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6일부터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시작

이번 달 6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시작, 방문신청은 13일부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2 [15:07]

중랑구, 6일부터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시작

이번 달 6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시작, 방문신청은 13일부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2 [15:07]

 

▲ 중랑구청 전경(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9월 6일부터 중랑구민 34만명을 대상으로 850억 규모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한다. 전체 구민의 약 87%가 지원금을 받게 되는 셈이다.

 

코로나 상생 지원금은 1인당 25만원씩 지급되며 지원대상은 가구별 6월 건강보험료와 기준중위소득 180% 상당 기준액을 비교해 선정한다.

 

국민지원금 대상자 여부 확인은 6일부터 온라인으로 카드사(홈페이지, 앱, 콜센터, ARS)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온라인 사용이 어려운 경우 13일부터 동주민센터 또는 은행에 방문해 알아볼 수 있다.

 

신청은 개인별 신청이 원칙이며 미성년자의 경우 세대주가 신청할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 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 선불카드 중 하나를 선택해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신청은 6일부터, 오프라인 신청은 13일부터다. 신청 마감은 10월 29일까지다.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해 온라인(6일~12일) 및 오프라인 신청(13일~19일) 첫 주는 요일제가 적용된다.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접수가 진행되며 해당 요일에 대상 자격 조회나 신청이 가능하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이며 토요일과 일요일은 관계없이 온라인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용 및 체크카드의 경우 온라인 신청은 카드사 홈페이지 또는 앱을 통해 가능하며 대면신청은 카드와 연계된 은행창구에 방문하면 된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온라인 신청만 가능하다. 제로페이 모바일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는 앱 또는 홈페이지에서 신청해 지원금을 충전받을 수 있다.

 

선불카드는 13일부터 거주지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고 카드를 수령 받으면 된다.

 

구는 주민 편의를 위해 자체 콜센터를 오는 6일부터 운영한다. 중랑구 코로나 상생 지원금 콜센터에서는 지원금 신청과 사용 방법 등을 안내받을 수 있으며 다산콜센터나 행정안전부 콜센터에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특히 지역 16개 동주민센터에서는 별도의 접수창구가 운영돼 구민 불편을 최소화 할 전망이다. 또한 고령 및 장애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을 위한 “찾아가는 신청”도 13일부터 진행된다. 해당 가구를 방문하고 신청서를 접수받아 선불카드로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지급받은 지원금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전통시장, 식당, 약국, 학원, 병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국민지원금 사용처 홈페이지에서 우리 동네 사용처 확인이 가능하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로 많이 지친 구민들과 자영업자들에게 이번 국민지원금이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신속하고 차질 없는 지원금 지급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340,000 residents of Jungnang-gu to receive national support for coexistence of corona virus from the 6th

Starting from the 6th of this month, the payment of the national support for the coexistence of corona will start, and the application for visits will start from the 13th.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From September 6th, Jungnang-gu (Gyeonggi Ryu, head of the district) will pay 85 billion won in the Corona virus co-prosperity national support to 340,000 residents of Jungnang-gu. This means that about 87% of all residents will receive the subsidy.

 

The COVID-19 win-win support fund is paid by 250,000 won per person, and the target is selected by comparing the monthly health insurance premium for each household with the standard amount equivalent to 180%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You can check whether you are eligible for the national subsidy online from the credit card company (website, app, call center, ARS) or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website from the 6th.

 

In principle, individual applications are required, and in the case of minors, the head of the household can apply. You can choose one of credit/debit card, mobile Seoul Love Gift Certificate, and prepaid card to apply. Online application starts on the 6th and offline application starts on the 13th. The application deadline is October 29th.

 

To prevent crowding, the first week of online (6th to 12th) and offline (13th to 19th) applications is applied. Applications are processed based on the last digit of the year of birth, and you can inquire or apply for eligibility on the day of the week. If the last digit of the year of birth is 1, 6 is Monday, 2 or 7 is Tuesday, 3 or 8 is Wednesday, 4 or 9 is Thursday, or 5 or 0 is Friday. You can apply online regardless of Saturday and Sunday.

 

For credit and debit cards, online applications can be made through the card company website or app, and face-to-face applications can be made by visiting the bank window associated with the card.

 

The Seoul Love Gift Certificate can only be applied online. You can apply for a zero-pay mobile gift certificate through an app or website where you can purchase a subsidy.

 

You can apply for a prepaid card by visiting the local community center from the 13th and receive the card.

 

The district will operate its own call center from the 6th for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At the Jungnang-gu Corona Coexistence Support Call Center, you can receive information on how to apply for and use the funds, and you can also consult at the Dasan Call Center or the Call Center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n particular, separate reception counters are operated at 16 dong community centers in the region, which is expected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residents. In addition, a “visit application” for residents with reduced mobility due to the elderly or disabled will also be held from the 13th. We plan to visit the household, receive an application form, and pay with a prepaid card.

 

Meanwhile, the received subsidy can be used at traditional markets, restaurants, pharmacies, academies, and hospitals until December 31 of this year. You can check where you are using the national subsidy on the website where you can use it.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I hope this national subsidy will be helpful to resident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are exhausted from the prolonged COVID-19.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