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문화재단 지역특성화 시민사업 선정

2021년 중랑구의 ‘모두랑 중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8 [14:42]

중랑문화재단 지역특성화 시민사업 선정

2021년 중랑구의 ‘모두랑 중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8 [14:42]

 

▲ 숨은자원찾기 중랑아지트 카드뉴스 이미지(사진제공=중랑문화재단)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류경기 구청장) 산하 중랑문화재단(이사장 표재순)은 서울문화재단의 지역문화 생태계 지원사업인 ‘N개의 서울’ 공모를 통해 올해 6월 총 5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N개의 서울’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지역문화를 만드는 다양한 시도를 펼칠 수 있는 사업이다.

 

중랑구는 “모두 함께 중랑구의 문화적 가치를 찾아서”라는 뜻의 ‘모두랑 중랑’ 사업을 추진 중이다. 중랑구의 지역 특화 문화로 봉제업에 주목하여 아카이브 성격의 <기록모아>와 예술공방찾기 프로젝트인 <중랑아지트>로 구성했다.

 

아카이브 프로젝트 <기록모아>는 청년기록단 ‘스토리테일러’(스토리+테일러(재단사)의 합성어)를 모집하여 봉제업을 기록하는 사업이다. 모집된 10여 명의 청년들은 사진작가와 연극 전공생, 기획기사를 쓰던 기자, 소설 쓰기를 좋아하는 학생까지 다양하다. 청년기록단 ‘스토리테일러’는 단순한 기록과 수집에 그치지 않는다. 청년들 각각의 시선과 느낌을 담아 ‘주관의 객관화’를 지향하는 기록물이란 점에서 기존의 기록화 사업과 변별점이 크다. 이들의 기록물은 11월 중 중랑아트센터에서 전시와 낭독 형태로 결과 공유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 <기록모아> 사업에는 옷을 소재로 한 목요모임 ‘한땀한땀 글쓰기’ 도 진행되고 있다. 총 10회에 걸쳐 옷에 대한 각자의 기억과 경험을 쓰고, 낭독하며 서로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감상한다. 글쓰기를 통한 구민의 네트워킹과 주체적 자아상 회복에 목적을 두고 시작되었으며 작업의 결과물은 한 권의 책으로 묶여 발행될 예정이다.

 

우리동네 예술공방찾기 <중랑아지트>는 지역민이 직접 참여하는 예술공방 DB 구축 사업이다. 중랑문화재단에서는 지역 예술활동가를 대상으로 워킹그룹을 모집했으며, 최종 선정된 지역작가 2명은 현재 워킹그룹팀과 예술공방 답사와 기록을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의 결과물은 예술공방 DB 웹 지도로 홈페이지에 게재된다.

 

<모두랑 중랑>의 각 프로그램 정보와 진행상황이 궁금하다면 중랑문화재단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랑문화재단은 앞으로도 지역 문화 기반조성에 힘쓸 것이며, 그 행보를 이어갈 것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s Regional Specialization Citizen Project ‘Modurang Jungnang’ in Jungnang-gu in 2021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President Jae-soon Pyo) secured a total of 50 million won in project expenses in June of this year through the ‘N Seouls’ contest, a project to support the local cultural ecosystem of the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N Seouls’ is a project that can carry out various attempts to create local culture in the 25 autonomous districts of Seoul.

 

Jungnang-gu is promoting the ‘Modurang Jungnang’ project, which means “to find the cultural value of Jungnang-gu together.” Focusing on the sewing industry as a regional specialization of Jungnang-gu, it was composed of the archive-like <Record Collection> and the <Jungnang Hangout>, a project to find an art studio.

 

The archive project <Record Moa> is a project to record the sewing industry by recruiting a young record group ‘Story Taylor’ (a compound word of story + taylor (tailor)). The 10 young people recruited are diverse, ranging from photographers, theater majors, journalists, and students who like to write novels. ‘Story Taylor’, a young record group, does not stop at mere recording and collecting. It differs greatly from the existing documentary project in that it is a document that aims to ‘objectify the subjectivity’ by capturing the perspectives and feelings of each young person. Their records will be exhibited at the Jungnang Art Center in November and the result will be shared in the form of reading.

 

In addition, the <Record Collection> project is also running a Thursday group 'Writing Sweaty Stitch', which is about clothes. In a total of 10 episodes, they write, read, and listen to and appreciate each other's stories of each other's memories and experiences of clothing. It was started with the purpose of networking and restoring the self-image of residents through writing, and the result of the work will be published as a book.

 

Find an art studio in our neighborhood <Jungnang Ajit> is an art studio DB construction project in which local residents directly participate.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recruited a working group for local artistic activists, and the two final selected local artists are currently in the process of visiting and recording art studios with the working group team. The results of this project will be posted on the website as an art studio DB web map.

 

If you are curious about the program information and progress of <Modurang Jungnang>, you can check it on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website and blog.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will continue to strive to create a regional cultural foundation in the future and will continue to do so.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