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허경영 간의 회동 “선거 풍토(風土)를 바꾼 좋은 만남”

“줄줄이 낭비되고 있는 국민의 혈세를 원천적으로 봉쇄, 도둑질 당하는 예산을 국민들에게 돌려주는 시대적 필요성 인식”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9/01 [10:40]

안상수+허경영 간의 회동 “선거 풍토(風土)를 바꾼 좋은 만남”

“줄줄이 낭비되고 있는 국민의 혈세를 원천적으로 봉쇄, 도둑질 당하는 예산을 국민들에게 돌려주는 시대적 필요성 인식”

문일석 발행인 | 입력 : 2021/09/01 [10:40]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일이라면 정파를 떠나 상호 협력하기로 한 안상수(왼쪽)-허경영(오른쪽). 만남 장소는 하늘궁(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309번길 278-13). ©브레이크뉴스

 

대통령 선거전을 축구에 비유하곤 한다. 축구장 전체 크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당이 승리한다는 것이다. 이때 당 내의 대통령 경선 후보들은 승리를 위한 선수(選手)이다.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국민의힘이 당내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전(競選戰)을 벌이고 있다. 전 인천광역시장 안상수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競選) 후보(이하 안상수 후보)의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승리를 위한 운동장 늘이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국가혁명당 허경영 차기 대통령선거의 후보는 차기 대선에서 가장 먼저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인물이다. 국가혁명당은 지난 4.17 서울시장 선거전에서 3위를 했던 정당이다. 하지만, 의석이 없어 원외(院外) 정당이다. 허경영 대선 후보가 그동안 내놨던 공약들을 다수의 정치인들이 뒤따라 공약하면서 유명해졌다. 그런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競選) 후보인 안상수 후보가 허경영 대통령 후보와 회동을 갖고, 이어서 기자회견도 가졌다. 국민의힘 후보로서 당이 다른 후보와 회동을 가진 것이다.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일이라면 정파를 떠나 상호 협력하기로 한 안상수(오른쪽)-허경영(왼쪽).   ©브레이크뉴스

국가혁명당측은 1일자 보도자료에서 “2021년 8월 31일(화) 오후 5시 국가혁명당 허경영 제20대 대통령 후보 겸 명예 대표(이하 허경영 후보로 통칭)와 전 인천광역시장 안상수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競選)  후보(이하 안상수 후보로 통칭)는 이른바, 허경영 타운으로 불리우는 하늘궁(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309번길 278-13)에서 긴급 회동을 했다”고 알리고 “이번,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와 전 인천광역시장 안상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긴급 회동은, 허경영 후보의 긴급 회동 제의에 안상수 후보가 흔쾌히 화답해 성사되었다”고 밝혔다.

 

안상수와 허경영의 공동 발표문에 따르면, 허경영 후보는 “유휴농지 1억 평을 전국에 5개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해 일자리 200만 개와 아파트 100만 호를 자체 조달 민자(民資)로 마련한다는 ‘안상수 스마트메가시티’의 아인슈타인적 발상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하고 “안상수 후보가 인천광역시장 8년 재임 중에 민자民資)로 송도 앞바다를 매립해 국제적인 송도 신도시를 만들고 인천대교를 건설한 역량은 세기적(世紀的) 업적으로 길이 기록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경영 후보는 “국가 예산 투입 없이 ‘안상수 스마트메가시티’는 자체 조달 민자(民資)유치로 성공적으로 조성돼, 대한민국 미래의 먹거리 최첨단 산업단지가 마련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회동 때 안상수 후보는 “허경영 후보야말로 사심(私心) 없이 나라와 국민들을 위해 30여 년 전부터 선견적(先見的) 안목을 가지고 국민배당금제와 저출산 대책 등을 제시해, 당시에는 비난과 조롱이 쏟아졌는데도 이에 굴하지 않고 길목 전법으로 허경영 혁명정책을 주장한 결과,  오늘날에는 여ㆍ야 유력 대권 주자들이 모방하는 날이 왔다.”면서 “허경영 후보는 예산  도둑을 잡고 단 10 원의 증세 없이 예산을 절약해 마련한 재원(財源)으로 국민들에게 돌려 주는 허경영 혁명정책은 여ㆍ야 대권 후보들의 포퓰리즘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말하고 “최근 유력 일간지 컬럼에 미국 스탠포드대 경제학 박사 출신인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  교수가 허경영의 국민배당금제만이 기본소득에 제일 충실한 정책이고 여ㆍ야 대권 후보들 공약은 ‘국민 용돈의 변종’이라고 공개적으로 발표했다는 것은 대단한 사건”이라고 피력했다.

 

두 정치인은 소속된 정당도 다르고, 두 정당은 정책이 판이하게 다르다. 그런데 왜 만났을까? 공동발표문은 이 두 정치인은 만남에 대해 “우리 두 사람은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는데 깊이 공감하고, 줄줄이 낭비되고 있는 국민의 혈세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도둑질 당하는 예산을 국민들에게 돌려주는 정책의 시대적 필요성을 함께 인식했다”면서 “우리 두 사람은 개인과 정파의 사리사욕(私利私慾)을 버리고, 코로나19 정국으로 신음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비롯, 국민들의 민생고(民生苦)를 혁명적으로 구제할 정책을 마련하고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데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지난 8월31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차기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안상수 당내 경선후보(오른쪽)가 회동한 모습.

