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대전충남에서 1위...54.81% 득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9/04 [19:17]

이재명 후보, 대전충남에서 1위...54.81% 득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9/04 [19:17]
▲ 대전충남 지역경선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후보(좌측부터 이재명,김두관,이낙연,박용진,추미애 후보)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지역 경선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4일 처음으로 실시한 대전충남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54.841% 과반 득표를 하면서 1위를 차지했다.

 

4일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실시한 대전충남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대전충남 전체 선거인단 52,820명 중 25,564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 참여율 48.40%를 기록한 가운데 54.81%에 해당하는 14,012표를 얻으면서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후보의 뒤를 이어 이낙연 후보는 27.41%인 7,007표를 얻어 2위를 기록했고, 그 뒤를 정세균 후보가 2,003표(7.84%)를 얻어 3위를 기록했고, 추미애 후보 1,704표(6.67%),박용진 후보 624표(2.44%),김두관 후보 214표(0.84%)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1위를 차지한 이재명 후보는 전국대의원 투표에서 42.02%인 324표를,권리당원 투표에서도 55.21%인 13,685표를 얻으면서 2위를 차지한 이낙연 후보를 앞질렀다.

 

이낙연 후보는 전국대의원 투표에서 255표(33.07%),권리당원 투표에서 6,748표(27.23%)를 얻는데 그쳤다.

▲ 대전충남 순회 경선결과     © 김정환 기자

대전충남 경선결과 발표에 이은 각 후보별 입장 발표에서 1위를 득표한 이재명 후보는 "당원 여러분. 민주당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선택. 겸허하게 감사히 생각한다"말하고 "민주당 당원 여러분께서 본선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후보를 적극 지지해줬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을 하늘로 알고 당원을 민주당의 주인으로 잘 섬기도록 하겠다. 앞으로 낮은 자세로 겸허히 국가와 국민들의 삶을 위해 생각하고, 원 팀이 될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이낙연 후보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으면 제가 살아남았겠느냐"는 답변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캠프내에서 분석 한것보다 많은 지지를 받은것 같다고 밝힌 이재명 후보는 "조직으로나 정치 후광이라거나 정치 자산 없이 이자리에 사랑을 받게 된 것은 국민 대리인으로서 주어진 역할을 성실하게 하고 작은 성과를 만들어 도민과 시민들의 삶을 개선했다는 것에 대한 포상이고 격려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고 "앞으로 제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해서 잘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는 "대전 충남 당원들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하고 부족함을 메꾸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과 함께 남은 경선을 위해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것 겸허히 받아들이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가격리로 인해 경선장에 나오지 못한 정세균 후보는 조승래 국회의원이 대신 밝힌 소감에서 성원을 보내준 대전충남 시도민들께 감사한다는 말과 함께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말하고 이날 경선 결과는 기대에는 조금 못미치나 기존에 진행됐던 여론조사보다 높은 결과라 생각해 절반의 목표를 달성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용진 후보는 첫 경선결과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일반 여론조사와 달리 결과가 나온것 같다고 말하고, 이는 당내 경선 특성상 일반 국민들 여론조사와 다르게 나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원동지들의 선택이다. 이제 겨우 시작이다. 1차가 기다리고 있고 전국 더 많은 당원 국민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제 시작이라 더 활기차게 경선과정 치러낼 것이고, 점점 나아질 것이고 더 많은 국민들이 기대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향후 전략과 계획에 대해서는 "내일 연설을 하지만 그 이야기 듣고 투표할 분. 충북세종 분들이 아닌 지역을 다니면서 연설회를 하지만 제 목소리와 주장은 국민 전체를 향해 얘기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미래 민주당 미래 정치 변화에 대한 열망을 가진 국민들께 호소하고, 그 결정을 담아내도록, 바램과 열망을 담아내도록 열심히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추미애 후보는 "향후 전략으로 오직 진실이 힘들 가져야 한다. 진실이 힘을 가지고 승리하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는 자리를 떠나면서 결과에 대한 소감을 들을 수 없었다.

