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사회복지사협회, 사회복지정책 동아리「세움터」운영

양평군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지속 노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3:05]

양평군 사회복지사협회, 사회복지정책 동아리「세움터」운영

양평군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지속 노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0 [13:05]

 

▲ 양평군청 전경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사회복지사협회는 양평군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소통창구로 양평군 사회복지 발전연구회「세움터」동아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노동인권과 교육훈련, 산업안정 등 기본적 인권으로부터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사회복지사의 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됐다. 실태를 폭 넓게 파악하고 해결을 위한 대응 방안을 강구하기 위함이다.

 

현재 경기복지재단의 인권 친화적 시설 동아리 사업을 지원 받아 7월부터 12월까지 운영 예정이다. 총 6회기에 걸쳐 토론, 학습, 문제해결 등을 통해 양평군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실태를 조사, 분석, 연구해 최종적으로 사회적 실천을 통한 문제해결 및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양평군사회복지사협회장(이미정)은 “이번 활동이 인권으로부터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복지종사자를 위한 정책마련의 작은 불씨가 되어 근로자가 행복한 근로환경이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군사회복지사협회는 사회복지사들 상호간의 교류·협력을 통해 사회복지에 관한 전문지식과 기술을 개발·보급, 사회복지사의 자질향상을 위한 교육훈련 및 권익향상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Social Workers' Association operates the social welfare policy club 「Sewoomteo」

Continuous Efforts to Improve the Treatment of Social Welfare Workers in Yangpyeong-gun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 County Social Workers Association announced that it will operate the Yangpyeong County Social Welfare Development Research Group 「Sewoomteo」club as a policy communication channel to improve the treatment of social welfare workers in Yangpyeong County.

 

This project was started to improve the conditions of social workers who are in a blind spot from basic human rights such as labor human rights, education and training, and industrial stability. The purpose is to broadly understand the actual situation and to devise countermeasures to solve it.

 

Currently, it will be operated from July to December with support from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s human rights-friendly facility club project. Through discussion, learning, and problem solving over a total of 6 sessions, we intend to investigate, analyze, and study the actual conditions of workers at social welfare facilities in Yangpyeong-gun, and ultimately propose solutions and alternatives through social practice.

 

Yangpyeong County Social Workers Association (Lee Mi-jeong) said, “I hope that this activity will serve as a small spark for policy preparation for social workers who are in a blind spot from human rights, and realize a happy working environment for workers.”

 

Meanwhile, the Yangpyeong County Social Workers Association is actively promoting education and training and rights enhancement projects to develop and disseminate professional knowledge and skills related to social welfare through mutual exchange and cooperation among social workers, and to improve the qualifications of social worker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