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국회 예결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 실정 집중 질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1:36]

김선교 의원, 국회 예결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 실정 집중 질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7 [11:36]

▲ 국민의힘 김선교 국회의원(여주시양평군)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지난6일 2020년도 결산 종합질의에 나선 김선교(국민의 힘, 여주‧양평) 국회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임기 4년을 결산하면서 그동안 국민을 괴롭히고 국가경제를 망친 문 정권의 실정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오후 국회 예결특위 9번째 질의자로 나선 김 의원은, K-방역 홍보에만 열중하고 있는 정부가 공공의료인력을 보급할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예산을 3년째 전액 불용시키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최근 보건의료인력의 파업결정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대통령은 이와는 무관한 풍산개 사진을 올리면서 나몰라라 하는 행태에 대해 지적하며, K-방역의 성공은 정부와 대통령의 치적이 아니라, 국민의 협조와 의료진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강조했다.

 

또한 김의원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집 사지마라’는 발언을 했지만, 정작 전세시장은 정부 여당의 임대차3법 강행으로 전세 물건 수가 전년도 대비 반토막 난 상황이라, 국민들이 월세시장으로 밀려나고 주거비가 상승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김의원은 국민들이 집을 사지않아도 될 만큼 전세시장을 안정되게 만드는 것도 정부의 책임임을 강조했다.

 

이 외에도 금리인상 시기를 앞두고, 한국장학재단이 실시하는 대학생 학자금 대출 중, 취업 후 상환학자금의 이자적용 방식이 ‘변동금리’만을 고집하고 있어, 향후 해당 학자금의 대출자들이 심각한 이자부담을 떠안을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강력히 요구했다.

 

실제로, 8월 말 현재, 103만명이 대출받고 있는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은 금리가 1% 오를 시, 전체 대출자가 부담해야 하는 이자가 664억원 늘어나게된다.

 

그리고, 일본의 원전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따라 문 대통령이 국제사법재판소 소송을 지시했지만, 반년 가까이 지난 현재까지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반일감정만 조성하고 있는 정부의 실태도 지적하고 실질적인 대책 강구를 요청했다.

 

이처럼,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적하는 김의원은 “남은 임기동안 대통령과 정부는 그동안의 실정을 인정하고 바로잡는데 집중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Rep. Kim Seon-kyo asks questions about the Moon Jae-in government's situa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Seon-kyo (People’s Power, Yeoju/Yangpyeong), who held a comprehensive inquiry on the fiscal year 2020 settlement at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6th, has been harassing the people during the settlement of the four-year term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He focused on the situation of the Moon administration that ruined the national economy in Higo.

 

Rep. Kim, who appeared as the ninth inquir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Special Committee in the afternoon, pointed out that the government, which is focused only on promoting K- quarantine, has completely wasted the budget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University of Public Health and Medical Care, which will supply public medical personnel for the third year.

 

In particular, at the time of the recent decision to strike by health and medical personnel, the president pointed out the behavior that he was embarrassed by posting a picture of the Pungsan dog that had nothing to do with it. He emphasized that it was possible because of the sacrifice of the medical staff.

 

Also, Kim said that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of “don’t buy a house” said, but in fact, the number of jeonse items in the jeonse market was cut in half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ue to the enforcement of the 3rd lease law by the ruling party. pointed out that there is

 

Rep. Kim emphasized that it is the government's responsibility to make the jeonse market stable enough for the people to not have to buy a house.

 

In addition to this, ahead of the interest rate hike period, among college student loans offered by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the method of applying interest for student loans repaid after employment insists on only 'variable rates'. Anticipated and strongly demanded countermeasures.

 

In fact, as of the end of August, as of the end of August, if the interest rate rises by 1% on the student loan repayment after employment, which is currently being borrowed by 1.03 million people, the interest borne by all borrowers will increase by 66.4 billion won.

 

In addition, although President Moon ordered a lawsuit at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in accordance with Japan's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from nuclear power plants, he pointed out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government, which has not taken any action and is only creating anti-Japanese sentiment, requesting practical measures to be taken. did.

 

As such, Rep. Kim, who intensively pointed out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rgued that “for the rest of his term, the president and the government should focus on acknowledging and correcting the situ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