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스피치웅변협회, 제25회 세계한국어웅변대회 개최

남양주시민인 심석초 이승율 학생,진건초 김도연 학생 참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8 [10:24]

사)한국스피치웅변협회, 제25회 세계한국어웅변대회 개최

남양주시민인 심석초 이승율 학생,진건초 김도연 학생 참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08 [10:24]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사단법인 한국스피치웅변협회(회장 김경석)은 오는 9일(토) 575돌 한글날 맞아 용산꿈나무종합타운 극장에서 제 25회 세계한국어웅변대회를 개최한다.

 

서울 용산꿈나무종합타운에서 개최되는 25회 세계한국어웅변대회는 한국, 인도를 비롯한 15개 국가별 지역별 예선을 거쳐 선발된 대표연사들이 한류와 함께 지구촌에 확산되는 한국어 열기에 맞춘 글로벌 한국어 발표 능력대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본선 대회에는 인도, 태국, 동티모르, 호주, 중국, 베트남, 말레시아, 싱가포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영국, 몽골, 일본, 국내 등에서 외국인 16명, 해외동포 6명, 한국대표 25명의 연사가  참가한다.

 

사단법인 한국스피치웅변협회 김경석 회장에 따르면 그동안 한국어의 가치와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고 우리의 보물 한글을 지구촌에 보급하기 위해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베트남, 호주, 태국, 인도, 캄보디아, 일본 후쿠오카 개최에 이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해외대표는 Zoom 화상으로 국내대표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대면으로 개최한다. 

 

특히 이번 웅변대회에 참가한 연사들은 한국어 보급, 코로나19 퇴치, 한반도 평화, 한류문화와 우호증진을 위한 주제로 그동안 연마한 한국어 소통 기법을 발표한다. 이 웅변대회의 최고 득점자에게는 대한민국 대통령상과 부상 200만원이 수여된다. 

 

국내 대표연사는 주로 한국어의 가치와 문화, 코로나 퇴치를 주제로 하여 한국어 보급에 역점을 두고, 외국인들은 코로나 퇴치와 한국과 자국의 우호증진 및 문화 체험담을 주 소재로 발표하며 해외동포는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소재로 발표한다. 

 

이번 대회에 특징은 그동안 웅변대회 하면 연사 1인이 연단에 올라가 자기의 주장을 큰소리로 설득력 있게 발표하던 방식이었는데 지난 2018년(제23회)부터 단체(그룹)웅변이 도입됐다.

 

특히 그동안 웅변대회는 소품 사용이 금지되었는데 이번 대회부터 청중의 시각적 효과 향상을 위해 동영상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진행 방식도 연사가 웅변을 발표하고 자신의 장끼도 발표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방식은 기존의 웅변이 딱딱한 느낌을 주었다면 이제는 다양하고 흥미로운 소통기법으로 대중연설이 발단한 우리나라만의 웅변문화로의 전환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제25회 세계한국어웅변대회는 용산구와 사단법인 한국스피치웅변협회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외교부, 통일부, 서울특별시, 사)한국국어능력평가협회, 인제대학교가 후원하고 있다. 

 

남양주시민으로 초등부 이승율 심석초등학교 1학년 "코로나를 이겨여",김도연 진건초등학교 4학년 "우리의소리"로 참가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 The Korea Speech and Oratory Association held the 25th World Korean Oratory Contest

Namyangju citizen Shim Seok-cho, Lee Seung-yul, and Jin-geon-cho, Kim Do-yeon participated

- Reporter Ha In-gyu

(Namyangju=Break News Northeast Gyeonggi)=The Korea Speech Oratory Association (Chairman Kyung-seok Kim) will hold the 25th World Korean Oratory Contest at Yongsan Dream Tree Comprehensive Town Theater on the 575th Hangeul Day on the 9th (Sat).

 

The 25th World Korean Speech Contest, held at Yongsan Dream Tree Comprehensive Town, Seoul, is a global Korean language presentation ability contest in which representative speakers selected through regional preliminaries for 15 countries, including Korea and India, are in line with the Korean fever spreading around the world along with the Korean Wave. is expected to be

 

In particular, there were 16 foreign speakers, 6 overseas Koreans, and 25 Korean representatives from India, Thailand, East Timor, Australia, China, Vietnam, Malaysia, Singapore, Cambodia, Indonesia, Laos, England, Mongolia, Japan, and Korea. is participating

 

According to Kim Kyung-seok, chairman of the Korea Speech Oratory Association, China, Philippines, Malaysia, Singapore, Hong Kong, Indonesia, Vietnam, Australia, Thailand, India, Vietnam, Australia, Thailand, India, Due to the corona pandemic following the event in Cambodia and Fukuoka, Japan, overseas representatives will use Zoom video, and domestic representatives will be held face-to-face while complying with quarantine rules.

 

In particular, the speakers participating in this speech contest will present the Korean language communication techniques they have developed on the topics of dissemination of the Korean language, combating COVID-19,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promotion of Hallyu culture and friendship. The highest scorer of this speech contest will be awarded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ward and a prize of 2 million won.

 

The domestic representative speakers mainly focus on the spread of the Korean language with the themes of the value and culture of the Korean language and the fight against Corona. Foreigners present the fight against Corona, promotion of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their country, and cultural experiences as the main topics, and overseas compatriots giv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Unification as the subject matter.

 

A distinctive feature of this contest was that during the oratory contest, one speaker went up to the podium and presented his argument in a loud and persuasive manner.

 

In particular, the use of props was prohibited in the oratory contest, but from this contest on, it can be used together with video to improve the visual effect of the audience. Also, the method of the process was so that the speaker could present his oratory and also his own jangjang.

 

This method can be said to be a transition to a culture of eloquence unique to Korea, where public speaking began with various and interesting communication techniques, if the existing oratory gave a stiff feeling.

 

The 25th World Korean Oratory Contest is co-hosted by Yongsan-gu and the Korea Speech Oratory Association, and is sponsor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e Ministry of Educatio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he Ministry of Unification, Seoul Metropolitan City, the Korean Language Proficiency Assessment Association, and Inje University.

 

As a citizen of Namyangju, Lee Seung-yul, 1st grader at Shimseok Elementary School, will participate in "Overcoming Corona" and Kim Do-yeon, 4th grader at Jingeon Elementary School, "Our Voi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