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쏘카존, 카셰어링 인기몰이

2022년 5월까지 협약 연장 및 증차 등 공유차량 서비스 확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0:50]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쏘카존, 카셰어링 인기몰이

2022년 5월까지 협약 연장 및 증차 등 공유차량 서비스 확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27 [10:50]

▲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쏘카존 (사진제공=구리농수산물공사)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농수산물공사(이하 공사, 김성수 사장)는 ㈜쏘카(대표이사 박재욱)와 지난해 업무협약 체결 이후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임에 따라 공유차량 증차 등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 5월 ㈜쏘카와의 공유경제 및 친환경 경영을 위해 전국 공영도매시장 최초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6월부터 본격적으로 다목적 경매장 3층에 쏘카존을 설치하고 운영 중에 있다.

 

㈜쏘카 관계자에 따르면 1년간 운영 후 2021년 8월까지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월평균 30건 이상의 예약률을 보이고 있으며 8월 현재까지 450건 이상 쏘카를 예약하여 이용하는 등 확실한 성장 추세로 업무협약을 1년 더 연장하고 공유차량 2대를 증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사 김성수 사장은 “공유차량 증차와 차종 다양화 등 서비스가 확대되어 이용고객과 도매시장 유통인이 24시간 보다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유경제 발전을 위해 우리 도매시장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아울러 도매시장 내 교통 혼잡 완화, 저탄소 녹색교통 실현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Soca Zone in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Wholesale Market, Car-Sharing Popularity

Expansion of shared vehicle services, such as extending the agreement and increasing the number of vehicles by May 2022

 

-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uri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Corporation (hereafter, Corporation, President Kim Seong-soo) announced that it would expand its services, such as increasing the number of shared vehicles, as it showed remarkable results after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with Socar Co., Ltd. (CEO Park Jae-wook) last year.

 

In May of last year, KDHC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Socar Co., Ltd.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s public wholesale market for the sharing economy and eco-friendly management.

 

According to an official from Socar Co., Lt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performance until August 2021 after one year of operation, the average monthly reservation rate is over 30, and as of August, more than 450 reservations and use of Socar have been confirmed as a clear growth trend. It said that it had decided to extend it another year and increase the number of shared vehicles by two.

 

CEO Kim Seong-soo said, “Services such as increasing number of shared vehicles and diversification of car types have been expanded so that customers and distributors in the wholesale market can use it more conveniently than 24 hours. I am happy to be of assistance to Inama.”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alleviating traffic congestion in the wholesale market and realizing low-carbon green transport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