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1인가구 안전도어지킴이 서비스 지원

도어카메라, 긴급출동서비스가 결합된 가정용 보안서비스 ‘안전도어지킴이’ 설치지원
만 18세 이상 임차주택에 거주하는 1인가구 110명 대상
3년간 월 9,900원으로 이용, 최초 1년은 월 1,000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2:44]

중랑구, 1인가구 안전도어지킴이 서비스 지원

도어카메라, 긴급출동서비스가 결합된 가정용 보안서비스 ‘안전도어지킴이’ 설치지원
만 18세 이상 임차주택에 거주하는 1인가구 110명 대상
3년간 월 9,900원으로 이용, 최초 1년은 월 1,000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0 [12:44]

 

▲ 안전도어 지킴이 설치지원 홍보물(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주거침입 등 각종 범죄로부터 1인가구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도어지킴이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로 배달·택배 이용이 증가하면서 이를 악용한 범죄도 늘어나고 있으나 비용부담 때문에 방범장치 설치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1인가구에 가정용 보안서비스를 저렴하게 제공해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주거환경을 만들고자 한다.

 

도어지킴이는 움직임 감지센서가 내장된 카메라를 현관문에 설치해 24시간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비상시 긴급출동까지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메라는 방문자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되면 전용 앱으로 알림을 전송한다. 이용자는 집 안에서 방문자가 누군지 확인하고 상황에 따라 “경비시스템이 작동 중입니다” 등의 경고성 음성도 내보낼 수 있다.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최단거리에 있는 안전대원이 신속하게 출동한다. 이용자가 앱이나 집안에 설치된 SOS 비상 버튼을 눌러 출동을 요청할 수도 있다.

 

서비스 지원기간은 총 3년이다. 최초 1년은 이용료를 보조 받아 월 1,000원만 내면 되며, 나머지 2년은 시중가의 절반 가량인 월 9,9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만 18세 이상 중랑구민으로 임차주택에 거주하는 1인가구 110명이다. 남녀 모두 신청 가능하나 자가 및 아파트 거주자는 제외된다.신청을 희망하는 주민은 이메일로 신청서, 주민등록등본, 임대차계약서등을 제출하면 된다. 접수는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서울시 1인가구 포털을 방문하거나 중랑구청 여성가족과, 캡스홈으로 문의하면 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도어지킴이 설치를 통해 1인가구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며, “1인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만큼 주거, 안전, 사회적 관계망 등 다방면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여성 1인가구를 대상으로 휴대용 긴급벨, 현관문 이중잠금장치 등으로 구성된 안심홈 4종세트도 지원하고 있다. 지원기간은 11월까지로 매월 15일까지 접수받으며 예산소진 시 조기 마감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where single-person households are safe

- Support installation of ‘Safety Door Keeper’, a home security service that combines door camera and emergency dispatch service

- For 110 single-person households over the age of 18 living in rental housing

- Use at KRW 9,900 per month for 3 years, KRW 1,000 per month for the first year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announced that it would support door guard service to protect single-person households from various crimes such as house trespassing.

 

Recently, as the use of delivery and courier services increases due to the corona virus, crimes that exploit them are also increasing, but it is difficult to install a crime prevention device due to the cost burden. To this end, we aim to relieve anxiety and create a safe living environment by providing home security services to single-person households at an affordable price.

 

 

Door Keeper is a service that installs a camera with a built-in motion sensor on the front door to check the safety status 24 hours a day and to request emergency dispatch in case of emergency.

 

The camera detects a visitor's movement in real time and sends a notification to a dedicated app when suspicious movement is detected. Users can check who the visitors are in the house and, depending on the situation, send out warning voices such as “The security system is working”.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the safety personnel in the shortest distance are dispatched promptly. Users can also request an emergency response by pressing the SOS emergency button installed in the app or in the house.

 

The service support period is 3 years in total. For the first year, you only need to pay 1,000 won per month with subsidies, and for the other two years, you can use it at 9,900 won per month, which is about half of the market price.

 

 

The target audience is 110 single-person households who are 18 years of age or older and live in rental housing. Both men and women can apply, but self-employed and apartment dwellers are excluded. Residents who wish to apply can submit an application form, a copy of resident registration, and a rental agreement by e-mail. Registration is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nd more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 ward office website.

 

If you have any other questions, please visit the portal for single-person households in Seoul, or contact the Women's and Family Affairs Division at Jungnang-gu Office or Caps Home.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I hope that the installation of door guards will create an environment where single-person households can live safely. I will try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Meanwhile, for single-person female households, the district is also supporting a four-piece set of safe homes consisting of a portable emergency bell and a double locking device on the front door. Applications are accepted until the 15th of every month, until November, and closes early when the budget is exhaus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