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구급대원 폭행사범 긴급체포 후 구속

특별사법경찰, 첩보작전을 연상케한 구급대원 폭행사범 긴급체포 실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2 [07:43]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구급대원 폭행사범 긴급체포 후 구속

특별사법경찰, 첩보작전을 연상케한 구급대원 폭행사범 긴급체포 실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2 [07:43]

▲ 폭행 CCTV 영상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임원섭)는 1일 오후 60대 남성 A씨를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하여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몸 상태가 좋지 않은 분이 길에 누워있다는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의정부소방서 119구급대는 60대 남성 A씨를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과정에 A씨는 이송이 빨리 안 된다는 이유로 욕설과 함께 구급대원의 얼굴을 수차례 폭행했다. 이후 A씨는 병원 진료를 받지 않고 자취를 감췄다.

 

사건을 인지한 소방 특별사법경찰관은 주거가 뚜렷하지 않은 A씨의 소재를 탐문하던 중 지난 달 27일 구급대원의 제보를 받아 OO병원 응급실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관련기관의 협조를 통해 의정부교도소에 구금했고, 지체 없이 구속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

 

이후 해당사건에 대한 피해자, 목격자 진술 및 증거자료를 토대로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 하고 9월 1일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소방사법팀 관계자는 “A씨의 긴급체포 및 구속영장 집행이유로 주거가 불분명하고 재범 우려성이 있어 진행하게 됐다”며 “긴급체포와 구속수사는 소방에서는 이례적으로 처리된 사안이며 의정부검찰, 의정부교도소의 신속한 협조로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임원섭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앞으로도 구급대원 폭행 등 소방활동 방해사범에 대해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히 집행할 것”이라며, “이번 긴급체포와 강제수사 경험을 공유하여 구급대원 폭행사고 근절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급대원 폭행사건은 경기북부에서만 최근 3년간(18~20년) 47건이 발생했고 올해에만 6건이 발생하여 소방특사경이 직접 수사하고 송치하고 있다.

 

현행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은 구조·구급 활동을 하는 소방공무원의 활동을 방해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Northern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paramedics arrested and arrested for assault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s Northern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Chief Im Won-seop) announced on the afternoon of the 1st that a man in his 60s was urgently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119 Rescue and First Aid Act and sent to the prosecution with an opinion of indictment.

 

On the 19th of last month, the Uijeongbu Fire Station 119 ambulance dispatched to the Uijeongbu Fire Station on the 19th of last month when a resident reported that a person was lying on the road. In the process, Mr. A assaulted the paramedic's face several times along with abusive language for not being able to transfer quickly. After that, A disappeared without hospital treatment.

 

The fire brigade special judicial police officer, who was aware of the incident, received a report from the paramedics on the 27th of last month while investigating the whereabouts of Mr. A, whose residence is not clear. He was detained in Uijeongbu Prison through the cooperation of related organizations, and an arrest warrant was issued and executed without delay.

 

Afterwards, the investigation was quickly completed based on the victim's and eyewitness statements and evidence of the case, and on September 1st, it was sent to the prosecution on charges of violating the 119 Rescue and First Aid Act.

 

An official from the Fire and Judicial Team said, “The residence of Mr. A is unclear and there is a risk of recidivism due to the reason for the execution of the arrest warrant. It seems to have been possible with the swift cooperation of the

 

Im Won-seop, head of the Northern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said, "We will continue to enforce strong enforcement against those who interfere with firefighting activities, such as assault by paramedics, under the principle of zero tolerance. said.

 

Meanwhile, 47 cases of assault by paramedics occurred in the last 3 years (18-20 years) only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6 cases occurred this year alone.

 

The current 119 Rescue and First Aid Act stipulates that anyone who obstructs the activities of firefighters conducting rescue and first-aid activities sha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with labor for not more than five years or by a fine not exceeding 50 million w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