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환경사업소, 신규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국고지원 확정 쾌거

4개소 국고지원 `22년부터 `25년까지 국비 321억원 등 총사업비 433억원 지원 확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9:04]

양평군 환경사업소, 신규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국고지원 확정 쾌거

4개소 국고지원 `22년부터 `25년까지 국비 321억원 등 총사업비 433억원 지원 확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6 [19:04]

 

▲ 신규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4개소 국고지원 확정(서종처리장)(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군수 정동균)은 환경사업소(소장 백승관)에서 ‘22년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신규사업 4개소가 확정돼 국비 321억원 등 도비 및 수계기금을 포함 총사업비 433억원을 확보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이번 신․증설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공공하수처리시설은 양평군내 인구증가가 두드러지게 나타난 지역으로 양서, 서종, 강하, 용문 삼성리에 운영중인 하수처리 시설로 원활한 인구증대에 발맞춰 하수처리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그간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에 꾸준한 예산확보 건의를 통해 이루어낸 값진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군에서는 이번 대상선정을 위해 하수처리시설을 운영해 얻은 수익금 일부를 설계용역비로 미리 반영해 증설을 위한 설계용역을 착수해 면밀하게 사업대상 선정을 진행하는 등 공기업 회계운영의 특성을 최대한 활용한 행정 노하우가 뒷받침된 결과다.

 

또한, 이번 확정된 신규사업 외 계속 추진중인 9개소 공공하수처리시설 신·증설사업의 `22년도 국비 147억 등 총사업비 210억원을 확보하는 등 양평군 내 공공하수처리시설 신·증설사업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최근 서울-양평 고속도로, 양근대교·국지도88호선 확장 등 기반시설 확충에 기반한 지속적인 인구증가에 대비해 하수처리시설의 처리용량 부족으로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적극 추진하고 있다.

 

환경사업소 백승관 소장은 “금번 신규사업에 양평읍 양근리에 존재하는 양평 분뇨(위생)처리장 이전사업도 함께 신청했으나 선정되지 못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건의해 빠른 시일내 이전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Environmental Office, New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y Expansion 4 Places

Confirmation of support for total project cost of 43.3 billion won, including 32.1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from ‘22 to ‘25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gun (gun head Dong-gyun Jeong) has reported that 4 new projects to expand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have been confirmed in ‘22 at the Environmental Office (Director Baek Seung-gwan), and total project cost including the provincial and water system funds, including 32.1 billion won, has been secured.

 

The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y selected for this new/extension project is an area where the population growth has been prominent in Yangpyeong-gun. It is a sewage treatment facility in Samseong-ri, Yangseo, Seojong, Gangha, and Yongmun. For this purpose, it can be said that it is a valuable result achieved through steady budget proposals to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Han River Basin Environment Agency.

 

In particular, for this target selection, the military reflected a part of the proceeds from operating the sewage treatment facility as the design service cost in advance and started the design service for the expansion and carefully selected the project target. It is the result of administrative know-how backed up.

 

In addition, the new and expansion of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in Yangpyeong-gun, including securing a total project cost of 21 billion won, including 14.7 billion won in 2022, for the new and expansion projects of 9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that are being promoted in addition to the new projects confirmed this time. Everything is active

 

Recently, in preparation for the continuous increase in population based on the expansion of infrastructure such as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Yanggeun Bridge, and the extension of National Map Line 88, we are actively promoting not to become an obstacle due to the lack of treatment capacity of sewage treatment facilities.

 

Director Baek Seung-gwan of the Environmental Office said, “We also applied for a project to relocate the Yangpyeong manure (sanitary) treatment plant in Yanggeun-ri, Yangpyeong-eup for this new project, but we were not selected.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