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위원장 “이젠 진정한 지방분권시대로 나아갑시다”

2단계 재정분권 법안 통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2:01]

서영교 위원장 “이젠 진정한 지방분권시대로 나아갑시다”

2단계 재정분권 법안 통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7 [12:01]

▲ 서영교 행안위원장(사진제공=서영교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은 지난 13일 행안위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2단계 재정분권을 위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방세법>등 관련된 4개 법안이 의결됨에 따라, 앞으로는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쓸 수 있는 지방재정이 대폭 확대되어 각 지역여건에 알맞게 재정운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지방재정은 연간 5.3조 확충될 예정이다.

 

우선 지방소비세율은 총 4.1조원 규모 인상된다. 올해 21%인 지방소비세율이 ▲내년 23.7%(+2.7%) ▲2023년 25.3%(+1.6%)로 상향되는 것이다.

 

광역:기초 배분비율은 6:4이며, 기초단체 간에는 인구·재정력 지수를 고려하고 세부배분방안을 마련한다.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지방소멸대응기금도 도입한다. 인구‧면적‧지역소멸도‧재정력 등을 고려한 자치단체 간 배분기준을 통해 낙후지역에 집중배분된다(광역:기초 = 25:75).

 

아울러,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되는 기초연금 사업 등의 국고보조율을 상향하여 약 2천억원 규모의 지방비 부담도 완화된다.

 

서영교 위원장은 “소멸될 위험이 있는 지자체가 3년내 85개에서 100곳이 넘어가고 있다. 자치분권은 시대적 과제이다. 기존의 중앙집권적 구조를 통해서는 지방을 살릴 수 없다. 오늘 통과된 재정분권 법안이 지방의 자율성을 뒷받침하는 토대가 될 것이다. 전국의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 뜻깊은 법안이 의결되었다. 오늘의 법안이 지방자치가 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고, 토대를 만들었다”고 밝히면서, “지방재정 자율성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들을 차질없이 완수하여, 앞으로 자치단체가 지역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재정을 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Chairman Seo Young-gyo, “Now, let’s move towards the era of true decentralization”

Phase 2 of the fiscal decentralization bill passed!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Seo Young-kyo,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Administrative and Safety Committee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Gap in Jungnang-gu, Seoul) presided over a plenary meeting of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on the 13th and passed the <Bill for the Second Stage of Fiscal Decentralization>.

 

With the resolution of four related bills including the <Local Tax Act>, it is expected that local governments will be able to use their local finances voluntarily in the future, allowing them to manage their finances according to local conditions.

 

Local finance is expected to be increased by 5.3 trillion won annually.

 

First, the local consumption tax rate will be raised by a total of 4.1 trillion won. The local consumption tax rate from 21% this year will be raised to 23.7% (+2.7%) next year and 25.3% (+1.6%) in 2023.

 

The regional:basic distribution ratio is 6:4, and a detailed distribution plan is prepared by considering the population and financial power index among the basic organizations.

 

In order to build infrastructure in relatively underdeveloped areas, a KRW 1 trillion local annihilation response fund will be introduced. The distribution is concentrated in underdeveloped areas through distribution standards among local governments that take into account population, area, degree of regional extinction, and financial power (wide area: basic = 25:75).

 

In addition, the burden of local expenses of about 200 billion won will be alleviated by raising the government subsidy rate for the basic pension project promoted as a national subsidy project.

 

Chairman Seo Young-kyo said, “There are more than 85 to 100 local governments at risk of extinction within three years.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is a task of the times. The existing centralized structure cannot save the provinces. The fiscal decentralization bill passed today will become the foundation for supporting local autonomy.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achieve balanced development across the country.”

 

Jeon Hae-cheol,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said, “A significant bill was passed today. Today's bill suggested the direction that local autonomy should take and laid the foundation," he said. We will make it possible,”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