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여는 시] 4시 반의 라면

권녕하 시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9 [10:54]

[오늘을 여는 시] 4시 반의 라면

권녕하 시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09 [10:54]

▲ 권녕하 시인(펜화초상)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권녕하 시인 ․ 문화평론가는 1991년 《교단문학》(시) 등단, 한강문학회 회장, 《한강문학》 발행인 겸 편집주간, 한국문화네트워크 상임대표,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한국본부 이사, 한국문학비평가협회 감사, 1999년 기자언론상, 2015년 세계평화문화대상 등 수상, 저서 『숨어 흐르는 江』, 『살다 살다 힘들면』 외 다수가 있다.

 

4시 반의 라면

 

밤이 오는 밤이면 밤마다

잠 못드는 밤이면 또 밤마다

하루 이틀

살면 살수록 늘어나는 밤마다

살날은 짧아지는데 왜

밤만 자꾸 길어지느냔 말이다

 

그러다 문득 끼어든 깨달음 하나

먼저, 냄비에 찬물을 넉넉히 붓고

면과 양념을

한꺼번에 푹 담근 다음

쎈불에 확 끓여대면

냄비 뚜껑이 한순간

게거품을 문다 둘

 

이 세상 숨쉬고 사는 모든 생명체들

죽을 때가 왔구나 하고 느끼면

먼저, 음식 먹기를 피하면서

오장육부 비우기를 시작한다

그리하여, 죽기 위한 준비를 다 마치면

눈꺼풀을 어스름하게 두고

마지막 날 빛을 겨우 담은 채

입은 반쯤 벌리고

가쁜 숨을 몰아쉬다 게거품을 문다

이윽고, 마지막 내뿜는 숨소리는

우주를 꿰뚫는 순수한 울림, 끝에

큰 숨을 뚝 멈춘다

그리고, 육신에 머물던 장내 가스를

풀풀 배출해내기 시작한다 셋

 

구수한 냄새가 진동한다

냄비 뚜껑을 들춰본다

조리법을 싹 무시했지만

꼬들꼬들 잘만 익었다 넷

 

한 세상 별거 아니다

날빛이 가면 또 밤이 오고

 

권녕하 시인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Poem that opens today] Ramen at 4:30

Poet Kwon Nyong-ha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Poet Kwon Nyong-ha ․ A cultural critic, debuted in 1991 in “Cultural Literature” (Poetry), as president of the Hangang Literary Society, as publisher and editor of Hangang Literature, as the executive director of the Korean Cultural Network, as a director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International Pen Korea Headquarters, as an auditor of the Korean Literature Critics Association, 1999 He has won the Journalist Press Award in 2015, the 2015 World Peace Culture Award, etc.

 

Ramen at 4:30

 

When the night comes, every night

On sleepless nights, every night

a day or two

The more I live, the more nights I get

Life is getting shorter, why

Only the night keeps getting longer

 

Then a sudden realization

First, pour plenty of cold water into the pot.

noodles and seasoning

After soaking all at once

If you cook it on high heat,

Pot lid momentarily

Let's bite the foam

 

All living creatures in this world

When you feel that it's time to die

First, avoid eating

Start emptying the intestines

So, when you are ready to die

keep your eyelids dark

On the last day, barely holding the light

half open mouth

Take a deep breath and bite the foam

Eventually, the last breath

A pure echo that penetrates the universe, at the end

hold a big breath

And, the intestinal gas that stayed in the body

I start to discharge the grass, three

 

The savory smell vibrates

look at the lid of the pot

I completely ignored the recipe.

It was ripe, little by little, four

 

one world is nothing

When the daylight passes, night comes again

 

Poet Kwon Nyong-h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