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10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기초생계급여 수급가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5:00]

양평군, 10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기초생계급여 수급가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3 [15:00]

 

▲ 기초생활보장 기준완화 포스터(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군수 정동균)은 10월부터 시행되는 생계급여 수급자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인해 더 많은 군민들이 생계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을 신청하는 본인의 소득·재산이 선정 기준에 충족되면 부양의무자(1촌 직계혈족)에 대한 소득·재산 조사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 다만, 부양의무자가 고소득(연 1억원)·고재산(9억원)인 경우에는 부양의무자 기준이 지속 적용된다.

 

양평군은 경로당과 복지회관 등 지역주민이 자주 이용하는 곳에 홍보물을 배포하고, 군 홈페이지와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더 많은 군민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구문경 복지정책과장은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생계가 어려운 가구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대상자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읍·면사무소 복지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abolishes the standard for people obligated to support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livelihood benefit from October

- Abolition of the standard for those who are obligated to support households receiving basic livelihood benefits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gun (Gun-gun Jeong Dong-gyun) announced on the 13th that the abolition of the standard for dependents of the beneficiaries of livelihood benefits, which is in effect from October, has made it possible for more citizens to receive livelihood benefits.

 

If the income and property of the person applying for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benefit meets the selection criteria, he/she can receive support without an income and property investigation on the person obligated to support (first-degree direct blood relative) In the case of high assets (900 million won), the standard for dependents is continuously applied.

 

Yangpyeong-gun plans to distribute promotional materials to places frequently used by local residents, such as senior citizens’ centers and welfare centers, and continuously promote it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the county website and social media so that more citizens can receive support.

 

“As the standard for dependents has been abolished, we will do our best to find candidates to help solve the economic difficulties of households who are having a hard time making a living,” said Koo Koo-gyeong, head of the welfare policy department.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the Welfare Team of the Eup/Myeon Offi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