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세살 동물사랑 여든까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0:16]

중랑구,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세살 동물사랑 여든까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06 [10:16]

 

▲ 중랑구,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예쁜 강아지가 보인다고 바로 다가가서 만지면 안돼요. 우리도 누가 갑자기 빠르게 다가오면 놀라고 무섭겠죠?”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생명존중 의식 함양과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학교로 찾아가는 동물보호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유치원생 및 초등학교 3·4학년 학생으로 연말까지 총 50학급에서 교육을 실시한다. 동물보호교육 전문업체 KOHAI(코하이)가 기관으로 직접 찾아가 반별로 교육을 진행하며, 비대면 교육도 가능하다.

 

교육은 동물도 사람처럼 감정과 욕구를 가진 존재라는 점을 이해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이후 ▲강아지, 고양이와 인사하는 법 ▲유기동물들의 처지와 어려움 ▲생활주변의 동물 배려하기 등의 내용으로 약 40분간 진행된다. 영상 시청, 동요 부르기, 퀴즈 풀기 등 참여형 수업으로 학생들이 보다 재밌게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기관은 중랑구보건소 보건행정과 또는 KOHAI(코하이)로 문의하면 된다. 올해 참여하지 못한 경우 내년에 열리는 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어린 시절 형성된 가치관이 평생을 가는 만큼 동물보호 교육도 조기교육이 중요하다”며 “동물보호를 넘어 동물복지에 대한 인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구는 민선 7기 들어 활발한 동물복지 사업을 벌이고 있다. 전담팀을 신설하고 관련 조례를 제정해 동물복지 실현 기반을 다졌으며 반려견 행동교정 교육,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유기동물 입양지원과 응급진료병원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중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children's animal protection education "Three-year-old animal love until eighty"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If you see a pretty puppy, don’t approach it right away and touch it. We will be surprised and scared if someone suddenly approaches us quickly, right?”

 

 

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announced that it would conduct animal protection education at schools to foster a sense of respect for life and establish a proper companion animal culture.

 

 

The target audience is kindergarteners and students in 3rd and 4th grade of elementary school, and education will be conducted in a total of 50 classes by the end of the year. KOHAI, a company specializing in animal protection education, directly visits the institution and conducts education for each class, and non-face-to-face education is also possible.

 

 

Education begins with understanding that animals have feelings and needs just like humans. Afterwards, ▲How to greet dogs and cats ▲The plight and difficulties of organic animals ▲Care for animals around you for about 40 minutes. Students can participate more fun with participatory classes such as watching videos, singing children's songs, and solving quizzes.

 

 

Organizations wishing to participate can inquire at the Health Administration Division of Jungnang-gu Public Health Center or KOHAI (Kohai). If you did not participate this year, you can apply for the training that will be held next year.

 

 

“Early education is important for animal protection education as the values ​​formed during childhood last a lifetime,” said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The district has been actively engaged in animal welfare projects since the 7th popular election. A dedicated team has been established and related ordinances have been established to lay the groundwork for animal welfare, and various projects are underway, such as dog behavior correction education, stray cat food service establishment, support for abandoned animals adoption, and emergency treatment hospital oper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