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 특혜의혹 지적

부적합 잔류농약 검출되면 힘없는 농가만 제재 공급업체는 최대 97건 적발되더라도 계속해서 납품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0:39]

김선교 의원,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 특혜의혹 지적

부적합 잔류농약 검출되면 힘없는 농가만 제재 공급업체는 최대 97건 적발되더라도 계속해서 납품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24 [10:39]

▲ 김선교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울지역 학교급식을 담당하는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가 농산물 잔류검사 결과 부적합 농산물이 적발되면, 힘없는 생산농가만 제재하고 정작 해당 농산물을 납품했던 공급업체는 최대 97건이 적발돼도 버젓이 농산물을 납품해왔던 것으로 드러나 업체에 대한 특혜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양평)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 6월까지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에 납품된 농산물 중 잔류농약검사 부적합 적발 건수는 무려 281건에 달하며, 이 중 농약이 검출되어서는 안되는 친환경농산물에서 농약이 검출된 경우도 20건에 달하고 있다.

 

그런데, 이처럼 서울시는 잔류농약 검사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부적합 적발 건에 대해, 이를 생산한 힘없는 농가에는 예외없이 1년에서 최대 영구 반입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서울시와 납품계약을 체결한 공급업체에 대한 징계는 전체 적발건수 281건 중 미조치 건수가 과반을 넘는 148건에 달하고 있으며, 감점 127건, 주의 5건, 경고 1건에 불과하고 생산농가와 같은 납입금지 조치는 단 한건도 없었다.

 

특히 3건이상 적발된 업체가 17개 업체에 이르며 동일업체에서 무려 97건이나 적발된 경우도 있지만, 서울시는 해당 업체에 대해 납입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있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적발된 공급업체에 대한 서울시의 조치는 명백한 특혜로 보여져 해당 업체들과 서울시의 유착관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서울시는 경찰고발 등을 통해 과거의 잘못을 밝혀내고 개선하는 자정 노력을 기울여야한다”고 주장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Rep. Kim Seon-kyo points out allegations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Seoul’s eco-friendly distribution center

If unsuitable pesticide residues are detected, only weak farms are sanctioned. Suppliers continue to deliver even if up to 97 cases are detected.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If the Seoul Eco-Friendly Distribution Center, which is in charge of school lunches in the Seoul area, finds unsuitable agricultural products as a result of a residue inspection of agricultural products, only weak producers are sanctioned, and up to 97 suppliers who supplied the agricultural products. Even if they were caught, it was revealed that they had been supplying agricultural products, raising suspicions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 company.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by Senator Kim Seon-kyo of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e, Forestry, Livestock Food, Marine and Fisheries Committee (People’s Strength Yeoju and Yangpyeong), the number of cases of non-conformity with pesticide residue testing among agricultural products delivered to the Seoul Eco-friendly Distribution Center from 2017 to June 2021 There were a whopping 281 cases, of which 20 cases were found in environmentally 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that should not contain pesticides.

 

However, as suc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 taking measures to permanently ban the importation of pesticide residues, which exceed the standard, for a maximum of one year without exception to the powerless farms that produced them.

 

However, disciplinary action against suppliers that actually signed a supply contract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as 148 out of 281 cases detected, more than half of which were non-action. There was no such thing as a prohibition against payment.

 

In particular, 17 companies were found to have 3 or more cases, and a whopping 97 cases were discovered by the same company.

 

In response, Rep. Kim sai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actions against the found suppliers are seen as a clear preference, so we cannot but doubt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companies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e have to put in some effort to improve i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