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토종자원 가치확산을 위한 ‘토종벼 벼베기’행사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4:53]

양평군, 토종자원 가치확산을 위한 ‘토종벼 벼베기’행사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3 [14:53]

 

▲ 양평군, 토종자원 가치확산을 위한 ‘토종벼 벼베기’행사 개최(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군수 정동균)은 지난 10일 청운면 가현리 토종자원 거점단지에서 토종자원의 가치를 알리고 재배 정보 교류를 위한 ‘토종벼 벼베기’행사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동균 양평군수, 양평군의회 전진선 의장,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배달특급) 이석훈 대표, 우보농장 이근이 대표, 토종벼 채종포 참여농가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토종벼 벼베기 행사가 진행된 품종은 ‘용천’으로 조생종이며 울긋불긋한 낟알에 현미는 붉은색의 특징을 가지고 있어 추석 햅쌀로서의 역할을 부여할 수 있는 품종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우리 양평군은 청정지역 양평에서 잊혀져가는 토종자원을 살리기 위한 목표를 가지고 토종자원 거점단지를 조성하며 올 봄 손모내기 행사에 이어 이렇게 벼베기 행사도 진행하게 됐다”며,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길을 걸어가는 만큼 어려움이 있겠지만 앞으로 우리 토종자원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자부심을 가지고 더욱 노력하겠으며,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진선 양평군의회 의장은 “청운면에 토종자원 거점단지가 만들어지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데 특히 여기 계신 토종벼 재배에 참여해주신 농가분들, 청운면 주민분들께서 많이 노력해주신 덕분에 이렇게 벼베기 행사도 진행할 수 있는 것 같다. 그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올해 토종벼 재배에 고생많으셨고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배달특급) 이석훈 대표는 “저희 배달특급에서도 양평군에서 보존하려 애쓰시는 토종자원, 토종벼에 대해 관심이 많다. 기회가 된다면 배달특급에서 친환경 양평에서 재배된 토종자원을 활용한 제품들을 유통하고 싶다”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양평군은 토종벼의 지역적응 품종 선발 및 특성연구를 위해 12개 읍면, 청운면 가현리 채종포에 약 200여 종의 메벼와 찰벼를 10.9ha 규모로 재배했으며 9월~10월 말까지 토종벼 수확을 진행할 예정이며, 농촌경관 속 펼쳐지는 200여종의 다양한 토종벼의 모습을 주민들이 감상할 수 있도록 비대면 탐방행사도 현재 병행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to hold 'Indigenous rice harvesting' event to spread the value of native resources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gun (head of the county, Dong-gyun Jeong)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had held an event to promote the value of native resources and exchange cultivation information at the native resource base complex in Gahyeon-ri, Cheongun-myeon, on the 10th.

 

About 40 people attended the event, including Yangpyeong County Mayor Jeong Dong-gyun, Yang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Jeon Jin-seon, Korea Gyeonggi-do Co., Ltd. (Baedal Express) CEO Lee Seok-hoon, Woobo Farm CEO Lee Geun-i, and farmers participating in native rice harvesting.

 

The variety for which this local rice harvesting event was held is ‘Yongcheon’, which is an early variety, and has reddish grains and brown rice, so it is a variety that can be given a role as a new rice for Chuseok.

 

Yangpyeong County Mayor Jeong Dong-gyun said, “We, Yangpyeong-gun, have established a native resource base complex with the goal of reviving the forgotten native resources in Yangpyeong, a clean area, and this spring, following the hand planting event, will also hold a rice harvesting event.” “Other local governments There will be difficulties as we walk on a path that is differentiated from that of others, but we will do our best with pride so that our native resources can be well preserved in the future, and we ask for your interest.”

 

Yang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Jeon Jin-seon said, “The native resource base complex has been created in Cheongun-myeon and many people are interested. seems to be able “Thank you for all your hard work,” he said.

 

Korea Gyeonggi-do Co., Ltd. (Baedal Express) CEO Lee Seok-hoon said, “We, Baedal Express, are also very interested in the indigenous resources and native rice that Yangpyeong-gun is trying to preserve. If there is an opportunity, I would like to distribute products using local resources grown in the eco-friendly Yangpyeong on the delivery express,” he said.

 

On the other hand, Yangpyeong-gun cultivated about 200 kinds of buckwheat and glutinous rice on a scale of 10.9ha in 12 towns and villages and Gahyeon-ri, Cheongun-myeon, and harvested native rice from September to the end of October for the selection and characterization of indigenous rice varieties. A non-face-to-face tour event is currently being held so that residents can appreciate the appearance of 200 different types of native rice in the rural landscap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