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양평병원과 함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3:08]

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양평병원과 함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0 [13:08]

 

▲ 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양평병원 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 자살예방센터)는 지난 9일 양평병원과 함께 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건석 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장, 심지훈 양평병원장 등 관계자 8명이 참석했다.

 

2021년 자살예방백서(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에 따르면 전국에서 자해·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환자의 수는 2015년 26,728명에서 2019년 36,336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9년 통계청 발표기준 양평군의 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은 38.1명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자해·자살 시도자가 자살 첫 시도 후 재시도의 위험성이 높다는 것에 근거, 응급실 내원 환자들을 위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이 필요함에 따라 추진됐다.

 

‘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으로 양평병원 응급실로 후송된 자살시도자 및 자살 고위험군에게 응급치료뿐 아니라 정신과적 상담, 치료비 지원, 퇴원 후 관리 등 자살시도자에 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이밖에 의료자원과 지역자원을 상호 교류해 양평군 자살률 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건석 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자살예방사업에 적극 협조해 주신 양평병원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양평병원과 함께 생명사랑 인식증진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해 양평군 자살률 감소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심지훈 양평병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주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자살시도자의 대응 체계가 원활하게 구축되도록 양평병원에서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평군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and Yangpyeong Hospital Emergency Department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support suicide attempters!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 County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Suicide Prevention Center)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Yangpyeong Hospital on the 9th to support suicide attempters visiting the emergency room.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eight officials, including Lee Kun-seok, director of Yangpyeong County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and Shim Ji-hoon, director of Yangpyeong Hospital.

 

According to the 2021 Suicide Prevention White Paper (Korea Respect for Life and Hope Foundation), the number of patients visiting emergency rooms for self-harm or suicide attempts across the country is continuously increasing from 26,728 in 2015 to 36,336 in 2019. As of 2019, the death rate per 100,000 people in Yangpyeong-gun was 38.1, as announc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Based on the high risk of self-harm/suicide attempters retrying after their first suicide attempt, this MOU was promoted as it was necessary to establish a community safety net for patients visiting the emergency room.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for suicide attempters such as psychiatric counseling, treatment cost support, and post-discharge management as well as emergency treatment for suicide attempters and high-risk groups who were transported to the emergency room of Yangpyeong Hospital under the 'business agreement to support suicide attempters visiting the emergency room' did it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greatly contribute to the reduction of the suicide rate in Yangpyeong-gun by mutual exchange of medical and local resources.

 

Lee Kun-seok, head of Yangpyeong County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said, “I would like to thank Yangpyeong Hospital for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suicide prevention project.

 

In addition, Yangpyeong Hospital Director Shim Ji-hoon said, "With this agreement as an opportunity, Yangpyeong Hospital will actively cooperate to establish a smooth response system for suicide attempters to protect the precious lives of local resident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the Yangpyeong-gu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