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X이상윤 ‘원 더 우먼’ 3회, 압도적 금토극 1위..순간 최고 시청률 16.4%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5 [12:10]

이하늬X이상윤 ‘원 더 우먼’ 3회, 압도적 금토극 1위..순간 최고 시청률 16.4%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9/25 [12:10]

▲ 이하늬X이상윤 ‘원 더 우먼’ 3회 <사진출처=SBS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 이하늬와 이상윤이 기억과 진짜 강미나 찾기를 가동하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로 금요일 밤을 평정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 길픽쳐스)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3.2%, 전국 시청률 12.7%, 순간 최고 시청률은 16.4%를 돌파, 평균 시청률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폭풍 상승세를 보였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5.5%를 기록, 금요일 드라마는 물론 이번 주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승욱(이상윤)이 조연주(이하늬)가 가짜 강미나(이하늬)임을 알아채고, 조연주 역시 자신이 강미나가 아니라는 사실을 자각한 가운데, 한승욱의 도움으로 조연주가 유민그룹 총수승계를 받는 데 성공하는 짜릿한 전개가 펼쳐졌다.

 

극중 조연주는 한승욱이 다짜고짜 “진짜 미나, 어딨어?”라고 묻자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진짜 미나라니, 그럼 내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얘기에요?”라고 되물었다. 결국 한승욱은 조연주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것과 그럼에도 조연주의 기억상실은 진짜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한주그룹의 추이를 더 지켜보기로 결정했다.

 

반면 조연주는 강미나의 신발이 미묘하게 맞지 않는 것과 기억상실이지만 감정이 남아있을 거라는 진단에도 한주그룹 사람들에게 전혀 감정이 남아있지 않은 것을 되뇌며 의구심을 드리웠다. 

 

더욱이 조연주가 강미나의 차 안에서 태블릿PC까지 발견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던 것. 얼마 후 유민그룹 임시 주주총회가 열렸고, 조연주는 참석하지 말라는 시아버지 한영식(전국환)의 말에, 수면 부족, 독박 가사, 남편의 바람까지, 참아왔던 분노를 터트린 후 주주총회에 참석해 멀쩡하다는 것을 증명하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섰다.

 

하지만 조연주는 주주총회 가기 전 방문한 백화점에서 만난, 검사 시절 피의자 골든(전재홍)이 자신을 영감님이라 부르는 것에 의심을 느꼈고, 이어 기억을 찾는 치료를 받던 중 어릴 적 잔상이 떠오르면서 극도의 혼란에 휩싸였다. 급기야 조연주는 사고 현장에 방문하면 도움이 될 거라는 의사의 말에 사고 장소로 향했다. 

 

그 사이 한승욱과 노학태(김창완)도 단서를 찾기 위해 사고 현장에 방문했고, 가해자가 일부러 사고를 냈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그리고 한승욱은 진짜 강미나를 보호하기 위해 가짜 강미나에게 유민그룹을 상속받게 하고, 더불어 진짜 강미나도 찾아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후 조연주가 사건 현장에 도착해 그날의 기억을 되짚어가던 중 조연주와 가깝게 지냈던 왕필규(이규복)와 최대치(조달환)가 다가왔고, 동시에 왕필규와 최대치의 뒤를 밟았던 삼거리파가 나타나 조연주를 기습했다. 순간 잠자고 있던 싸움 본능이 돋아난 조연주는 “그 순간 확실히 깨달았다. 나는 절대로 강미나가 아니다”라며 자신이 강미나가 아님을 자각했다.

 

같은 시각, 한성혜(진서연)와 강미나의 고모 강은화(황영희)의 계략으로 열리게 된 유민그룹 긴급주주총회에서, 강은화는 “경영보단 치료가 우선”이라는 말로 주주들을 설득하면서 강미나를 끌어내리려 했다. 하지만 이때 한승욱이 유민그룹 주식의 32%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로 등장, 강미나의 그룹 총수승계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판을 완전히 뒤집었다. 

무엇보다 한영식의 초대로 한주그룹 자택을 방문한 한승욱이 “어디 한번 끝까지 지켜보시죠. 이 비가 지나가는 소나기인지, 아니면 모든 걸 쓸어버릴 태풍인지”라고 맞서는 ‘폭풍전야 엔딩’이 그려지면서, 흥미진진한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에필로그에서는 주주총회 당시 한승욱의 등장으로 분노가 들끓었던 한성혜가 자동차 폭주에 이어, 조연주가 차로 들이받힌 ‘그림 경매장 사건’의 배후로 밝혀지면서 “올케가 참 운이 좋아. 죽지도 않았는데 아무 기억도 안 난다니. 당분간 잘 관찰하고”라는 섬뜩한 면모로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 3회는 25일 밤 8시 35분에 재방송되며, 뒤이어 4회가 밤 10시에 연속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In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One the Woman', Lee Ha-nui and Lee Sang-yoon pacified Friday night with a thrilling story that activates memories and finding the real Kang Mi-na.

