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아빠와 함께라서 행복해요’진행

아버지 참여 학부모 연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2:38]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아빠와 함께라서 행복해요’진행

아버지 참여 학부모 연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4 [12:38]

 

▲ 아빠랑 함께라서 행복해요 홍보물(사진제공=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교육장 신숙현)은 관내 유치원·초등 1~2학년·초등 3~6학년 아버지를 대상으로‘아빠랑 함께라서 행복해요’연수를 실시간 쌍방향 참여하는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연수는 퇴근 후 집에서 아버지가 자녀와 직접 놀이 실시, 자녀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강의 수강, 다른 가정의 아버지들과 소통 기회 제공을 하고자 구리남양주학부모참여지원센터에서 기획했다.

 

유치원과 초등 1~2학년 아버지 연수는 아빠놀이 전문가 권오진(아빠학교 교장) 강사가 진행했다.

 

유치원 아버지 대상 1차 연수는 8월 31일(화) 저녁에 페트병 4개를 불어서 쓰러뜨리기, 몸으로 넘어뜨리기 등 아이들과 아버지가 함께‘자존감과 자율성 향상 놀이’를 하였고, 2차 연수는 9월 4일(토) 오전에 아버지와 어머니가 ‘놀이의 달인 아빠되기’강의를 듣고 평소 자녀를 기르며 궁금했던 질문을 주고 받는 방식으로 운영했다.

 

초등 1~2학년 아버지 대상 1차 연수는 9월 7일(화) 저녁 신문지 50장을 찢고 뭉치고 던지며 아버지와 자녀가 함께‘사회성과 소통 능력 향상 놀이’를 하였고, 2차 연수는 9월 11일(토) 오전 부부가 참여하여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강의를 듣고 자녀와 놀아주며 소통하는 방법과 부모의 자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초등 3~6학년 아버지 대상 강의는 김진성 강사(생각실천연구소장)가 진행하였다. 1차는 9월 2일(목) 저녁‘성격유형에 따른 질문 대화법’을 통해 자녀의 성격을 살펴보고 적절한 방법으로 대화하는 방법을 안내하였다. 2차는 9월 9일(목) 저녁‘독서와 함께하는 질문 대화법’을 통하여 초등3~6학년에서 독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책을 읽으며 아이의 마음도 공감할 수 있는 소통 방법을 알려주어, 자녀를 성장시키기 위한 부모의 관심과 노력의 중요함을 인식하는 시간이 됐다.

 

총 6회로 진행된 이 연수는 매회 자발적 질문을 하는 등 참여자들의 호응이 뜨거웠다. ‘아빠랑 함께라서 행복해요’에 참여한 한 유치원생 아버지는“함께 놀면서 무척 즐거워하는 아이를 보니 아빠로서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아이들과 재미있게 놀면서 소통하고 아버지들의 고민도 나눌 수 있는 이런 기회가 많이 제공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초등학생 아버지는“부모 중심이 아니라 아이의 성격유형을 알고 자녀의 눈높이에서 관심을 갖고 양육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된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숙현 교육장은“아버지가 자녀교육에 참여할 때 자녀의 자존감 형성, 사회성 발달, 친밀한 교우관계 등 여러 면에서 매우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앞으로도 아버지들이 자녀와 놀이하는 방법을 안내하거나 양육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식으로 연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홈페이지 알림마당 공지사항에 아버지 연수 자료를 탑재하여 강의를 듣지 못한 학부모들도 내용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Namyangju Office of Education, Parent Training ‘I’m Happy to Be with Dad’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Namyangju Office of Education (Director of Education, Shin Sook-hyeon) conducted the ‘I’m happy because I’m with my dad’ training in an online format for real-time interactive participation for fathers in kindergartens, 1st-2nd graders, and 3rd-6th graders of elementary school.

 

This training was planned and conducted by the Guri Namyangju Parent Participation Support Center to provide opportunities for fathers to play with their children at home after work, attend lectures to broaden their understanding of children, and communicate with fathers from other families.

 

The kindergarten and elementary school 1st and 2nd grade father training was conducted by instructor Oh-jin Kwon (Principal of Dad School), an expert in dad play.

 

In the first training for kindergarten fathers, on the evening of August 31 (Tuesday), the children and father played a 'play to improve self-esteem and autonomy', such as blowing 4 plastic bottles down and knocking them down. In the morning of the 4th (Sat), father and mother listened to the lecture 'Becoming a master of play' and asked questions that they had always wondered about while raising their children.

 

The first training for fathers in the first and second grades of elementary school was held on the evening of September 7 (Tuesday) by tearing up 50 sheets of newspaper and throwing them together, and the father and child played a 'play to improve social and communication skills' together, and the second training was held on September 11. On Saturday morning, a couple participated and listened to the lecture 'There is no study like play' and talked about how to communicate with children and how to communicate with their children and parents' attitudes.

 

The lectures for fathers in grades 3-6 were conducted by Instructor Jin-Sung Kim (Director of the Institute of Thought Practice). In the first session, on the evening of September 2nd (Thursday), through the ‘Question and Conversation Methods According to Personality Type’, the children’s personality was examined and how to communicate in an appropriate way. In the second session, on the evening of September 9 (Thursday), through the 'How to Conversate Questions with Reading', the 3rd to 6th graders of elementary school recognize the importance of reading and learn how to communicate so that they can read and sympathize with the children's minds. It is a time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parents' interest and effort to

 

The training, which was held for a total of 6 sessions, was well-received by the participants by asking voluntary questions each time. A kindergartener father who participated in 'I'm Happy Because I'm with Daddy' said, "It was a happy time for me as a father as I saw the children having so much fun playing together. I hope that there will be many opportunities like this to communicate with children while having fun, and to share the concerns of fathers.” Also, the father of an elementary school student said, "It was a good opportunity to learn that it is important to know the child's personality type, not to focus on the parents, and to be interested in and nurture from the child's point of view."

 

Superintendent Shin Sook-hyun said, "When fathers participate in their children's education, it has a very positive effect in many ways, such as the formation of children's self-esteem, social development, and close friendships. We will continue to expand the training in various formats so that fathers can guide them on how to play with their children or answer questions about parenting.”

 

Meanwhile, the Guri Namyangju Office of Education's website notices are loaded with father's training materials to support parents who have not been able to attend the lectures to share the cont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