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여는 시] 누에꽃

배상삼 감우 시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8 [11:53]

[오늘을 여는 시] 누에꽃

배상삼 감우 시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8 [11:53]

▲ 배상삼 감우 시인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는 코로나19로 지친 독자들의 마음의 안식을 위하여 시를 선물한다. 아무쪼록 인터넷 공간에서 작지만 많은 위로를 받기를 바란다.

 

배상삼 감우 시인은 월간 『문학세계』(시) 등단, 중랑문학대학 제7기 졸업, 『소정문학』동인, 동아대학교 경영학과(회계)졸업, 육군사관학교 교관 및 교수 역임, 국회사무처 서기관 역임, 태평양종합화학 기획상무, 유신사무관 제1기 임관, 2016 문학세계문학상 시부문 본상 수상, 동인지 『인연』 외 다수가 있다. 

 

누에꽃

 

어느 식물도감에도

어느 동물도감에도 없는 누에꽃

넉 주 동안 먹고 자며 수직으로 솟아

누에틀에 매달리는 꽃

모두 누에고치라 불렀지만

어머님은 누에꽃이라 불렀다

 

실을 뽑아 명주 만들어

둘째, 셋째 아들 국민학교 졸업하면

지리산 골짝에서 부산으로 유학 보내고

자기 몸 희생한 번데기로

높고 높은 보릿고개 낮췄으니

어머님은 누에꽃이라 불렀다

 

깊은 고요를 깨고 6․25 터졌을 때

국민학교 교사인 큰형

사범학교 6학년인 작은형

입대 소식 동시에 날아온 칠월 하순

누에꽃 때문에 두 아들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명주틀 불태우고 오열하시던 어머님 

 

이제 내 머리에도 백발이 진을 치고

귀와 눈, 옛 모습 잃어가지만

지금도 번데기가 눈동자에 들어오면

눈물샘 둑이 터지고

명주옷에 시선 닿으면

와르르 무너진다, 지구마저  

 

배상삼 감우 시인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Poem that opens today] Silkworm flower

Poet Bae Sang-sam Gam-woo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 Break News North Gyeonggi Province presents a poem for the rest of the hearts of readers who are tired of Corona 19. I hope that you will receive a lot of consolation in the small but small Internet space.

 

Poet Bae Sang-sam Gam-woo is a member of the monthly 『Literary World』 (Poetry), graduating from Jungnang University of Literature 7th class, 『Sojeong Literature』 Dongin, graduating from Dong-A University Business Department (Accounting), serving as an instructor and professor at the Military Academy, serving as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Pacific Comprehensive Chemistry Planning Director, Yushin First Officer Appointment, 2016 Literature World Literature Award Poetry Division Bonsang Award, Doujinshi 『Encounter』 and many others.

 

silkworm flower

 

in any botanical encyclopedia

Silkworm flower that is not found in any animal encyclopedia

Eat and sleep for four weeks and rise vertically

flowers hanging on silkworms

Everyone called it a cocoon

My mother called me silkworm flower

 

spun yarn to make silk

When the second and third sons graduate from public school

Study abroad from Jirisan Goljak to Busan

With a pupae that sacrificed itself

I lowered the high and high barley hill

My mother called me silkworm flower

 

When I broke the deep silence and exploded on June 25

Older brother, a public school teacher

The little brother who is in 6th grade at the Normal School

The end of July that came at the same time as the news of enlistment

Because of silkworm flowers, he drove his two sons to death.

The mother who burned the porridge and was sobbing

 

Now there are gray hairs on my head

I lose my ears, my eyes, and my old self

Even now, if a pupa enters the eye

tear ducts burst

When your gaze touches the silk

Falling apart, even the earth

 

Poet Bae Sang-sam Gam-woo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