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생활임금위원회 박현일 위원장, 양평형 생활임금 대폭 인상

내년 ‘양평형 생활인금’ 650원 대폭 오른 첫 1만원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1 [07:35]

양평생활임금위원회 박현일 위원장, 양평형 생활임금 대폭 인상

내년 ‘양평형 생활인금’ 650원 대폭 오른 첫 1만원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1 [07:35]

▲ 양평생활임금위원회 박현일 위원장 회의 주재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이 내년 ‘양평형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20원으로 확정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이는 올해 양평형 생활임금(9천370원)보다 7%(650원) 높으며, 정부가 고시한 최저임금 9370원 보다는 860원이 더 많은 수준이다.

 

양평형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일을 해서 번 소득으로 주거비, 교육비, 문화생활비 등을 보장받으며 가족과 함께 서울에서 실제로 생활할 수 있는 임금 수준이다. 보통 물가상승률과 가계소득·지출 등을 고려해 매년 정한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내년 1월1일부터 적용받는 대상자는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양평군 출연기관 소속 직접고용노동자 △양평군 투자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민간위탁노동자 △뉴딜일자리참여자 등 총 350여명이다. 이들은 법정 노동시간인 209시간을 근무하면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한 달에 209만 4180원을 수령하게 된다.

 

군는 2022년 양평형 생활임금은 정부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1.5%),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여건과 도시노동자 3인 가구의 가계 지출 등 각종 통계값을 감안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내년도 생활임금액과 적용기준 등에 관한 내용은 16일 고시할 예정이다.

 

박현일 위원장은 “양평형 생활임금은 시급 1만원 시대를 비롯해 정부 최저임금과 타시도 생활임금 인상에 뒤떨어지지 않도록 해다”며 “내년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상황과 민선7기 정동균지방정부의 재정적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상폭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Living Wage Committee Chairman Park Hyun-il, Yangpyeong Living Wage Increase

Next year’s ‘Yangpyeong-style living wage’ increased by 650 won to 10,000 won for the first time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Yangpyeong-gun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as fixed the ‘Yangpyeong living wage’ for next year at 1020 won per hour.

 

This is 7% (650 won) higher than this year's Yangpyeong living wage (9,370 won), and 860 won more than the government's announced minimum wage of 9,370 won.

 

The Yangpyeong Living Wage is a wage level at which a worker can actually live in Seoul with his family, with housing, education, and cultural living expenses guaranteed with the income earned by the worker. It is usually determined annually in consideration of the inflation rate and household income and expenses. In Korea,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as the first metropolitan government to introduce it in 2015.

 

From January 1, next year, a total of 350 people, including those not covered by the civil servant remuneration system, directly hired workers from Yangpyeong-gun-funded institutions, workers from subsidiaries of Yangpyeong-gun investment institutions, private contract workers, and New Deal job participants. If they work 209 hours, the statutory working hours, they will receive 2,094,180 won per month based on the regular wage.

 

The military explained that the Yangpyeong living wage for 2022 was determined in consideration of various statistical values ​​such as the government's rate of increase of the minimum wage for next year (1.5%), the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due to Corona 19, and the household spending of a household of three workers. The living wage for next year and the applicable standards will be announced on the 16th.

 

Chairman Park Hyun-il said, “The Yangpyeong-style living wage should not fall behind the government’s minimum wage and the living wage increase in other cities, including the 10,000 won hour. We decided to raise the price by taking all circumstances into accoun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