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생존권 사수 1인시위

구리시청앞 외식업협회의 외침...코로나속 희망을 갖고 싶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5 [08:57]

한국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생존권 사수 1인시위

구리시청앞 외식업협회의 외침...코로나속 희망을 갖고 싶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5 [08:57]

▲ 한국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구리시청 앞 1인시위 모습(사진설명 =1인시위 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김효상(좌측) 부지부장 과 격려 방문한 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공경식(우측) 국장)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한국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김효상 부지부장 1인 시위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한국외식업중앙회 경기구리시지부(서용석 지부장)는 지난달 31일부터 9월3일까지 구리시청앞에서 외식업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1인시위를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연장속에서 외식업 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이 달린 영업손실 보상요구 및 위드코로나와 함께 할 수 있는 외식업영업장내 거리두기 완화등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기위해 전국적으로 1인 시위에 들어갔다.

 

이번 1인 시위는 중앙회가 정부종합청사에서 시작으로 시회.지부는 지자체 청사앞에서 동참을 통해 ▶집합금지 인원(3인 이상 금지)완화 ▶영업시간 제한 완화 ▶자영업 재난지원금.손실보상 금액 기준 대상 현실화를 정부에 요구 방침이며 지자체에서도 소상공인 어려움을 1인시위를 통해 토로했다.

 

외식업중앙회 경기구리시지부는 지난달 31일 공경식 국장 시작으로 9월1일 서용석 지부장,2일 이순규 부장, 3일 김효상 부지부장이 1인시위에 동참했다.

 

지난 3일 1인시위현장에 김효상 부지부장과 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회 공경식 국장이 함께 시위에 동참했다.(사진)

 

외식업협회 구리시지부 김효상 부지부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는 말할 것도 없고 외식업 종사자의 현실적 피해가 눈앞에 보여 정부와 구리시장,구리시의회 의장 및 의원 등 모든분들이 단순한 매출감소가 아닌 생존권이 달린 중대한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외식업이 맞닥드린 현실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공경식 국장은 "구리시 외식업현실이 폐업을 하지 못하고 영업을 중지하는 업체가 늘어나고 있는 현실이라고 말하며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방역당국에 현실을 알려 외식업이 전부 감당하는 현실적 부담을 줄여줄수 있는 사회적거리두기 정책이 나와 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외식업중앙회 구리시지부 서용석 지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속에 처한 외식업협회 회원분들의 상황들이 잘 전달되어 질 수 있도록 중앙회와 함께 노력하겠으며 어려움속에서도 방역지침에 잘 따라 주신 외식업 업주대표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uri Branch of the Korea Food Service Industry Association, one-person protest to defend the right to live

The call of the Food Service Association in front of Guri City Hall... I want to have hope in the midst of Corona!

 

-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Gyeonggi Guri Branch of the Korea Food Service Industry Association (Chief Seo Yong-seok) held a one-man protest in front of Guri City Hall from the 31st of last month to the 3rd of September to appeal the difficulties of the restaurant business owners.

 

One-person protests nationwide to raise a voice demanding measures such as demanding compensation for operating loss that depend on the right of survival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restaurant business amid the extension of the 4th stage of social distancing due to Corona 19 went into

 

This one-person demonstration will start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each branch will participate in front of the local government building ▶Relieve the number of people prohibited from gathering (no more than three people) ▶Relieve business hours restrictions ▶Require the government to make the target of self-employment disaster subsidy and loss compensation a reality. The local government also expressed the difficulties of small business owners through a one-man demonstration.

 

Gyeonggi Guri Branch of the Korea Food Service Federation participated in a one-man demonstration on the 31st of last month, by Director Gong Kyung-shik, on September 1st by Seo Yong-seok, by Lee Seung-gyu on the 2nd, and by Kim Hyo-sang by the 3rd deputy director.

 

On the 3rd, deputy director Kim Hyo-seok and director of the Guri City Branch of the Korea Food Service Association participated in the demonstration together at the one-man demonstration site.

 

Kim Hyo-sang, deputy director of the Guri branch of the Food Service Association, said, "The actual damage to the food service workers, not to mention the stores they run, is in front of their eye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crisis. We are in a serious crisis with our right to live," he said, appealing to understand the reality facing the restaurant business.

 

Gong Gyeong-sik, director of the Guri branch of the Food Service Federation, said, “The reality of the restaurant business in Guri is that more and more companies are shutting down their business without being able to close. I hope that a policy of distancing will come out,” he appealed.

 

Seo Yong-seok, head of the Guri branch of the Food Service Federation, said, "We will work together with the Federation to ensure that the situation of the members of the Food Service Association, who are in hardship due to Corona 19, can be communicated well.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