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추석 종합대책 추진! 코로나 대응 쉬지 않는다

15일부터 23일까지 9일간 추석 종합대책 추진
안전·교통·편의·나눔·물가 등 5개 분야, 총 574명 비상근무체계 유지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 선별진료소 운영 통해 코로나19 대응 힘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2:36]

중랑구, 추석 종합대책 추진! 코로나 대응 쉬지 않는다

15일부터 23일까지 9일간 추석 종합대책 추진
안전·교통·편의·나눔·물가 등 5개 분야, 총 574명 비상근무체계 유지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 선별진료소 운영 통해 코로나19 대응 힘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4 [12:36]

 

▲ 중랑구 망우저류저공원 드라이브스루 검사소에서 일일 진행요원으로 나선 류경기 중랑구청장(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오는 15일부터 23일까지 주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은 방역·재난 관리, 교통안전 강화, 생활불편 해소, 소외이웃 지원, 명절물가 안정 등 5개 분야로 나뉜다. 총 574명의 직원이 연휴기간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24시간 근무체계를 유지한다.

 

우선 연휴기간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가족간 감염확산을 차단하고 상봉터미널, 전통시장,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강화한다. 역학조사, 자가격리자 관리,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의 업무도 지속한다.

 

주민들이 고향방문 전후로 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도 계속 운영한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면목역 임시선별검사소는 18~22일, 망우저류조공원 드라이브스루 검사소는 18일과 22일 양일간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생활폐기물 수거는 20~21일 중지되며 월·수·금 지역은 22일부터, 일·화·목 지역은 23일부터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다. 연휴 첫날과 마지막날에는 환경미화원 80여명을 투입해 가로변 대청소를 실시한다. 취약지역은 매일 점검해 무단투기로 인한 주민불편을 막는다.

 

아울러 연휴기간 문 여는 의료기관 37곳과 휴일지킴이 약국 162곳을 지정·운영한다.24시간 응급진료는 서울의료원, 동부제일병원, 녹색병원에서 가능하다. 구 홈페이지 또는 중랑구 응급진료상황실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명절 동안 소외된 이웃이 없도록 따뜻한 나눔도 전한다. 기초생활수급 11,698가구에 위문품비를 지원하고 연휴 전후로 사물인터넷 등을 활용해 홀몸어르신 안부도 꼼꼼하게 확인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주민들이 안전하게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빈틈없이 추석대책을 추진하겠다”라며, “이번 연휴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안정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연휴기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고 고향방문 전후로 선별검사도 꼭 받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promotes comprehensive measures for Chuseok! Corona response does not stop

- Promotion of comprehensive measures for Chuseok for 9 days from the 15th to the 23rd

- 574 employees in 5 areas including safety, transportation, convenience, sharing, and price

- Efforts to respond to COVID-19 by strengthening quarantine of multi-use facilities and operating screening clinics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Gyeonggi Ryu, head of the district) announced that it will promote comprehensive measures for Chuseok so that residents can spend a safe and comfortable Chuseok holiday from the 15th to the 23rd.

 

 

This comprehensive measure is divided into five areas: quarantine and disaster management, traffic safety reinforcement, life inconvenient relief, support for underprivileged neighbors, and holiday price stabilization. A total of 574 employees maintain a 24-hour working system so that they can prepare for emergencies that occur during the holidays.

 

 

First of all, during the holiday period, the 'Corona 19 Response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ill be operated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among family members and strengthen the quarantine of multi-use facilities such as Sangbong Terminal, traditional markets, and restaurants.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self-quarantine management, and operation of life treatment centers will continue.

 

 

Screening clinics will continue to operate so that residents can receive screening tests before and after visiting their hometown. The public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 and Myeonmok Station temporary screening station will operate from the 18th to the 22nd, and the drive-through testing center at Mangwoojeoryujo Park will be operated for two days on the 18th and 22nd. Operating hours are from 9 a.m. to 6 p.m.

 

 

Household waste collection will be suspended from the 20th to the 21st, and it will be possible to dispose of garbage from the 22nd in the Monday, Wednesday, and Friday areas and the 23rd in the Sunday, Tuesday and Thursday areas. On the first and last days of the holidays, about 80 sanitation workers are dispatched to carry out a thorough roadside cleaning. Vulnerable areas are inspected daily to prevent inconvenience to residents due to unauthorized dumping.

 

In addition, 37 medical institutions and 162 holiday keeper pharmacies are designated and operated during the holidays. 24-hour emergency treatment is available at Seoul Medical Center, Dongbu Jeil Hospital, and Green Hospital. You can check through the ward website or the Jungnang-gu Emergency Medical Center.

 

We also deliver warm sharing so that no neighbors are left behind during the holidays. Consolation expenses are provided to 11,698 households receiving basic livelihood support, and the safety of the elderly alone is meticulously checked using the Internet of Things before and after the holidays.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We will thoroughly implement measures for Chuseok so that residents can spend the holidays safely. Please be sure to receive screening tests before and after your vis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