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구리시지회와 간담회 가져

부동산 관련 불법행위 근절과 부동산 투기 방지 등 시민재산권 보호 논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2:44]

안승남 구리시장,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구리시지회와 간담회 가져

부동산 관련 불법행위 근절과 부동산 투기 방지 등 시민재산권 보호 논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4 [12:44]

 

▲ 안승남(좌측 7번째) 구리시장,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구리시지회와 간담회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4일 시청 3층 상황실에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구리시지회와 부동산 관련 간담회를 갖고 부동산 현안 및 시정시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공인중개사들은 ▲한강변 도시개발사업 추진 현황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사업 추진 현황 ▲공공택지조성사업(기본주택) 구리시 선정 현황 ▲무등록·무자격 불법 중개행위 강력 단속 등에 대한 사항을 질의했다.

 

이에 안승남 시장은 “한강변 도시개발사업(가칭)은 토평동 일원 약 149만㎡의 부지에 도시개발법을 근거로 난개발 방지와 계획적 관리를 위한 공익성을 담보로 하는 ‘No.1 A.I. 강소 도시 구리’ 개발 컨셉으로, 한국형 뉴딜정책에 입각한 스마트시티 개발을 목표로 단순한 주택공급이 아닌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대답했다.

 

아울러 “사노동의 96만 3000㎡ 부지에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과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전하고 푸드테크밸리와 연계하여 푸드테크 산업의 선순환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이뤄낼 계획으로, 이 두 사업의 성공으로 구리시 발전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우리 시에 다양한 도시개발 사업 추진이 예정된 만큼 시민들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무등록 중개행위 등 각종 불법행위 근절과 부동산 투기 방지 등 여러 가지 부동산 관련 정책들을 발굴하겠으며, 공인중개사 측에서도 부동산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앞장서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3차 신도시 신규공공택지 추진계획에 따른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제1호 기본주택 사업지구)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2027년까지 교문동 266-3번지 일원 100,936㎡에 1,280세대 건설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Mayor Ahn Seung-nam held a meeting with the Guri Branch of the Korea Real Estate Brokers Association

Discussion on protection of civil property rights, such as eradication of real estate-related illegal acts and prevent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city of Guri (Mayor Seung-nam Ahn) held a real estate-related meeting with the Guri City Council of the Korea Real Estate Brokers Association in the situation room on the 3rd floor of City Hall on the 14th and shared opinions on real estate issues and municipal policies.

 

The real estate agents of the Association of Certified Realtors of Korea inquired about ▲ the status of urban development projects along the Han River ▲ status of the E-commerce logistics complex development project ▲ the status of selection of public housing site development project (basic housing) in Guri city ▲ strong crackdown on unregistered and unqualified illegal brokerage activities.

 

In response, Mayor Ahn Seung-nam said, “The Hangang Riverside Urban Development Project (tentative name) is the ‘No.1 A.I. With the development concept of ‘Guri, Jiangsu City,’ it is a project that aims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rough job creation rather than simply supplying housing with the goal of developing a smart city based on the Korean New Deal policy.”

 

In addition, “We plan to create an e-commerce logistics complex on the 963,000 square meter site in Saro-dong, relocate the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 wholesale market, and create jobs through a virtuous cycle of the food-tech industry in connection with Food Tech Valley. We expect it to be a epochal turning point for the development of Guri.”

 

“As various urban development projects are scheduled in our city, we will discover various real estate-related policies, such as eradication of various illegal acts such as unregistered brokerage, and prevent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in order to protect citizens’ property rights. Please give me a cycle,” he said.

 

Meanwhile, Guri Gyomun public housing district (No. 1 basic housing business district)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3rd new city new public housing site promotion plan will be built by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H) by 2027, covering 1,280 in 100,936㎡ around Gyomun-dong 266-3. It is planned to proceed with the goal of building a gener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