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추석 연휴 ‘구리공설묘지 전면폐쇄’ 조치

코로나19 확산세 차단 성묘객 대상 ‘이용제한 행정명령’ 발령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2:49]

안승남 구리시장, 추석 연휴 ‘구리공설묘지 전면폐쇄’ 조치

코로나19 확산세 차단 성묘객 대상 ‘이용제한 행정명령’ 발령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0 [12:49]

 

▲구리공설묘지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재대본, 본부장 안승남 구리시장)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설에 이어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18일에서 22일까지 5일간 구리공설묘지를 전면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구리시 재대본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과 더불어 관내 산발적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이를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구리공설묘지 이용 제한 행정명령을 8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재대본은 추석 연휴 전·후 기간인 9월 11일~17일까지 7일간, 9월 23일~29일 7일간 공설묘지를 제한적으로 개방한다. 이 기간 방문하는 성묘객에게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며, 음식물 섭취가 금지된다. 또한, 임시초소 2개를 설치하여 안심콜 방문 등록,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에도 철저히 임할 예정이다.

 

아울러, 추석 연휴 기간 중 구리공설묘지 전면 폐쇄와 추석 연휴 전·후 제한 개방에 대한 사실을 SNS 게재, 문자 발송, 보도자료 배포, 시 홈페이지 게시, 현수막 부착 등의 방법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지역 간 이동이 활발하고 사람들이 밀집되기 쉬운 추석 연휴 기간 성묘 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우려됨에 따라 구리공설묘지 전면폐쇄를 결정하게 됐다.”며,“이는 코로나19로부터 가족과 지역사회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해 주시고, 공설묘지 방문 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걱정 없이 건강하고 따뜻한 명절이 되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Mayor Ahn Seung-nam takes measures to close Guri public cemetery during Chuseok holidays

'Administrative Order Restricting Use' for Adults to Block the Spread of COVID-19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Guri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re-script, head of the Guri Mayor Ahn Seung-nam) has decided to completely close the Guri public cemetery for five days from September 18 to 22, the Chuseok holiday following the last Lunar New Yea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

 

On the 8th, the Guri city re-script issued an administrative order to restrict the use of Guri public cemeteries as a special measure to block the severe situation in which sporadic COVID-19 cases are increas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long with the extension of 4 steps of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ccordingly, the public cemetery will be open to a limited extent for 7 days from September 11 to 17, and for 7 days from September 23 to 29, before and after the Chuseok holiday. During this period, it is compulsory to wear a mask, and eating and drinking is prohibited. In addition, two temporary checkpoints will be installed to thoroughly comply with quarantine rules, such as registering for safety calls and wearing masks.

 

In addition, we plan to publicize the fact of the full closure of the Guri Public Cemetery during the Chuseok holiday period and the limited opening before and after the Chuseok holiday by posting on SNS, sending text messages, distributing press releases, posting on the city website, and attaching banners.

 

Mayor Ahn Seung-nam said, “We have decided to close the Guri Public Cemetery as a result of concerns about a mass infection of Corona 19 during the Chuseok holiday, when people are easily crowded with active movement between regions.” Please understand that this is an unavoidable measure to protect the safety of the community, and when visiting public cemeteries, please follow the quarantine rules so that it can be a healthy and warm holiday without worri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