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빅데이터 활용한 공유재산 꾸준한 성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7:11]

남양주시, 빅데이터 활용한 공유재산 꾸준한 성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3 [17:11]

 

▲ 진건읍 소재 아파트 진출입 도로 사진(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7월 호평동 소재 토지 2필지 은닉공유재산을 발굴해 소유권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에는 진건읍 사능리 소재 토지 1필지(시가 9억 7천만원)를 시로 소유권이전 등기절차를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토지는 진건읍 소재 아파트 진출입 공공시설(도로)로 사업시행자가 시로 무상귀속해야 할 재산으로 1990년 공사 완료하고도 최근까지 소유권 이전이 미이행된 상태였으나 사업 근거 서류를 가지고 사업시행자와 지속적인 협의 끝에 30여년만에 소유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

 

시는 빅데이터(지적·공간·재산·인허가 정보자료 등 매칭한 결과물을 조사·분석한 자료)를 적극 활용해 은닉공유재산 발굴 뿐만 아니라 불일치한 공유재산관리대장 정비, 착오 등록된 재산관리관 변경 조치, 1995. 1. 1. 남양주시 개청이후 등기상 남양주군·미금시로 표시돼 있는 재산에 대해 일제정비 완료하는 등 다양한 공유재산 업무영역에 있어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이금구 재산관리과장은 “공유재산분야에 빅데이터를 활용해 재산관리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한 체계적인 재산관리와 시 지방재정 확충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 Consistent Performance of Shared Property Using Big Data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Gwanghan Jo) used big data to discover and secure ownership of the hidden public property of 2 lots of land in Hyeongyeong-dong in July, and this time, take ownership of 1 lot (market price of 970 million won) in Saneung-ri, Jingeon-eup. It was announced on the 13th that the previous registration procedure was completed.

 

The land is a public facility (road) for entering and exiting an apartment building located in Jingeon-eup, which is a property that should be returned to the city free of charge by the project operator. It took several years to acquire ownership.

 

The city actively utilizes big data (data that researches and analyzes matching results such as cadastral, spatial, property, and permission information data) to not only discover hidden common properties, but also maintain inconsistent public property management ledgers, and take measures to change registered property managers , 1995. 1. 1. Since the opening of Namyangju City, it has been making steady achievements in various areas of public property business, such as completing an all-in-one overhaul for properties that are marked as Namyangju-gun and Migeum-si in the register.

 

Lee Kum-gu, head of the property management divisio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systematically manage property and expand the city's local finances by maximizing the expertise and efficiency of property management by using big data in the field of public proper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