는 체계구축모델로서, 지난해(2020년)부터 시작된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수원 진료권 내 중증응급환자의 적정진료와 이송 및 전원을 원활히 하여 급성기 응급치료의 지연을 줄이기 위한 협력체계구축에 관계된 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구체적 논의를 시작한 것에 의의가 있으며, 앞으로 기관 간 MOU체결을 통한 협력 네트워크 체계 강화와 수원 진료권 내에서 발생하는 중증응급환자의 표준진료지침(CP)개발, 응급중증환자가 최적의 상태에서 적정 응급치료를 받을 수 있는 체계를 지속 발전시킬 수 있는 ‘질 관리 지표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경기도의료원 정일용은 이번 2021년 수원 진료권에서 뇌질환 환자를 중심으로 한 중증응급이송·전원 및 진료협력체계 구축을 시작으로 추후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수원병원, 의정부병원, 이천병원, 안성병원, 파주병원, 포천병원)을 중심으로 경기도 내 중증응급환자의 이송·전원 및 진료협력을 원활히 하고자 하는 체계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Suwon treatment area transfer and transfer of severe emergency patients and establishment of medical cooperation system

- Ajou University Hospital, St. Vincent Hospital, Gyeonggi Medical Center (Suwon Hospital), Dongsuwon Hospital, Gangnam Hospital, Hwahong Hospital, National Medical Center (Central Emergency Medical Center), Gyeonggi Emergency Medical Support Center, Suwon Fire Station, Suwon Nambu Fire Station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related to the Suwon medical treatment area have agreed to establish a system that allows emergency patients to receive appropriate emergency treatment within the golden hour.

 

Gyeonggi-do (Gyeonggi Medical Center) was held in the Gyeonggi Medical Center headquarters conference room on the 26th in Suwon Medical Center, Ajou University Hospital, Gyeonggi Medical Center, Suwon Hospital, Suwon Area, including Suwon Hospital, St. Vincent Hospital, Hwahong Hospital, Dongsuwon Hospital, and Gangnam Hospital. Department of Emergency Medicine, National Medical Center Central Emergency Medical Center, Gyeonggi Emergency Medical Support Center, Suwon Fire Station, and Suwon Nambu Fire Station attended and held a meeting to “establish a transport and treatment cooperation system for severe emergency patients in the Suwon medical area”. .

 

The 'Suwon Medical Area Emergency Transport and Medical Cooperation System' uses the Central Emergency Medical Center's 'Emergency Power Cooperation Network' application to share real-time patient information between firefighting (transfer) and medical institutions when a serious emergency occurs within the Suwon medical area. It is a system building model that cooperates to enable rapid emergency transfer through communication with and to provide appropriate treatment in the optimal state, and is being carried out as part of the public health and medical cooperation system construction project that started last year (2020).

 

This conference is meaningful in that the organizations involved in establishing a cooperative system to reduce the delay in acute emergency treatment by facilitating proper treatment, transfer, and transfer of severe emergency patients within the Suwon medical area gathered in one place and started a detailed discussion. Strengthening the cooperative network system through the signing, the development of standard treatment guidelines (CP) for severe emergency patients occurring within the Suwon medical area, and the continuous development of a system that enables critically ill patients to receive appropriate emergency treatment in an optimal state. We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with the goal of 'deriving management indicators'.

 

Gyeonggi Medical Center Jung Il-yong will start with the establishment of a cooperative system for emergency transfer and transfer and treatment centering on patients with brain disease from Suwon medical care area in 2021. Paju Hospital, Pocheon Hospital), he said he would do his best to build a system that would facilitate the transfer and transfer of severe emergency patients in Gyeonggi-do and cooperation in treat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