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문화재단, ‘나대기 프로젝트’ 운영

중랑아트센터 문화인력양성 교육프로그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0:17]

중랑문화재단, ‘나대기 프로젝트’ 운영

중랑아트센터 문화인력양성 교육프로그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6 [10:17]

 

▲ 나대기 프로젝트 포스터(사진제공=중랑문화재단)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류경기 구청장) 산하 중랑문화재단(이사장 표재순)에서는 2021년 하반기를 마무리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나대기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나대기 프로젝트>는 나답게 나댈 수 있는 용기를 찾고 건강한 에너지를 회복하게 하는 ‘나-되기’를 위한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시민들과 함께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능동적 삶의 주체로 거듭나는 방법을 찾고 나와 예술, 삶을 이어주는 지속 가능한 교육프로그램을 모색하고자 기획됐다.

 

미술학자이자 고전비평공간 규문의 대표 채운과 교육예술연구팀 잔꾀의 대표 임상빈을 주축으로 예술에 대해 새롭게 질문하고 나와 예술의 관계를 재정의함으로써 ‘나만의 언어 찾기’ 여정을 시작한다.

 

이 프로그램은 현장 적용이 가능한 인문학에 중점을 두고 ‘렉처(3회)-예술탐방(2회)-멘토링 워크숍(4회)-결과 공유회(1회)’로 구성했다.

 

주요 교육과정 중 렉처는 예술강좌로, 나로부터 출발한 주변의 예술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담론화하며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예술 가능성을 탐색하는 시간이다. 나에 이르는 과정인 워크숍은 참여자들 개인의 습성과 삶의 패턴에 따라 나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예술교육 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한 활동이다. 마지막 결과 공유회에서는 참여자들의 개별 프로그램을 상호 피드백하며 본격적인 ‘나-되기’를 실행한다.

 

<나대기 프로젝트>는 중랑문화재단이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서울문화재단이 후원·협력하는 2021 문화예술교육사 역량강화 사업 선정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10월18일(월)을 시작으로 12월6일(월)까지 중랑아트센터 전시실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참여자들의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방역물품 구비 및 광역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와의 방역체계를 구축하여 운영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모집기간 내 중랑문화재단·중랑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문화정책사업팀 전화로 문의 가능하다.

 

총 10회로 구성되어 있는 <나대기 프로젝트>는 예술교육에 관심 있는 지역민들에게 맞춤형 교육과정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중랑문화재단은 앞으로도 관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문화 진흥에 앞장설 것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 Art Center Cultural Human Resources Training Program ‘Nadaegi Project’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Chairman Pyo Jae-soon) is operating the ‘Na Daegi Project’ as an educational program to finish the second half of 2021. <Standing Me Project> is a program for ‘becoming me’ that helps you find the courage to be yourself and restore healthy energy.

 

 

It was planned to find a way to be reborn as an active subject of life through cultural and artistic education with citizens in the midst of the COVID-19 crisis, and to find a sustainable educational program that connects art and life.

 

With Chae-Woon, an art scholar and representative of the classical criticism space Gyu-Moon, and Im Sang-Bin, a representative of the education and art research team, Zan-Kyoe, we begin the journey of 'finding my own language' by asking new questions about art and redefi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me and art.

 

 

Focusing on the humanities that can be applied to the field, this program consisted of 'lecture (3 times) - art tour (2 times) - mentoring workshop (4 times) - result sharing session (1 session)'.

 

 

Lecture, among the main curriculum, is an art lecture, a time to analyze and discourse the art around me from various angles, and explore the artistic possibilities of the future that have not yet come. The workshop, which is the process leading to me, is an activity to discover art education contents that only I can create according to the participants' personal habits and life patterns. At the final result sharing meeting, participants' individual programs are fed back to each other and a full-fledged ‘becoming me’ is implemented.

 

<Nadaegi Project> is a program selected for the 2021 Culture and Arts Education History Capability Reinforcement Project hosted and managed by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and sponsored and coopera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oul Metropolitan City, the Korea Culture and Arts Education Promotion Agency, and the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The program will be held free of charge at the Jungnang Art Center exhibition room starting from October 18 (Mon) to December 6 (Mon). In order to prevent participants from being infected with COVID-19, it is operated by providing quarantine products and establishing a quarantine system with the metropolitan culture and arts education support center. Citizens who want to participate can check the website of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and Jungnang Art Center during the recruitment period, and for more information, call the Cultural Policy Project Team.

 

The <Nadaegi Project>, which consists of a total of 10 sessions, will strive to provide customized educational courses to local residents interested in art education, and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will continue to develop various educational programs in the area to take the lead in promoting local cultur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