 

대전충남 경선을 마친 후보자 경선 다음 행선지는 세종과 충북으로 5일 세종시에서 실시되는데 이재명 후보가 대전충남의 경선 결과를 등에 업고 세종과 충북에서도 과반을 확보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andidate Jae-myung Lee, 1st place in Daejeon and Chungnam... 54.81% of the votes]
 
As the regional primary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egan in earnest to select candidates fo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Lee Jae-myung won the first place with 54.841% of the votes in the first Daejeon and Chungnam regional primary held on the 4th.

In the Daejeon Chungnam primary election held at the Daejeon Convention Center in Doryong-dong, Yuseong-gu, Daejeon on the 4th, 25,564 out of 52,820 electoral votes in Daejeon and Chungnam participated in the voting, recording a voting participation rate of 48.40%, and winning 14,012 votes equivalent to 54.81%. did.

Following Jae-myung Lee, Candidate Nak-yeon Lee came in second place with 7,007 votes (27.41%), followed by Candidate Se-kyun Jeong with 2,003 votes (7.84%), candidate Choo Mi-ae 1,704 votes (6.67%), and candidate Yong-jin Park 624 votes. (2.44%), followed by Kim Doo-kwan with 214 votes (0.84%).

Candidate Jae-myung Lee, who took first place, won 324 votes, or 42.02%, in the national delegate voting and 55.21%, or 13,685 votes, in the voting for the rights party, surpassing candidate Lee Nak-yeon, who took second place.

Candidate Nak-Yeon Lee only got 255 votes (33.07%) in the national delegate voting and 6,748 votes (27.23%) in the right party vote.

Candidate Jae-myung Lee, who won the first place in the announcement of each candidate's position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the Daejeon and Chungnam primary, said, "Party members. "I think that I have actively supported the candidate," he said. "I will know the people as heaven and serve the party members as the masters of the Democratic Party. “, he said.

Candidate Lee then answered the question raised by Candidate Nak-yeon Lee by answering, "If there was a problem, would I have survived?"

Candidate Jae-myung Lee, who said that he seemed to have received more support than analyzed within the camp, said, "To be loved in this place without an organization, a political halo, or political assets, is to faithfully fulfill the given role as a representative of the people and make small achievements to the citizens and citizens. I think it is a reward and encouragement for improving the lives of people,” he said.
Candidate Nak-yeon Lee said, "I humbly accept the choices of the party members in Daejeon and Chungnam," and said, "I will do my best to make up for the shortcomings."

Candidate Sye-Kyun Jeong, who could not appear in the race due to self-quarantine, said that he did his best along with the words of thanks to the residents of Daejeon and Chungcheongnam-do for their support in the impression express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 Cho Seung-rae on his behalf. He said that he had achieved half of the goal because he thought it was a higher result than the poll.

When asked about his feelings about the results of the first election, Candidate Park Yong-jin said, "I say that the results are different from the general opinion polls, and this is different from the general public opinion polls due to the nature of the intra-party primary, but it is nonetheless the choice of party members. It is the beginning. The first round is waiting and more people across the country are watching,” he said.
Regarding future strategies and plans, he said, "I will give a speech tomorrow, but those who will listen to it and vote for it. I will go to a speech conference other than those of Sejong in Chungcheongbuk-do, but my voice and arguments will be spoken to the whole people." We will work hard to appeal to the people who have aspirations for the future, and to incorporate that decision, and to convey our aspirations and aspirations,” he said.
Candidate Choo Mi-ae said, "As a future strategy, only the truth has to work hard. It should be a world where the truth wins with power."

Candidate Doo-Kwan Kim left his position and could not hear his thoughts on the outcome.

After the Daejeon and Chungnam primary, the next destination for the election is Sejong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which is held in Sejong City on the 5th.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