     ©브레이크뉴스

이 두정치인이 공동발표문에서 언급한 내용들이 얼마나 큰 파장을 만들어낼지는 미지수이다. 그러함에도, 서로 간에 정치적인 대결이 아닌 국민적 합의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아주 유익(有益)한 만남이라고 본다. 이런 회동은 선거에서 오직 승리만을 위한 네거티브 선거전이 아니다. “줄줄이 낭비되고 있는 국민의 혈세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도둑질 당하는 예산을 국민들에게 돌려주는 정책의 시대적 필요성을 함께 인식했다”는 대목이 눈에 띤다.

 

선거전(選擧戰)에서 운동장의 크기를 넓히는 정치인은 당을 살리는 유익한 정치인이다. 그러나 운동장 크기를 줄이는 정치인은 당에 해로움을 안겨주는 해당(害黨) 정치인이다. 국민의힘 안상수 당내 경선후보와 국가혁명당의 허경영 차기 대통령선거 후보는 선거 풍토(風土)를 바꾸고 국가 미래를 밝게 했다는 점에서 좋은 회동을 가졌다고 평가받을 만 하다. 두 정치인, 아주 잘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Meeting between Ahn Sang-soo and Huh Kyung-young “a good meeting that changed the election climate”

“Recognizing the necessity of the times to block off the people’s blood tax, which is being wasted one after another, and return the stolen budget to the people”

-Moon Il-suk Publisher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often compared to soccer. The party occupying more than half the size of the entire soccer field wins. At this time, the candidates for the presidential primary within the party are players for victory. Followi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power of the people is engaged in a contest to elect candidates within the party. Former Incheon Metropolitan City Mayor Ahn Sang-soo, a candidate for the People's Strength Presidential Elec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Ahn Sang-soo), is drawing attention. This is because the people's power has started to expand the playground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 안상수(왼쪽)-허경영(오른쪽).     ©브레이크뉴스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s candidate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Huh Kyung-young, is the first person to be confirmed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was the party that finished third in the April 17 mayoral election in Seoul. However, it is an out-of-house party because it has no seats. It became famous as a number of politicians followed the promises made by presidential candidate Huh Kyung-young. However, Candidate Ahn Sang-soo, a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Election, had a meeting with President Huh Kyung-young, followed by a press conference. As the People's Power candidate, the party had meetings with other candidates.

In a press release on the 1st,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in a press release on the 1st, “On August 31, 2021 (Tuesday) at 5 pm, National Revolutionary Party’s 20th presidential candidate and honorary representative Huh Kyung-young (hereinafter referred to as Huh Kyung-young) and former Incheon Metropolitan City Mayor Ahn Sang-soo, People’s Power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競選) (commonly referred to as Candidate Ahn Sang-soo) had an emergency meeting at Haneul Palace (278-13 Gwonyul-ro 309beon-gil, Jangheung-myeon, Yangju-si, Gyeonggi-do), so-called Heoyeongyeong Town," he announced. The emergency meeting between Ahn Sang-soo, the mayor of the Metropolitan City Mayor and Candidate for the People's Strength Presidential Primary, was held because Candidate Ahn Sang-soo readily responded to Huh Kyung-young's proposal for an emergency meeting."

 

According to a joint statement by Ahn Sang-soo and Huh Kyung-young, Candidate Heo Kyung-young said, “Ahn Sang-soo Smart, who plans to create 2 million jobs and 1 million apartment units with self-procured private funds by developing 100 million pyeong of idle farmland into 5 high-tech industrial complexes across the country. I pay tribute to the Einsteinian idea of ​​'Mega City'." He said, "The ability of Candidate Sang-soo Ahn to reclaim Songdo offshore during his eight-year tenure as Incheon Metropolitan City Mayor to create an international Songdo new city and to build the Incheon Bridge is a century-old. ) and the road will be recorded as achievements.” Candidate Heo Kyung-young added, “Without state budget input, the ‘Ahn Sang-soo Smart Mega City’ will be successfully created by attracting privately procured private investment, which will create a state-of-the-art industrial complex for the future of Korea.”

 

 At this meeting, Candidate Ahn Sang-soo said, "Candidate Huh Kyung-young, without self-interest, for the country and the people, with a foresight eye for more than 30 years, proposed the national dividend system and countermeasures against low fertility. As a result of insisting on the revolutionary policy of Huh Kyung-young as a roadblock tactic despite losing, the day has come to be imitated by powerful presidential candidates of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parties.” The revolutionary policy of Huh Kyung-young, which returns to the people with the financial resources prepared for the past year, is different from the populism of candidates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e said. It is a remarkable event that Huh Kyung-young's national dividend system is the only policy faithful to basic income, and that the presidential and opposition candidates publicly announced that their promise was 'a variant of the people's pocket money'."

 

The two politicians also belong to different political parties, and the two political parties have very different policies. But why did we meet? Regarding the meeting, the two politicians said in a joint statement, "The two of us deeply sympathize with the idea that 'there is no money in the country, there are many thieves'. Together, we recognized the necessity of a policy of giving back to the people of the times,” he said. We decided to work together to come up with a policy to provide revolutionary relief and to reach a national consensus.”

 

It is unclear how much of an impact the two politicians mentioned in their joint statement will be. Nevertheless, I think it is a very beneficial meeting in that the focus is on a national consensus rather than a political confrontation with each other. These meetings are not just a negative campaign to win an election. It is noteworthy that “they recognized the necessity of a policy of fundamentally blocking the people’s blood tax, which is being wasted one after another, and returning the stolen budget to the people”.

 

A politician who enlarges the size of the playground in an election campaign is a useful politician who saves the party. But the politicians who reduce the size of the playground are the politicians who harm the party. Power of the People Ahn Sang-soo, the primary candidate within the party, and Huh Kyung-young,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are worthy of praise for having a good meeting in that they changed the election climate and brightened the nation's future. Two politicians, very well don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