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제22회 사회복지의 날' 맞아 온라인 간담회 가져

구리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관 사회복지 현장실무자 위로와 격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8 [15:25]

안승남 구리시장,'제22회 사회복지의 날' 맞아 온라인 간담회 가져

구리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관 사회복지 현장실무자 위로와 격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8 [15:25]

 

▲ 안승남 구리시장,「제22회 사회복지의 날」맞아 온라인 간담회 모습(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7일 「제22회 사회복지의 날」을 맞아 안승남 구리시장을 비롯한 사회복지 현장 실무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사회복지 현장 속으로’라는 주제로 구리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유경석) 주관으로 온라인 비대면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안승남 구리시장과 구리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구리시 사회복지협회장 축하 인사를 시작으로, “위드 코로나시대, 구리 사회복지현장을 이야기하다.”는 짧은 영상을 통해 한 해 동안 사회복지 현장에서 애쓰고 수고한 사회복지 현장 실무자들을 위로했다.

 

이후 구리시 사회복지사협회장 진행으로 안승남 시장과 사회복지 현장 실무자들 간의 다양한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문자들은 「제22회 사회복지의 날」을 기념하여 숫자‘22’와 관계가 깊은 다양한 사회복지 현장실무자들로 구성되었다. 안승남 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22세의 종합사회복지관 실습생인 예비사회복지사와 구리시종합사회복지관 카페 휴에서 근무하는 바리스타 발달장애인 ▲2,200일 근무한 구리시종합사회복지관 실무자 ▲교문2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 ▲근무 22개월차 구리시재가노인서비스지원센터의 사회복지사 등이 던지는 위트 있는 질문에 재치 있게 응답하며 사회복지현장 실무자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안승남 시장은 “온라인 간담회가 제한적이라 많은 분들과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며, “「제22회 사회복지의 날」을 맞이하여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수고한 모든 구리시 사회복지 현장 실무자들에게 오늘 간담회가 작은 격려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리를 마련해 주신 구리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후원해준 구리시 사회복지사 협회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Mayor Ahn Seung-nam holds an online meeting to celebrate the 22nd Social Welfare Day

Consolation and encouragement of field workers in social welfare organized by the Guri-si local social security council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Guri-si (Mayor Seung-nam Ahn) held the “22nd Social Welfare Day” on the 7th with the theme of “Into the Social Welfare Field” in the presence of 50 people working in social welfare field including Guri Mayor Seung-nam Ahn. An online non-face-to-face meeting was held under the auspices of Kyung-seok Yoo, the chairperson of the private sector.

 

This meeting started with congratulatory greetings from Guri Mayor Ahn Seung-nam, Guri-si Community Security Council Chairman, and Guri-si Social Welfare Association President, and through a short video, “With Corona Era, Talking about the Guri Social Welfare Site.” He comforted the social welfare workers who worked hard and worked hard.

 

Afterwards, various questions and answers were held between Mayor Ahn Seung-nam and social welfare workers in the field, led by the chairman of the Guri City Social Welfare Association.

 

In commemoration of the 22nd Social Welfare Day, the interrogators were composed of various social welfare practitioners who are closely related to the number ‘22’. At the meeting, Mayor Ahn Seung-nam said at the meeting ▲ a 22-year-old prospective social worker who is a trainee at a general social welfare center and a barista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working at Café Hue at the Guri City Social Welfare Center ▲ An executive at the Guri City Social Welfare Center who worked for 2,200 days ▲ an honorary social worker in Gyomun 2-dong ▲ After 22 months of service, he comforted and encouraged social welfare workers by witty answers to witty questions posed by social workers at the Guri Senior Service Support Center.

 

Mayor Ahn Seung-nam said, “It’s a pity that I couldn’t be with many people because the online meeting was limited.” “On the occasion of the 22nd Social Welfare Day, I would like to thank all Guri-si social welfare field workers who worked hard to wisely overcome COVID-19. I hope the meeting was a little bit of encouragement.” In addition, he adde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Guri City Community Security Council for providing the space and the Guri City Social Workers Association for their suppor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