 

The 3rd episode of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One the Woman' (directed by Choi Young-hoon, written by Kim Yoon, produced by Gil Pictures), which aired on the 24th, was based on Nielsen Korea, with an audience rating of 13.2% in the metropolitan area, 12.7% nationwide, and the highest rating at the moment. It surpassed 16.4% and recorded double-digit average viewership ratings, showing a stormy rise. In 2049, a major indicator of advertising officials, it also recorded 5.5% in viewership, demonstrating that it achieved No.

 

On this day's broadcast, Han Seung-wook (Lee Sang-yoon) found out that Jo Yeon-joo (Lee Honey) was a fake Kang Mi-na (Lee Honey), and Jo Yeon-joo was also aware that she was not Kang Mi-na. A thrilling development unfolded.

 

In the play, Jo Yeon-joo showed a bewildered look when Han Seung-wook asked, “Really Mina, where are you?” and asked, “The real Mina? In the end, Han Seung-wook learned that the supporting actor was not Kang Mi-na and that the supporting actor's amnesia was real, and decided to keep an eye on the Hanjoo group's progress.

 

On the other hand, Jo Yeon-joo raised doubts by repeating that Kang Mi-na's shoes did not fit subtly and that her feelings were not left at all in Han-joo's group despite her memory loss, even though she was diagnosed with it.

 

Moreover, her tension was heightened as the supporting actress found her tablet PC in her car. A short time later, Yumin Group's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was held, and Jo Yeon-joo, who was told by her father-in-law Han Young-sik (Jeon Kuk-hwan) not to attend, said that she would show off her anger, which she had endured, including lack of sleep, homework, and husband's wishes, and then attend the general meeting to prove that she is fine. left his seat.

 

However, Jo Yeon-joo felt suspicious that the suspect Golden (Jeon Jae-hong), who he met at a department store he visited before going to the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called him Young-sam during his time as a prosecutor. . In the end, Jo Yeon-joo headed to the accident site after the doctor said that visiting the accident site would help him.

 

Meanwhile, Han Seung-wook and Noh Hak-tae (Kim Chang-wan) also visited the accident site to find clues, and it was speculated that the perpetrator may have caused the accident on purpose. And in order to protect the real Kangmi, Han Seungwook made a plan to let the fake Kang Mina inherit the Yoomin group, and to find her real Kangmi too.

 

After that, while Jo Yeon-joo arrived at the scene of the incident and was looking back on the memories of that day, Wang Pil-gyu (Lee Gyu-bok) and Choi Dae-chi (Cho Dal-hwan), who were close to Jo Yeon-joo, approached him, and at the same time, a three-way group who followed Wang Pil-gyu and Choi Dae-chi appeared and attacked him. Jo Yeon-joo, who had been dormant for a moment, had a fighting instinct and said, “I definitely realized it at that moment. I am never a Gangmi Na,” he said, realizing that he was not a Kang Mina.

 

At the same time, at the Yumin Group’s emergency shareholders’ meeting, which was held at the same time by the scheme of Han Seong-hye (Jin Seo-yeon) and Kang Eun-hwa (Hwang Young-hee), Kang Mi-na’s aunt, Kang Eun-hwa persuaded the shareholders by saying, “Treatment is more important than management.” However, at this time, Han Seung-wook appeared as the largest shareholder with 32% of Yumin Group's stock, and she completely overturned her plate by revealing that she supported the succession of the group's head, Kang Mi-na.

Above all, Han Seung-wook, who visited Hanjoo Group's home at the invitation of Han Young-sik, said, "Let's watch it to the end. Is this rain a passing shower or a typhoon that will wipe out everything?” The ‘Eve of the Storm Ending’ was drawn, heralding an exciting new phase.

 

On the other hand, in the epilogue, Han Seong-hye, who was full of anger at the appearance of Han Seung-wook at the general shareholders' meeting, was found to be behind the 'picture auction house incident', in which Yeon-joo Jo was hit by a car after a car runaway. He didn't die, but he doesn't remember anything. Observe carefully for the time being.”

 

On the other hand, the 3rd episode of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One the Woman' will be rebroadcast at 8:35 pm on the 25th, followed by the 4th episode being broadcast continuously at 10 pm.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