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미등록외국인·외국인노동자 등 대상 얀센 자율접종 실시

도내 미등록외국인, 외국인노동자, 발달장애인 보호자, 유학생 등 대상으로 얀센 자율접종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1 [03:18]

경기도, 미등록외국인·외국인노동자 등 대상 얀센 자율접종 실시

도내 미등록외국인, 외국인노동자, 발달장애인 보호자, 유학생 등 대상으로 얀센 자율접종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1 [03:18]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도내 미등록외국인과 외국인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자율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31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도내 확진자 중 외국인의 비중이 20%이상으로 높게 나타나는 등 외국인노동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방역에 취약한 상황”이라며 “지난 25일부터 도내 미등록외국인, 외국인노동자, 발달장애인 보호자,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얀센 자율접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얀센 백신 배정물량은 총 7만5,746회분이며, 현재까지 1만2,976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얀센 자율접종 대상자는 관할 보건소에 전화 또는 방문해 예약이 가능하며, 9월 18일까지 보건소 및 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다.

 

얀센 백신은 1회 접종으로 접종이 완료되기 때문에 신속한 접종이 가능하다. 또 예방접종 관련 정보는 법무부 출입국 및 외국인 관서에 통보되지 않으며, 현재까지 단속 및 강제퇴거 된 사례도 없다.

 

류영철 국장은 “미등록외국인의 경우에도 별도의 불이익 없이 접종이 가능하니 도내 거주 미등록외국인 및 외국인노동자 고용 사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자가치료 서비스 대상을 현재 350명 내외에서 500여명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의사 16명, 간호사 20명 등 총 42명으로 구성된 자가치료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또한, 자가치료자의 생활편의를 지원하기 위해서 가구당 30만 원 상당의 생필품키트 및 해열제, 기침약 등 상비약을 지급할 예정이다. 응급환자 신속대응을 위해서는 자가치료자의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 이송을 지원하고, 처방약 배송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31일 0시 기준 총 1,795명이 자가치료 프로그램을 활용해 관리를 받았으며, 현재 진행 중인 자가치료 인원은 346명이다. 지난 1주간 자가치료 이용자 중 의료진 상담건수는 104건이었으며, 33명은 의료기관 이송 조치했다. 또한, 204명은 격리해제 조치했다.

 

한편 31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434명 증가한 총 7만1,084명이다.

 

30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병상은 총 1,893개다. 현재 병상 가동률은 85%로 1,613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9월 5일까지 중등증환자 병상 98병상, 중증환자 병상 4병상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도에서 운영하는 총 11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30일 18시 기준 2,305명이 입소해 있으며, 현재 가동률은 73.5%다.

 

30일 18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709만7,709명으로, 접종대상자의 58.5%, 경기도 인구 대비 52.9%다. 접종 완료자는 307만9,327명으로 도 인구 대비 22.9%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Janssen Voluntary Vaccination for Undocumented Foreigners and Foreign Workers

Jansen voluntary vaccination for undocumented foreigners, foreign workers, guardian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international students, etc.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is implementing Jansen voluntary vaccinations for undocumented foreigners and foreign workers in the province.

 

Ryu Young-cheol, director of the Gyeonggi Health and Health Bureau,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31st and said, “Foreign workers are relatively vulnerable to quarantine, as the proportion of foreigners among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is high at over 20%. “We are providing Janssen voluntary vaccinations to foreign workers, guardians of developmentally disabled people, and international students.”

 

A total of 75,746 doses of the Do Janssen vaccine have been allocated, and 12,976 people have been vaccinated so far. Reservations can be made by calling or visiting the local public health center, and can be vaccinated at public health centers and inoculation centers until September 18.

 

Since the Janssen vaccine is completed with a single inoculation, rapid inoculation is possible. In addition, information related to vaccinations is not notified to the immigration and immigration offices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re have been no cases of crackdowns or forced evictions so far.

 

Director Ryu Young-cheol said, "Even undocumented foreigners can be vaccinated without any disadvantages, so we ask for the active participation of undocumented foreigners residing in the province and business owners employing foreign workers."

 

At the same time, Gyeonggi Province is pursuing a plan to expand the number of self-treatment services from around 350 to 500.

 

To this end, the province has formed and operated a self-treatment team consisting of a total of 42 people, including 16 doctors and 20 nurses.

 

In addition, daily necessities kits worth 300,000 won per household, and over-the-counter medicines such as antipyretics and cough medicines will be provided to support the convenience of self-medicators. In order to respond quickly to emergency patients, it plans to support the transport of self-medicators to hospitals and living treatment centers, and to support prescription drug delivery costs.

 

As of 00:00 on the 31st, a total of 1,795 people were managed using the self-treatment program, and the number of self-treatment people currently in progress is 346. In the past week, among self-treatment users, the number of consultations with medical staff was 104, and 33 were transferred to medical institutions. In addition, 204 people have been released from quarantine.

 

Meanwhile, as of 00:00 on the 31st,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Gyeonggi-do was 71,084, an increase of 434 from the previous day.

 

As of 20:00 on the 30th, a total of 1,893 beds were secured at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those for general and critically ill patients. Currently, the bed utilization rate is 85%, which is 1,613 beds. By September 5, 98 additional beds for moderately ill patients and 4 beds for severe patients are planned.

 

As of 18:00 on the 30th, 2,305 people are admitted to a total of 11 community treatment centers operated by the province, and the current utilization rate is 73.5%.

 

As of 18:00 on the 30th, a total of 7,097,709 people in the province have received more than one dose of COVID-19 vaccination, 58.5% of those eligible for vaccination and 52.9% of the population in Gyeonggi-do. The number of people who completed vaccination was 3,079,327, which is 22.9% of the population of the provin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